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이슨 바커의 <맑스 재장전>(난장, 2013)의 '원본'이기도 한 영화 <맑스 재장전>이 순회 상영회를 갖는다고 한다. 관심이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비슷한 성격의 인터뷰집 <다시 더 낫게 실패하라>(자음과모음, 2013)와 알랭 바디우의 <투사를 위한 철학>(오월의봄, 2013)도 같이 읽어볼 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침에 일간지 기사들을 읽다가 배우 최민식의 '마스터클래스' 강연기사를 접했다. 재미있게 읽었기에 마지막 대목을 옮겨놓는다(전문은 http://www.hani.co.kr/arti/culture/movie/603183.html).

 

한재덕_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있나.

 

최민식_사나이픽쳐스에서 제작한 <신세계>의 강 과장.

 

한재덕_그건 황정민씨 영화지. 거기서 선배가 한 게 뭐가 있나. (일동 웃음)

 

최민식_어쨌든 배우라면 오감을 고급스럽게 만들어야 할 필요가 있다. 훌륭한 창작물을 많이 접해야 한다. 돈 생기면 성형하지 말고 좋은 공연을 보고 콘서트장에 가라. 외형적인 데 말고 나의 내면을 업그레이드하는 데 돈을 썼으면 좋겠다. 진짜는 귀하다. 흔하지 않다. 내가 나를 귀하게 만들어야겠다는 자존심이 있어야 한다. 나는 예술가다. 나는 배우다. 남이 날 알아주기 전에 내가 날 그렇게 만들어야 한다. 개차반처럼 놀다가도 촬영 들어가면 나를 차갑게 통제할 수 있는 의식이 있어야 한다. 부화뇌동하지 말고 처절하게 외로워봐라. 우리말이 아니라 좀 그렇긴 한데 ‘곤조’라는 말이 있지 않나. 진짜 내 자신을 냉정하게 다그치고 통제할 필요가 있을 때 그런 기질이 나와야 한다. 하려면 제대로 하고 안 할 거면 다른 사람 피해주지 말고 일찌감치 때려치워라. 나도 후배들에게 이런 말을 하면서 스스로를 재무장한다. 훌륭한 배우가 되기까진 엄청난 고통이 뒤따른다.

 

한재덕_가장 애착이 가는 캐릭터가 뭐냐고 여쭤봤는데…. 아무튼 훌륭한 말씀 잘 들었다. (일동 웃음) 마지막으로 한말씀 부탁드린다.

 

최민식_미안합니다. (일동 웃음) 아무튼 스스로가 귀한 존재란 걸 인식해주었으면 좋겠다. 개뿔도 없는 자존심으로 버텨야 한다. 그런 거 누가 챙겨주는 거 아니다. 그거 하나로 나도 지금까지 살아왔다.

13. 09. 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몸을 쓰는 일이 드문 편이어서 파스를 붙일 일이 거의 없지만, 어쩌다 목을 잘못 뉘고 자는 바람에 어제오늘 목에다 파스를 뭍이는 신세다. 어디가 아프거나 고장나야 존재를 인지하는 게 생리인지라 어제오늘은 '목'이 어디에 붙어 있는지 확실히 알겠다. 고개를 뻣뻣히 세우고 있자니 무슨 로봇 같기도 하다. 아직 개발이 덜 돼 뒤로 젖히는 기능은 빠져 있는 로봇. 그런 자세로 오늘 배송받은 책 하나를 책상맡에 놓고 페이퍼를 적는다. <영화이론이란 무엇인가>(명인문화사, 2013)란 책이다.

 

 

 

영화학 관련서를 활발하게 소개하고 있는 이형식 교수의 번역인데, 따져보니 저서인 <무대와 스크린의 만남>(명인문화사, 2013)을 제외하고는(보관함에 넣었다) 꽤 많은 책을 구입했다.

 

 

<영화에 대해 생각하기>(명인문화사, 2009)를 비롯해서, 벨라 발라즈(발라슈)의 <영화의 이론>(동문선, 2003), 로버트 리처드슨의 <영화와 문학>(동문선, 2000), 몰리 해스캘의 <숭배에서 강간까지>( 나남, 2008) 등이다.

 

 

이번에 나온 건 리처드 러쉬톤과 게리 베팅슨 공저인데, 원자가 200쪽 남짓의 얇은, 그러니까 적당한 분량이라는 게 강점이다. 게다가 현대 영화이론의 다양한 갈래와 전개를 가장 최근의 이론까지 압축적으로 정리해놓고 있다(원저도 장바구니에 넣어놓았다). 구조주의와 기호학에서 시작하여 들뢰즈와 함께 스탠리 카벨을 다루고 신형식주의와 인지주의까지 망라하는 영화이론서는 드물지 않나 싶다.

 

 

지난해에도 로버트 스탬의 <영화이론>(경문사, 2012), 토마스 앨새서와 말테 하게너의 <영화이론>(커뮤니케이션북스, 2012), 그리고 프란체스코 카세티의 <현대 영화이론>(한국문화사, 2012) 등이 소개됐지만 그 압축성에 있어서는 <영화이론이란 무엇인가>가 단연 돋보인다(영화이론 강의를 위한 교재로도 활용할 수 있겠다).

