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먹기 좋은 고기'들이 읽어야 할 책

12년 전에 쓴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강의 공지다. 코로나 상황의 악화로 많은 강의가 취소되거나 다시 연기되었는데, 그래도 몇몇 강의는 진행한다(온라인 강의거나 병행 강의어서 가능하다). 대안연구공동체에서 현재 진행하고 있는 '도스토예프스키 읽기3'에 이어서(이번주부터 <악령>을 3회에 걸쳐서 읽는다), 9월 28일부터 11월 16일까지 매주 월요일 저녁에(다시 월요일로 돌아갔다) '도스토예프스키 읽기4' 강의를 진행한다. 올해 계획한 '도스토예프스키 전작 읽기'의 마지막 시즌에 해당한다(내년초쯤엔 '도스토예프스키와 세계문학'을 주제로 한 강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5대 장편 가운데 <미성년>과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 읽기로 전작 읽기가 마무리되겠다. 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https://cafe.naver.com/paideia21/12860).


도스토예프스키 읽기4


1강 9월 28일_ 도스토예프스키, <미성년>(1)



2강 10월 05일_ 도스토예프스키, <미성년>(2)



3강 10월 12일_ 도스토예프스키, <미성년>(3)



4강 10월 19일_ 도스토예프스키, <온순한 여자><우스운 사람의 꿈>



5강 10월 26일_ 도스토예프스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1)



6강 11월 02일_ 도스토예프스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2)



7강 11월 09일_ 도스토예프스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3)



8강 11월 16일_ 도스토예프스키,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난주에 이어서 이번주에도 어제오늘 책이사를 했다. 이번에는 이사용 바구니를 써서(꽤 편리하다) 품을 덜 들인 편. 해마다 불어나는 책들이 처치곤란이어서 매년 한두 차례씩 책을 빼야한다(집에 있는 책들을 서고로). 어림으로는 대략 2500-3000권 가량을 이번에 뺀 것 같다(일을 도와준 처남의 견적으론 3500권이라지만). 그래도 아직 서재와 식탁에 쌓인 책들이 그대로라 가을이나 겨울에 한 차례 더 이사를 해야 할 형편이다.

고등학교 때인가 취미가 뭐냐는 질문에 ‘책 사기‘라고 했다. 독서는 생활이라 취미가 될 수 없다는 건 그때도 알고 있었다. 다만 책 사기 내지 도서구입도 더이상 취미가 아니게 된 지 오래다. 생활이 돼버려서(최대 지출 항목이다. 나는 알라딘 프리미엄회원 자격요건의 30배까지 구입한 적도 있다. 지금은 15배). 거기서 더 나아가 이제는 책이사도 생활의 일부가 되었다.

내가 부러워하지 않는 사람이 몇 부류 있는데, 독서가와 장서가도 그에 속한다. 내가 나 자신을 부러워하지 않듯이 그들을 부러워하지 않는다. 아니 반대다. 동류의식을 느끼게 돼 반갑기도 하고 딱하기도 하다. 별수없는 족속들이라니. 최근에 책을 낸 알라디너들이 있어서 반갑다. 여러권 낸 분도 있고 처음 낸 분도 있다. 축하를 드리지만, 마냥 축하할 일만도 아니다. 책에 발목잡힌 동료로서 측은함도 느끼기에. 어쩌겠는가, 운명인 것을...

PS. 사진은 오늘 책을 주로 뺀 책방의 한쪽 서가. 빈자리가 크지 않은 건 바닥에 쌓인 책들이 그만큼 많았던 탓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모맘 2020-08-23 2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고생하셨습니다
선생님한테는 비교도 안되겠지만 저도 오늘 60권 골라내서 알라딘 중고에 넘겼습니다 고르면서 생각한게 선생님과 수업한것과 추천도서는 한권도 빼지 않고 있다는것!
물론 안 읽었기때문이기도 하고요 ㅎㅎ 60권 빼내고 더 구입하지 않아야 될텐데요ㅎㅎ

로쟈 2020-08-24 00:21   좋아요 0 | URL
60권이 빨리 팔리기를 바랍니다.~

추풍오장원 2020-08-24 0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중고책방 느낌도 나는군요..^^

로쟈 2020-08-24 01:19   좋아요 0 | URL
이 책들을 되팔면 모두 중고일 테니 중고책방이지요..

페크(pek0501) 2020-08-24 1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책에 대해 언급해 주신 점에 대해 감사드립니다.
여기에 댓글 쓰는 게 매우 오랜만이네요. 올챙이 시절에 쓰고 십 년 만에 써 보는 듯합니다.
로쟈 님의 글은 북플에서 보곤 했어요. 저를 모르시는 줄 알았어요.ㅋ 그래서 더욱 감사~~
오늘 제가 좋은 하루를 보내게 될 것 같아요...

로쟈 2020-08-24 21:32   좋아요 0 | URL
닉네임과 저자가 다르니 페이퍼를 올려주시지 않았다면 몰랐을 듯.~
 
 전출처 : 로쟈 > 벤야민 읽기의 괴로움

15년 전의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웰컴 투 벤야민베가스!

15년 전에 쓴 글이다. 벤야민은 그맘때 가장 열심히 읽었나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