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가을에는 2000년대 미국 작가들도 대략 살펴보았는데 장편소설 기준으로(단편집도 몇 편 다루었다) 가장 주목하게 되는 자가는 조너선 프랜즌과 콜슨 화이트헤드다. 마침 두 작가의 신작이 나란히 번역돼 나와서 페이퍼를 적는다. 각각 전미도서상과 퓰리처상 등을 수상하며 동시대 미국문학 대표 작가로 자리매김한 프랜즌과 화이트헤드는 각각 1959년생과 69년생이다. 백인 가족소설과 흑인소설로 양분해볼 수 있을 텐데, 이번에 화이트헤드의 소설은 두 편 읽고 프랜즌의 소설은 <인생 수정>만 읽었기에 기회가 닿으면 프랜즌의 소설을 더 읽고 싶다. 





























현재 번역된 프랜즌의 소설은 이번에 나온 <크로스로드>까지 포함해서 모두 네 권이다. <크로스로드>가 여섯 번째 작품인데, 처음 두 작품 <스물일곱 번째 도시>(1988)와 <강진동>(1992)가 아직 번역되지 않았다. 소설 외에 에세이도 몇 권 냈기에 더 번역될 여지가 있다. 신작 <크로스로드>는 어떤 소설인가.


"전미도서상 수상작이자 〈타임〉 선정 100대 영문 소설 <인생 수정>(2001)과 ‘미국의 위대한 소설가’라는 극찬을 듣게 한 <자유>(2010)로, 미국 최고의 작가로 손꼽혀온 조너선 프랜즌의 6년 만의 신작이다. 20여 개 언론 매체로부터 2021년 가을 최고의 기대작으로 꼽힌 이 소설은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가족 사가로, 10월 초 출간 즉시 미국 아마존·〈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프랜즌의 신작이 1970년대를 다룬다면(작가의 10대 때겠다) 화이트헤드의 신작이자 여덟 번째 소설 <할렘 셔플>은 60년대를 배경으로 한다(작가의 경험과는 무관한 시기다). 화이트헤드의 소설도 국내에는 네 편이 번역돼 있는데, 초기작에 해당하는 <직관주의자>(1999)와 <존 헨리의 나날들>(2001) 등도 궁금한 작품. 대표작인 <언더그라운드 레일로드>와 <니클의 소년들>은 실제 역사에서 소재를 취한 흑인문학의 대표작이어서 그와는 다른 주제나 스타일의 작품이 궁금하다.  


아무려니 미국문학의 현재가 궁금한 독자라면 필히 손에 들어볼 만한 작가들이 번역돼 있는 셈이어서 다행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직 종강이 남은 강의도 있지만 가을학기 강의가 일단락되고 이달 들어 처음 일정이 없는 주말을 보내는 중이다. 12월까지도 일정은 많은 편이지만, 일단은 한숨 돌리면서 일정에 대해 복기도 하고 새 일정도 기획해야 한다. 그런 용도의 페이퍼를 몇 차례 적을지 모르겠다. 


프랑스 작가 두 명을 제목에 적은 건 책들이 나왔기 때문. 졸라와 묶일 수 있는 작가는 플로베르이지만(강의에서 자주 비교한다), 졸라 역시도 좋은 짝이다. 각각 19세기 전반기와 후반기를 대표하는 작가. 


 














발자크의 '생리학' 두 권에 대해 페이퍼를 적은 적이 있는데, 발자크 해설서도 보태졌다. 송기정 교수의 <오노레 드 발자크>(페이퍼로드). "책은 발자크의 대표작인 <인간극>을 중심으로 발자크의 생애와, 발자크가 만들고 살아갔던 시대, 발자크가 만든 거대한 “발자크 월드”를 가로세로로 촘촘하게 탐구해나간다."

















발자크의 작품은 예전보다 많이 나온 편이지만, 발자크에 관한 책은 희한하게도 드문데 너끈히 주요 저작에 포함할 수 있겠다(그간에는 김화영 교수의 책들 정도가 참고서였다). 더 바란다면 츠바이크의 <발자크 평전>에 더해서 좋은 평전이 나오면 좋겠다(플로베르나 졸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졸라의 경우엔 아직 한권도 안 나온 듯싶다). 















그리고 졸라. 루공마카르 총서 가운데 세 권(<대지><패주><집구석들>)이 세계문학전집판으로 나왔다. 강의에서는 80퍼센트 가량 번역된 것 같다고 했는데(총서에 포함되지 않은 작품들까지 떠올렸던 것) 세보니까 이제 14권이 번역됐다. 일부 절판되었더라도 70퍼센트가 번역된 셈(아직 번역되지 않은 건 20권의 총서 가운데 1,3,4,5,6,20권이다). 이제까지 강의에서 읽은 졸라는 초기작인 <테레즈 라캥>과 총서의 <목로주점><나나><여인들의 행복백화점><제르미날><인간짐승><돈> 등이다(가장 많이 다룬 작품은 <목로주점>이고 <제르미날>이 뒤를 잇는다). 이번에 번역된 작품들도 나중에 기회가 닿으면 다루고 싶다.


프랑스문학도 세계문학 강의의 고정 레퍼토리인데, 반복해서 다루는 만큼 작품 목록도 업그레이드해봐야겠다. 고정적인 고전 목록이 있어서 '눈치'를 봐야하지만, 새로운 작품들에도 눈길이 가는 건 어쩔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독서의 종말과 가장 멍청한 세대

7년 전 리뷰다. 저자의 신간이 있는지 알아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몸으로 역사를 읽다

10년 전에 쓴 리뷰다. 지방강의차 새벽 버스에 올랐다. 날씨는 어제부터 겨울이다. 날짜로도 겨울의 문턱. 시간은 또 그렇게 흘러가는구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21-11-23 07: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11-24 23:35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