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예술의 거장‘ 시리즈의 하나로 <루이스 부뉴엘>(을유문화사)이 출간되었다. 영화감독으로는 트튀포와 에릭 로메르에 이어 세번째 같다. 다른 책들과 달리 부뉴엘 자신의 회고록이라는 점이 특징.

˝이 책은 루이스 부뉴엘이 “어떤 기록이나 어떤 책의 도움도 받지 않고” 오직 기억에 의존해 써 내려간 반半자서전으로, 그의 영화처럼 진솔한 자기 고백, 통쾌한 유머가 가득하다. 부뉴엘은 이 책에서 가톨릭 학교에서 보낸 소년 시절과 프랑스 파리의 초현실주의 예술가들과 어울렸던 청년기, 할리우드에서 멕시코에 이르는 영화적 모험을 회고하는 동시에 영화와 책, 술과 담배, 꿈과 몽상 등 내밀한 사유와 취향을 가감 없이 펼친다.˝

타르콥스키의 <시간의 각인>(<봉인된 시간>)을 읽다보면 부뉴엘에 대한 찬사를 여러 곳에서 발견한다. 이 스페인 거장 감독에 대한 마땅히 읽을 만한 책이 없어 아쉽던 차였는데 이번에 출간돼 반갑다. 자서전과 비교할 만한 평전도 나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국의 경제사학자 니얼 퍼거슨의 신작이 번역돼 나왔다. <둠: 재앙의 정치학>(21세기북스). ‘전 지구적 재앙은 인류에게 무엇을 남기는가‘가 부제.

˝<광장과 타워><금융의 지배> 등 인류사적 스케일로 문명의 흐름을 짚어온 21세기 최고의 경제사학자 니얼 퍼거슨이 코로나19에 여전히 신음하고 있는 세계 앞에 재난의 역사와 그로 인한 전 지구적 재앙의 역사를 되새긴다. 그는 고대 로마의 폼페이, 중세의 페스트, 현대의 체르노빌과 코로나19 유행까지, 반복되는 사건들의 “재난 현장을 생동감 넘치게 묘사하는 방법(<가디언>)”으로 역사 전체를 살피고 있다.˝

팬데믹에 대한 성찰 그 이후에 대한 전망을 위해서 참고해볼 만한 책이다. 한데 분량이나 무게로 강의에서 읽기엔 어려울 듯싶다. 강의에서가 아니라면 휴가라도 있어야 읽어볼 텐데...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제트50 2021-11-14 19: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팬데믹 이후의 세상을 그리는 거라면 기후변화에 관한 책을 보는데, 정치경제학은 원래 가까이 안해서^^ 살짝 고민입니다~ 다른 쉬운 책은 없을까요?^^

로쟈 2021-11-14 19:28   좋아요 2 | URL
아시겠지만 책은 많이 나와 있고요, <코로나 사피엔스> 같은 책이 가장 많이 일히네요. 저도 아직 읽진 않았습니다.~

로제트50 2021-11-14 19:32   좋아요 1 | URL
네~ 찾아볼게요 *^^*
 
 전출처 : 로쟈 > 자본주의의 역사와 경제사상사

6년 전 페이퍼다. <경제사상사>도 이른바 벽돌책이군. 매주 10강(12강까지) 이상의 강의를 하면서는 읽을 수 없는 게 또한 벽돌책이기도 하다. 일요일 저녁이 다 돼 가서야 정신을 차리며(강의준비를 서두르며) 갖는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푸른 대륙이고 싶었다

4년 전의 시 읽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도스토옙스키 탄생 200주년을 맞아 문학동네에서 진행하는 도스토옙스키 탐험단의 한 꼭지를 맡게 되었다. 새로 번역돼 나온 <백치> 강연이다. 구체적인 행사 내용은 아래 포스터를 참고하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