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직가 하비에르 마리아스의 신작이 번역돠 나왔다. <사랑에 빠지기>(문학과지성사). 앞서 나온 두 작품(현재 읽을 수 있는 두 작품이기도 하다) <새하얀 마음>과 <내일 전쟁터에서 나를 생각하라>를 강의에서 다루며 흥미롭게 읽은 터라, 게다가 추가로 번역되길 기대했던 터라 반갑게 여겨진다. 비유컨대 세르반테스와 나보코프를 뒤섞으면 나올 법한 작품세계가 마리아스의 세계다.

˝편집자 마리아는 아침마다 같은 카페에서 식사하는 한 부부를 보고, 완벽해 보이는 부부가 실제로 존재할 수 있다는 사실에 안도감을 느끼며 건조한 삶 속에서 소소한 기쁨을 얻는다. 그러던 어느 날, 부부 중 남편이 갑자기 살해당하고, 마리아는 위로하러 부부의 집을 찾았다가 살해당한 남자의 친구를 만나 사랑에 빠진다. 그리고 우연한 기회에 남자의 살인 사건에 상상하지 못한 사연이 있음을 알게 된다. 

이 소설은 출간되자마자 호평을 받으며 베스트셀러가 되고, 스페인 최대 일간지 ‘엘파이스El País‘는 이 소설을 2011년 최고의 작품으로 선정했다. 2012년 이탈리아의 ‘주세페 토마시 데 람페두사’ 국제문학상을 받았고, 2013년에는 미국에서 출간된 최고의 소설에 수여하는 미국 도서비평가상의 최종 후보작으로 올랐다. 또한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2013년 최고의 소설 100편에 선정되었다. 이 소설로 마리아스는 가장 ‘까다로운 입맛’의 독자까지 폭넓은 독자층을 만족시키는 작가임을 또다시 증명했다.˝

‘2013년 최고의 소설 100편‘이란 게 무얼 뜻하는지 모르겠지만 아무튼 임의로 한 작품을 고르더리도 실망하지 않을 수 있는 작가라고 장담할 수 있다. 마리아스는 스페인문학을 다루며 마지막으로 읽은 작가였는데, 스페인문학기행을 떠난다면 마리아스와 관련한 장소도 찾아보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맘 2019-11-25 0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소개가 아침부터 저를 유혹하네요 장바구니에 책 내려놓는 것으로 아침 시작합니다~
 
 전출처 : 로쟈 > 세계문학을 안 읽어도 되는 이유

13년 전 오늘 올려놓은 글이다. 세계문학 강의차 지방으로 내려가는 길에 한번 더 읽어보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햄릿과 경연으로서의 번역

11년 전에 쓴 글이다. <햄릿>의 번역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후에도 여러 종의 번역본이 추가되었기에 업데이트가 필요하지만 다른 이의 몫으로 남겨놓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르시아 마르케스(나는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를 어떻게 불러야 하는지 아직도 헷갈린다. ‘마르케스‘라고만 불러도 되는지, 아니면 최소한 ‘가르시아 마르케스‘라고 불러야 하는지)의 작품들을 오랜만에 강의에서 다루게 되어 점검에 나섰다.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과 <백년의 고독>(1967)을 중심으로 다루려고 하는데, 아무래도 초점은 <백년의 고독>일 수밖에 없다. 마르케스의 작품세계도 정확히 <백년의 고독>을 기준으로 하여 그 이전과 이후로 나뉘기에. <백년의 고독> 이전작들은 어떤 게 있었나.


















위키백과를 참고하면 장편소설로는 <더러운 시간>(1962)이 유일하다. 한데 마드리드에서 책이 나왔을 때 마르케스는 자기 작품임을 부인했다. 짐작에는 의견이 조율되지 않은 채로 출간된 게 아닌가 싶다. 현재는 영어판도 나와있고 찾아보니 한국어판도 나온 적이 있다. <더러운 시간>을 제외하면 단편집과 중편소설들이다. <백년의 고독>에 이르기까지 마르케스가 거쳐온 단계들이다.

