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당신이 찾는 행복은 없다"

9년 전에 적은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해럴드 블룸의 독서기술

9년 전에 올려놓은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셸 푸코의 콜레주드프랑스  취임연설, '담론의 질서'(1971)가 새로 번역돼 나왔다. 푸코 전공자로 지속적으로 관련서를 펴내고 있는 허경 박사가 옯겼다. 들뢰즈의 <푸코>도 지난해에 다시 번역해 펴냈다.  
















거의 25년쯤 전인데, 푸코의 책들 가운데 <지식의 고고학>과 <담론의 질서>를 정독한 기억이 있다. 번역 상태가 좋지 않아서 애를 먹었는데(영역본과 같이 읽을 수밖에 없었다). <담론의 질서>는 중원문화에서 나온 단독판 외 다른 번역이 잡지나 편역서에 더 실려 있었다(기억에는 '담화의 질서'나 '언술의 질서' 등의 제목이었던 것 같기도 하다). 아무려나 새로 번역돼 나와서 감회를 느끼게 된다. 다시 읽게 되면 25년만의 재회쯤 되겠다.
















자연스레 같이 떠올리게 된 책은 <지식의 고고학>(1969)인데, <말과 사물>(1966)의 후속작이면서 푸코의 연구 프로그램을 가늠하게 해주는 책이다. 번역본이 진작 나왔지만, 내가 보기에는 가장 상태가 안 좋은 푸코 번역서 가운데 하나다. 허경 박사의 <푸코의 '지식의 고고학' 읽기>(2016)가 몇년 전에 나왔는데, 내친 김에 <지식의 고고학>까지도 다시 번역돼 나오면 좋겠다(아, 저작권 문제로 어렵겠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풍오장원 2020-04-25 14: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지식의 고고학 정말 불쾌한 번역이었습니다. 번역자의 저작들마저 무시하게 만드는 멋진 번역..

로쟈 2020-04-25 21:33   좋아요 0 | URL
네, 유감스럽게도..
 
 전출처 : 로쟈 > 비평이론 공부의 로드맵

8년 전에 쓴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임승수의 마르크스 사상 강의, 혹은 '원숭이도 이해하는 시리즈'의 새책이 나왔다. <새로 쓴 원숭이도 이해하는 마르크스 철학>(시대의창). <원숭이도 이해하는 공산당선언>과 <새로 쓴 원숭이도 이해하는 자본론>까지가 현재로선 3종 세트다. 















원숭이도 이해한다면, 원숭이 수준으로 이해하는 것 아니냐는 반문이 바로 가능할 것 같지만, 여하튼 '털없는 원숭이'이건 '제3의 침팬지'이건 간에 원숭이계의 일족으로서 마르크스 사상에 접근하고자 할 때 유용한 가이드북으로 삼을 만한 책이다. 


거기까지밖에 적을 수 없는 건, 나도 책을 구하고는 아직 넘겨보기만 하고 읽어보진 못했기 때문이다. 아직 체험은 해보지 못했다고 할까. '이해하는' 체험 말이다. 슬라보예 지젝의 책들을 읽으면서 헤겔과 마르크스에 대한 식견을 갖게 된 터라, 나로선 그런 루트가 더 용이하긴 하다. 그렇지만, 지젝만 하더라도 대중독자가 읽기에는 어려움이 크다. 그 문턱을 조금 낮출 수 있는지가 고민거리 중의 하나라 '원숭이도 이해하는' 시리즈까지 기웃거려보게 된다. 비결이 있는지 살펴볼 참이다...
















지난달엔가 적었는데, <한권으로 읽는 지젝>(인간사랑)도 읽다가 손을 놓은 상태다. 다른 일들에 치이기도 했지만 분량도 만만찮기에. 마르크스-지젝 읽기의 출발점이 될 만한 책으로는 이번주 나오는 <공산당선언 리부트>(창비)도 좋은 선택지라고 생각된다. 이건 책이 나오면 다시 적도록 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