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게으른 날의 상상

6년 전에 쓴 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라타니 고진의 주저 가운데 하나인 <트랜스크리틱>이 새 번역본으로 나왔다. 이번이 세번째. 이번에도 역자가 바뀌어 <트랜스크리틱>은 인문서로서는 드물게도 세 종의 번역본을 갖게 되었다.

˝트랜스크리틱—칸트와 마르크스>(2001)는 사상가 가라타니 고진의 출발을 알리는 책이다. 이후 <세계사의 구조>(비고에서 근간), <힘과 교환양식>(비고)으로 이어지는 삼부작은 그의 수많은 저서 가운데 가장 많은 언어로 번역되어 활발히 논의되고 있는 소위 〈3대 주저〉라 할 수 있다. 그가 최근 비서구인으로서는 처음으로 받은 베르그루엔상(철학계의 노벨상)도 바로 이 삼부작에 주어진 것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소개대로 <세계사의 구조>까지 다시 나오면 ‘사상가 가라타니 고진‘의 주저 시리즈로 읽어봐도 좋겠다. 나로선 오래전에 한길사판으로 읽었더랬는데 그 사이에 독해력이 늘었는지도 확인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세기 러시아 작가 바실리 그로스만(1905-1964)의 대작 <삶과 운명>이 번역돼 나왔다. 1959년에 완성된 작품이지만 불온하다는 이유로 출간되지 못하다가 작가 사후 1980년에야 햇빛을 본 작품이다. 제2차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소설이기에 ‘20세기의 <전쟁과 평화>‘로도 불린다. 아무려나 오랫동안 번역본이 나오길 고대했던 작품이라 반갑다.

˝2차대전에서 1천일 넘게 종군기자로 활동하며 전쟁의 참상을 기록한 바실리 그로스만의 장편 <삶과 운명>은 전쟁 당시의 소련을 가장 가까이에서 목격하고 체제와 인간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한 결과가 담긴 작품으로 이 작품이 국내에서 번역되길 오랫동안 기다렸던 많은 독자의 기대에 부응하는 대작이다.˝

덕분에 20세기 러시아문학 강의의 필독 작품 하나를 추가한다. 참고할 만한 책으로 평전 <바실리 그로스만의 삶과 운명> 등도 소개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누가 읽어도 상관없는 시

6년 전에 쓴 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나키스트 혁명가 엠마 골드만의 자서전이 번역되었다(‘에마 골드만‘으로도 표기돼왔다). <레드 엠마>. 파란만장한 생애에 걸맞게도 두권짜리 두툼한 분량이다(원저도 그렇다). 이전에 평전이 한권 나왔었는데(2008년이었다) 절판된 지 오래 됐었다.

˝엠마 골드만의 자서전 <레드 엠마> 1, 2는 ‘가장 긴 여성의 자서전’(일본어판 옮긴이)이라는 평가를 받을 정도로 방대한 분량을 자랑하는 책으로, 1차 세계대전과 러시아 혁명, 또 다른 세계대전으로 이어지던 격동의 시대를 살아갔던 여성 혁명가가 어떻게 살고 사랑하고 투쟁했는지를 그 자신의 목소리로 대하소설처럼 장대하면서도 진솔하고 자세하게 기록하고 있다.˝

‘레드 로자‘라는 닉네임 때문에 자연스레 떠올리게 되는 여성 혁명가 로자 룩셈부르크와 나란히 여성혁명가의 초상으로 읽어봄직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