<썩은 잎>(1955) 중편
<아무도 대령에게 편지하지 않다>(1961) 중편
<마마 그란데의 장례식>(1961) 단편집
<더러운 시간>(1962) 장편
<백년의 고독>(1967) 장편

















<백년의 고독>은 마르케스가 마흔에 발표한 작품으로 앞선 소설들과는 달리 남미 전역에서 기록적인 베스트셀러가 되고 마침내 그에게 노벨문학상(1982)까지 안겨다 준다. 그가 이후에 쓴 장편은 모두 네 편으로 <백년의 고독>에 견줄 만한 작품들은 아니다(기타 중편과 논픽션이 있다).

<족장의 가을>(1975)
<콜레라 시대의 사랑>(1985)
<미로 속의 장군>(1989)
<사랑과 다른 악마들>(1994)

이 장편들은 모두 번역됐었지만 현재로선 <콜레라 시대의 사랑>을 제외하고는 모두 절판된 상태다. 후기작에는 이들 장편 외에 두 편의 중편이 추가될 수 있다.

<예고된 죽음의 연대기>(1981)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2004)

















이 가운데 <예고된 죽음의 연대기>는 품절상태. 따라서 마르케스의 중장편 가운데 현재 강의에서 읽을 수 있는 작품은 아래 다섯 편이다.

<썩은 잎>(1955)
<아무도 대령에게 편지하지 않다>(1961)
<백년의 고독>(1967)
<콜레라 시대의 사랑>(1985)
<내 슬픈 창녀들의 추억>(2004)

남미문학의 대표 작가라고는 하지만 실질적으로 읽을 수 있는 작품이 이 정도라고 하니까 좀 아쉽게 느꺼진다. 다수의 작품이 한번은 번역된 터이기에 더욱 그렇다. 적어도 장편들은 다시 출간되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번주 강의할 책들을 서가에서 찾다가(못 찾으면 또 주문해야 한다) 싱클레어 루이스(1885-1951)의 <배빗>(열린책들)을 잠시 빼왔다. 최근 존 업다이크(1932-2009)의 <달려라, 토끼>(문학동네)를 강의하며 떠올렸던 책이기도 한데, 1920년대 미국문학 강의에서 빼놓았던 작품.

싱클레어 루이스는 1930년(45세)에 미국작가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수상했지만 20년대 작가로는 피츠체럴드에 가려진 느낌이다(‘싱클레어 루이스‘인지 ‘루이스 싱클레어‘인지 이제껏 내가 헷갈려 한 것은 그런 탓이라고 우긴다). 그에게 노벨상까지 안겨준 20년대 대표작들을 읽어보고 싶지만 현재 번역본은 <배빗>만 나와 있다.

<메인 스트리트>(1920)
<배빗>(1922)
<애로스미스>(1925)
<엘머 갠트리>(1927)

이 네 편이 루이스의 대표작. 국내에는 30년대작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야>(1935)가 더 나와있지만 중요성은 떨어지는 작품이라고. 강의에서 다룬다면 일단 <메인 스트리트>와 <배빗>을 고르고 싶은데 <메인 스트리트>가 아직 번역되지 않은 게 유감이다. 드라이저와 루이스, 피츠제럴드의 20년대 사회소설을 비교해보면 좋겠다 싶은데 언제 실현될는지.

배빗을 떠올리게 해준 업다이크의 ‘래빗 시리즈‘는 4부작이다. 업다이크의 다른 소설들도 있지만 우선적으로는 이 네 작품이 소개되어야 한다. 유감스럽게도 현재는 첫 작품 <달려라, 토끼>만 읽어볼 수 있다(그나마 다행이게도 이 4부작이 나올 거라고 한다).

<달려라, 토끼>(1960)
<돌아온 토끼>(1971)
<토끼는 부자다>(1981)
<토끼 잠들다>(1990)

30년간에 걸쳐서 발표된 래빗 시리즈는 주인공 래빗 앵스트롬으로 대표되는 ‘미국 소도시 신교도 중간계급‘의 초상화다. 문학의 소용은 이런 데 있다는 걸 잘 입증해주는 사례이기도 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lobe00 2019-11-10 16: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의 미스터 렌 이란 책도 나왔던데 중요저작은 안 나오고 중요도가 떨어지는 책부터 나오다니 묘하네요..

로쟈 2019-11-10 20:08   좋아요 0 | URL
네, 잘 이해는 안 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