 

아무튼 적당한 분량의 미덕을 환기시켜주는 책이 나왔기에 반가움을 간단히 적었다. 영화이론뿐 아니라 다른 분야에서도 이런 종류의 책이 더 나왔으면 싶다...

 

13. 08. 20.

 

 

P.S. 스탠리 카벨은 하버드대학의 미학 교수인데, 영화와 문학비평 쪽에도 상당한 업적을 남기고 있다. 찾아보니 그의 영화론에 관한 연구서들도 나오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화학자 노엘 버치의 <영화의 실천>(아카넷, 2013)이 번역돼 나왔다. '학술명저번역' 시리즈의 하나로 나왔으니 영화학 분야의 '학술명저'다. 원서의 초판이 1969년, 재판이 1986년에 나왔고, 영어판은 1973년에 나왔으니까 나름 '올드'한 책이다.

 

 

개인적으로 아주 오래전에(아마도 90년대 후반?) 원서를 구한 적이 있어서 이름이 익숙한데, 그때 같이 구한 책이 스티븐 히스의 <영화에 관한 질문들>(울력, 2003) 원서였다. 지금도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영화학과의 대학원 교재로 쓰이던 책들이다. 

 

 

영화기호학의 원조 크리스티앙 메츠의 <영화의 언어>나 <상상적 기표> 같은 책들과 같이 손에 넣었던 듯싶다. 책 정리를 해야 한데 분류해놓을 수 있을 터인데, 여하튼 버치의 책이 나오는 바람에 지나간 시간을 잠시 떠올렸다. 노엘 버치는 어떤 인물인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태어났고 1951년 프랑스로 유학을 떠나 프랑스 국립영화학교 이덱(IDHEC)을 졸업했다. 이후 <카이에 뒤 시네마> 편집위원(1968∼72)을 거치며 활발한 이론 및 비평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프랑스 영화학계의 중심인물로 떠올랐다. 첫 저서 <영화의 실천>(1969/1986)은 이 시기를 대표하는 저작이다.

 

카이에 뒤 시네마의 편집위원을 거쳤다고 하니까 얼마 전에 나온 에밀리 비커턴의 <카이에 뒤 시네마 영화비평의 길을 열다>(이앤비플러스, 2013)도 생각난다. 원제는 <카이에 뒤 시네마의 역사>다. 정확하게는 소사(小史) 혹은 약사(略史). 이 대표적 영화잡지의 대표 편집장으로 세르주 다네의 <영화가 보낸 그림엽서>(이모셔북스, 2013)도 올초에 번역돼 나왔었다(지난 1월에 페이퍼를 쓴 적이 있다). 영화이론과 비평에 관한 책들을 사모으고 읽고 했던 시절의 사후효과로 책은 다 구입해놓았다. 다시 손에 들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지만... 그래도 내년엔 시간을 좀 내볼 참이다...

 

13. 08. 0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GV의 다양성영화 브랜드 '무비꼴라쥬'가 전주국제영화제와 함께 7월 한 달 동안 ‘무비꼴라쥬 스크린문학전’을 진행한다. 자세한 일정은 CGV 홈피 이벤트 코너에서 확인하실 수 있다. 개인적으로는 '문학톡플러스'에서 '로쟈가 읽고 본 안나 카레니나'를 진행한다. 조 라이트 감독의 <안나 카레니나>와 톨스토이의 원작을 비교해서 설명하려고 하며 행사는 7월 13일(토) 오후 4시  신촌 아트레온에서 있을 예정이다. <안나 카레니나>에 관심을 가진 분들은 참고하시길.

 

CJ CGV의 다양성영화 전문 브랜드 무비꼴라쥬가 명작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를 소개하는 스크린문학전을 연다. 무비꼴라쥬가 전주국제영화제와 함께 하는 스크린문학전은 CGV신촌아트레온(다음달 6~19일), CGV압구정(다음달 20~26일), CGV소풍(다음달 29~8월4일) 3곳에서 열리며 고전, 모던, 특별전의 세 분야로 나누어 상영한다.
 
고전은 '위대한 개츠비(2013)' '레미제라블'(2012)' '오만과 편견(2005)' '안나 카레니나(2012)' '파우스트(2011)'를, 특별전은 '성(1997)' '아메리카(1994)'와 작가 김영하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3편의 영화를 묶은 '숏!숏!숏! 2013: 소설, 영화와 만나다(2013)'를 상영한다.
 
모던은 현대인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 주는 문제작들을 선정했다. 면면을 살펴 보면 '빅 픽처(2010)'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2007)' '어톤먼트(2007)' '인 디 에어(2009)' '더 리더- 책 읽어주는 남자(2008)' '클라우드 아틀라스(2012)' '밀레니엄-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2009)' '피아니스트(2001)'다.  

 



이들 상영작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특별한 자리도 마련된다. CGV신촌아트레온에서는 철학자 강신주, 소설가 김영하, '로쟈' 이현우 등이 참여하는 '문학 톡플러스'와 영화 평론가인 이동진 김영진, 전주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이상용이 진행하는 '시네마톡'이 열린다.(노컷뉴스)

 

13. 06. 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