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시경을 읽기 위하여

8년 전에 쓴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미 한 차례 예고한 바 있는데 <책에 빠져죽지 않기>(2018)의 별권으로 <문학에 빠져죽지 않기>(교유서가)가 이달에 출간된다. 마지막 교정을 남겨놓고 있는데 일정상으로는 내일 인쇄에 들어가고 내주쯤에 서점에 배포될 것이다. 올해 두번째 책(그간에 밀린 책이 많아서 올해는 출간 종수로 개인 기록을 세우게 될 것 같다).

분량이 많지 않았다면 서평집의 한 꼭지로 들어갔을 텐데 세번째 서평집(<책에 빠져죽지 않기>)을 6년만에 내다보니까 분량이 애매해졌었다. 서평집에 넣기에는 너무 많았고 별도의 책으로 내기에는 부족했다. 2년 가량(정확히는 1년 반가량) 출간을 늦추게 된 이유다. 그 사이에 분량이 쌓였고 작품 해제로 쓴 긴 글들을 몇 편 더하니 460쪽을 넘기게 되었다.

<책에 빠져죽지 않기>의 별권이라고 적었지만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2012)의 후속이기도 하다. ‘로쟈의 문학읽기 2012-2020‘이라는 부제에서 2012라는 숫자가 가리키는 것이 바로 그 책 이후라는 뜻이어서다. 그 기간에 내가 진행한 강의들이 대부분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라는 제목을 갖고 있고(한국문학을 다룰 때는 ‘로쟈의 한국문학 다시 읽기‘라는 제목을 붙이기도 했다. <로쟈의 한국현대문학 수업>이 그 한 결과물이다), 여러 기회에 쓴 짧은 리뷰들을 강의자료로 활용했었다. 반대의 경우도 있었는데 특히 지난해에는 강의한 내용을 짧게 정리해 자주 지면에 싣기도 했다.

어떻든지 간에 그동안 어떤 작품을 어떤 시각에서 읽어왔는지 대략 어림해보는 정리물로서 내게는 의미가 있다. 문학독자들에게도 소용이 닿았으면 싶다. 전체적으로 보면 실제 강의의 1/3 정도가 아닐까 싶은데 리뷰로 정리하지 못한 강의는 별도의 강의책으로 계속 펴낼 예정이다. 그렇게 되면 전체 강의의 절반 가량이 책으로 엮어질 듯싶다.

두권의 ‘문학책‘에 이어서 그 다음 차례는 ‘인문책‘인데 4월 출간을 목표로 교정을 진행하고 있다. 3월 하순에는 스위스문학기행도 있어서 마음이 바쁘게 되었다(책만 내는 거라면 일도 아닌데 강의 일정이 빼곡하다). 모처럼 눈이 내린 날이어서 겨울의 정취를 느껴보지만 분주한 마음은 이미 봄의 문턱에 가 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4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2-16 17:2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2-16 23: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얄라알라북사랑 2020-02-16 1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아직 검색해도 나오진 않는군요
담주쯤 서점에 배포될 때 검색되나봐요

축하드리고 존경합니다

로쟈 2020-02-16 23:06   좋아요 0 | URL
네, 다음주에나. 감사.~

손글 2020-02-16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표지 예쁘네요. 선생님.

로쟈 2020-02-16 23:06   좋아요 0 | URL
감사.^^

박균호 2020-02-16 23: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에 빠져 죽지 않기가 나온게 2018년인가요? 세월 참 빠릅니다. 이번 책도 표지가 예쁘고 내용도 기대되네요. 읽어 보겠습니다.

로쟈 2020-02-17 15:05   좋아요 0 | URL
네 1년반이 지나갔네요.~

:Dora 2020-02-19 06: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기대되요 꼭 읽어보겠습니다!

로쟈 2020-02-20 21:12   좋아요 0 | URL
네.~
 

강의 공지다. 천안예술의전당에서는 이번 상반기에 '영미 여성문학으로 세상 읽기' 강의를 진행한다. 3월 17일부터 6월 9일까지 10강으로 진행되며(화요일 오전 10시-12시) 버지니아 울프부터 마거릿 애트우드까지 다섯 명의 영미 여성작가를 읽는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3/24, 3/31은 스위스문학기행으로 휴강한다). 


영미 여성문학으로 세상 읽기


1강 3월 17일_ 버지니아 울프, <자기만의 방>



2강 4월 07일_ 버지니아 울프, <댈러웨이 부인>



3강 4월 14일_ 진 리스, <어둠 속의 항해>



4강 4월 21일_ 진 리스, <광막한 사르가소 바다>



5강 4월 28일_ 도리스 레싱, <풀잎은 노래한다>



6강 5월 12일_ 도리스 레싱, <금색 공책>



7강 5월 19일_ 토니 모리슨, <술라>



8강 5월 26일_ 토니 모리슨, <빌러비드>



9강 6월 02일_ 마거릿 애트우드, <시녀 이야기>



10강 6월 09일_ 마거릿 애트우드, <증언들>



20. 02. 0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종코로나 사태의 여파로 몇몇 강의가 취소되거나 연기되었는데, 그중 하나가 양재도서관에서 진행하기로 했던 러시아문학 강의다(강의는 2분기로 연기되었다). 다행히 3월에 예정된 강의는 아직은 큰 지장을 받지 않을 전망이다. 새로 개점하는 광교 갤러리아 문화센터에서 3월 6일부터 5월 15일까지 격주로 러시아문학 강의를 진행한다(금요일 오후 2시30분-4시).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길.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https://dept.galleria.co.kr/g-culture/culture-center/branch/gwanggyo/open-lecture?categoryId=&dayOfWeek=&teacherQ=%EC%9D%B4%ED%98%84%EC%9A%B0&lectureQ=)


로쟈의 세계문학 다시 읽기


특강 3월 6일_ 러시아문학과 세계문학


1강 3월 20일_ 푸슈킨, <예브게니 오네긴>



2강 4월 03일_ 고골, <외투>



3강 4월 17일_ 도스토옙스키, <지하로부터의 수기>



4강 5월 01일_ 레스코프, <러시아의 맥베스 부인>



5강 5월 15일_ 톨스토이, <크로이체르 소나타>



20. 02. 0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공지다. 신종코로나의 여파로 2월과 3월의 강의 일정 일부가 조정되거나 개강이 늦춰지고 있는데, 대전예술의전당 아카데미의 상반기 강의는 그와 무관하게 4월부터 6월까지 6회에 걸쳐서 진행된다. 지난해 '문학 속의 철학' 강의에 뒤이어 올해는 '문학 속의 인생'이란 주제로 강의를 진행한다. 시간은 매월 2, 4주 화요일 저녁(7시-9시)이며 강의신청은 2월 3일부터 가능하다(문의는 042-270-8153).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로쟈와 함께 읽는 문학 속의 인생


1강 4월 14일_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2강 4월 28일_ 제롬 샐린저, <호밀 밭의 파수꾼>



3강 5월 12일_ 할레드 호세이니, <연을 쫓는 아이>



4강 5월 26일_ 도리스 레싱, <마사 퀘스트>



5강 6월 09일_ 루이제 린저, <생의 한가운데>



6강 6월 23일_ 할레드 호세이니, <천 개의 찬란한 태양>



20. 01. 31.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2-04 17:3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