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바디우와 레비나스

16년 전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국의 대표적인 니체 전문가 월터 카우프만(1921-1980)의 <인문학의 미래>가 한 차례 더 번역되었다. 1977년작으로 당시 미국의 '인문학 위기'에 대한 응전의 의미를 갖는 책으로 나로선 한 차례 서평을 쓰기도 했다. 

















최초 번역본은 1998년에 나왔고, 기억에 번역 상태가 좋지 않았다. 두번째 번역본이 2011년에 나왔고 내가 서평대상으로 삼았던 책이다. 10년도 더 지나 이제 세번째 번역본이 나온 것. '인문학 위기'에 대한 진단과 처방으로선 꽤 오래 생명력을 유지하는 책인 셈이다. 
















카우프만의 다른 책으로는 <정신의 발견> 3부작이 번역되었으나 절판된 지 오래다. 그밖에 내가 읽은 건 <헤겔>인데 이 역시도 절판된 지 오래 되었다. 특이한 것은 대표작 <니체>(1950)가 아직 번역되지 않은 것. 니체 관련서가 많이 나왔지만 홀링데일과 함께 대표 번역자이면서(지금은 세대 교체가 된 것일까) 한때 영어권의 간판 연구자였던 카우프만의 책이 빠진 건 아쉽다. 1980년 비교적 이른 나이에 타계한 카우프만의 평전이 재작년에 나와서 구입해두었는데, 번역될 여지가 있는지 모르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앙리 베르그송(베르그손)의 대표작은 아니어도 가장 많이 번역된, 그래서 짐작에 가장 많이 읽히는 책이 <웃음>이다. 지난해에도 새 번역본(정확히는 개역본)이 나오더니 이번에 한권이 더 추가되었다. 이번에도 정확히는 개역본이다. 뜻깊게도 내가 처음 읽은 종로서적판(1989)의 개역본이다(이어서 읽은 것이 세계사판(1992)이었는데 이 세계사판이 지난해 문지판으로 다시 나왔다. 절판본을 제외하면 <웃음>은 현재 4종의 번역본이 존재한다).

˝베르그손의 <웃음>은 1900년 초판이 나온 이래 ‘웃음’ 이론에 관한 가장 독보적인 고전으로 손꼽힌다. 프랑스를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도 여전히 스테디셀러로 자리를 잡고 있다. 그러나 이 책에는 베르그손 철학의 주요 흐름이 교차되어 있어 단순히 웃음에 관한 책이라고 할 수는 없다. 베르그손의 철학에 근거한, 그의 미적 직관론과 예술 일반에 관한 통찰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소개대로 <웃음>은 저자가 아니라 주제 덕분에 이제껏 널리 읽히는 책이다(희극론의 입문서도 겸하기에). 그렇지만 베르그송 철학의 입문 역할도 하기에 일석이조. 나는 <웃음>을 읽은 뒤에 학위논문인 <의식에 직접 주어진 것들에 관한 시론>(영어판 제목이 <시간과 자유의지>다)으로 넘어간 기억이 있다. 베르그송 형이상학에 관한 책들은 이후에 꽤 나왔기에 따로 거들지 않아도 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다시 나온 세계 여성의 역사

2년 전 페이퍼다. 여성사 분야의 책도 여럿 되기에 한번은 서평강의에서 다룰 예정인데 후보작 목록에 넣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주의 관심 작가는 두 명의 폴란드 작가다. 스타니스와프 이그나찌 비트키에비치('비트카찌'로도 불린다고)과 스타니스와프 렘. SF소설로 유명한 렘은 처음 소개되는 건 아니지만 앞서 번역되었던 작품들이 모두 절판되었던 터라 반갑고, 비트키에비치는 초면의 작가라 궁금하다. 1885년생인(1939년몰) 비트키에비치는 1921년생인(2006년몰) 렘보다 한 세대 앞서 활동한 작가. 1890년생(1938년몰)인 체코 작가 카렐 차페크와 동시대다.  

















폴란드의 아방가르드 극작가, 소설가, 화가라고 소개되는데, 이번에 나온 건 희곡집과 장편소설 <탐욕>이다. <탐욕>은 만만찮은 분량인데(1000쪽이 넘는다) 난해하기도 해서 역자가 가장 고생을 많이 한 작품이라 한다(브루노 슐츠보다도 어려웠다 한다). 동유럽문학 강의(폴란드문학 강의를 하반기에 기획중이다)에서 읽어보면 좋겠다.
















렘의 작품은 대표작 <솔라리스>를 포함해 세 권이 한꺼번에 나왔다. 해를 넘기긴 했지만 지난해가 탄생 100주년이어서 기획된 것 같다. 폴란드 전공자의 원전 번역으로는 처음 소개되는 작품들이다. 















단편집도 지난해에 나온 터라 한국어 렘도 독서의 여건은 갖추어졌다. 렘의 작품 역시 장르문학 강의(SF를 염두에 두고 있다)나 폴란드문학 강의에서 읽어볼 수 있겠다. 

















폴란드문학에 한정하지 않고 동유럽으로 시야를 넓히면 폴란드문학 다음으로 다룰 수 있는 건 체코문학이다. 카렐 차페크의 작품들을 가장 먼저 꼽을 수 있는데, 차페크의 경우도 절판된 작품들이 새 번역본으로 다시 나오고 있다(소설과 희곡, 에세이 등이 번역된 상태다). <평범한 인생>과 3부작을 이루는 <호르두발><별똥별>도 다시 나오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