전출처 : 로쟈 > 아프니까 마르크스다

10년 전에 쓴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시몬 보부아르와 아니 에르노는 프랑스 여성작가 강의에서 고정으로 다루는 작가다. 각각 1908년생과 1940년생으로 한 세대쯤 차이가 나는데, 두 작가는 정확히 두 세대를 대표하는 의미가 있다(적어도 내게는 그렇게 보인다).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에르노는 보부아르의 독자이기도 했다. 1986년에 사망한 보부아르가 에르노의 작품을 읽었는지는 모르겠다(에르노는 1974년에 첫 작품을 발표하고 1983년 <남자의 자리>로 주목받는다). 보부아르보다 한 세대 앞서는 작가로는 (시도니-가브리엘) 콜레트(1873-1954)가 있다. 콜레트 역시 보부아르의 어머니뻘이고 보부아르는 콜레트의 독자였다(에르노 다음 세대의 간판 작가는 누구인지?).


보부아르와 에르노를 특별히 묶은 것은 그들의 자서전 혹은 자전소설이 '여성의 삶'의 재현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겠다는 판단이 들어서다. 더불어, 아직 소개되지 않은 보부아르의 작품 번역을 재촉하기 위해서다. 두 작가의 읽기에 대해서는 이미 한차례씩 페이퍼를 적은 바 있는데(확인해보니 각각 2020년 11월과 2021년 2월에 페이퍼를 적었다), 그 사이에 출간된 책들도 있어서 업데이트도 겸하여 한번 더 정리한다. 보부아르의 자서전과 에르노의 자전소설에 한정해서. 


보부아르의 자서전은 네 권인데, 어머니(<아주 편안한 죽음)와 사르트르의 죽음(<작별 의식>)에 부친 책 두 권을 더해 여섯 권으로 보기도 한다. 연대순으로는 이렇다(제목은 번역본을 따랐다). 


<처녀시절>(1958)

<여자 한창때>(1960)

*<사물의 힘>(1963)

<아주 편안한 죽음>(1964)

*<결국>(1972)

<작별의 의식>(1981)








 








자서전의 첫 두권은 번역돼 있지만(재번역돼도 좋겠다) *표시한 <사물의 힘>과 <결국>은 아직 미번역 상태다. 절반만 나와 있는 셈인데, 말끔하게 마저 나오면 좋겠다. 
















보부아르 평전도 번역돼 있어서 자서전이 나온다면 자연스레 비교해가며 읽어볼 수 있겠다(묵직한 에세이로 <제2의 성>과 <노년>도 포함해서). 보부아르라는 예외적 지성의 삶을 읽는 차원을 넘어서 한 세대를 대표한 여성의 삶을 읽는다는 의미가 있다. 



아니 에르노의 자전소설은 일단 일단 2011년 갈리마르 '콰르토총서'에 생존작가로는 처음 포함된 <삶을 쓰다>에 갈무리돼 있다. 일기(<바깥일기>)를 포함해 12권을 한권으로 합본한 책이다(1085쪽 분량). 생존 작가이기에 아직 평전은 안 나왔을 듯싶은데 연구서는 슬슬 나오고 있다(영어판 기준). 발표순 대신 <삶을 쓰다>의 목차순으로 번역된 아르노의 책들을 배열하면 아래와 같다. 목차순으로 12권의 번호를 매겼고 괄호는 출간연도다. 


1. <빈 옷장>(1974)



2. <부끄러움>(1997)



3. <사건>(2000)*최근 개봉한 영화 <레벤느망> 원작.



4. <얼어붙은 여자>(1981)



5. <남자의 자리>(1983)



6. <바깥일기>(1993)


*미번역


7. <한 여자>(1987)



8. <나는 나의 밤을 떠나지 않는다>(1997)



9. <단순한 열정>(1991)



10. <탐닉>(2001)



11. <집착>(2002)



12. <세월>(2008)



일기만 제외하고 11편이 모두 번역, 재번역된 것만도 놀랍다(독자들 사이에서 호오가 갈릴 수 있는 걸 고려하면). 최근에 나온 <카사노바 호텔>(2020)은 <삶을 쓰다>를 발췌한 것이라고 하니 일종의 부록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에르노의 책은 더 번역돼 있지만 작가가 직접 고르고 배열한 자전소설들이 핵심이라고 봐도 무방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내달 5월 19일부터 영등포평생학습관에서는 10회에 걸쳐서 '한국소설 깊이 읽기' 강의를 진행한다(대면강의로 진행한다). 당초 <로쟈의 한국문학 수업>을 교재로 기획한 강좌로 남성작가와 여성작가 편을 나누려 했으나 일정이 통합되었다(김연수와 김애란은 책에서 다루지 않은 작가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한국소설 깊이 읽기



1강 5월 19일_ 최인훈, <광장>



2강 5월 26일_ 김승옥, <무진기행>



3강 6월 02일_ 이청준, <당신들의 천국>



4강 6월 09일_ 조세희, <난장이가 쏘아올린 작은 공>



5강 6월 16일_ 김연수,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6강 6월 23일_ 박완서, <나목>



7강 6월 30일_ 오정희, <유년의 뜰>



8강 7월 07일_ 강석경, <숲속의 방>



9강 7월 14일_ 공지영,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10강 7월 21일_ 김애란, <달려라 아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토마스 만 단편 전집

2년 전에 나와서 기대를 적었는데, 더는 소식이 없다. 내일 토마스 만 강의도 있는 김에, 한번 더 재촉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