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 고양이 까밀로 - 못말리는 꼬마 마녀 1
수잔느 스체스니 그림, 안겔리카 딤 글, 김정옥 옮김 / 아이에듀테인먼트 / 2002년 7월
평점 :
품절


글은 좀 많은데 어렵진 않아 여섯 살 아이도 잘 보는군요. 특히 마녀 폴로니아가 그냥 말괄량이 소녀처럼 귀여운 모습이라 친근하게 느껴지기도 하구요. 작년에 가장 좋아했던 책 중에 마녀 위니 시리즈를 빼놓을 순 없답니다. 그 이후로 마녀, 마법사, 마술에 관심이 많아져서 관련 책들이 늘어나는군요.

마녀 폴로니아는 마녀 축제에 참가하고 싶어 준비중입니다. 축제에서 우승하면 상품으로 초고속 강력 엔진 마법 빗자루를 준다니 탐나기도 하겠지요. 그런데 문제가 있군요. 올핸 최고의 마녀 동물을 가지고 있는 마녀가 우승자가 된다는데 폴로니아에겐 늙은 고양이 까밀로가 있을 뿐이거든요. 할 수 없이 다른 동물을 구하려고 마법책을 펴놓고 연구하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건 마녀들의 공통주문인 수리수리 마하수리 얍! 같은 주문이 아니라 주문이 색다르다는 것입니다. '찬란한 여름을 지나서 오는 하얀 겨울 북극곰아, 나타나라~ 얏!'했더니 커다란 흰곰이 나타납니다. 또 '널 머물게 할 길은 멀고도 멀구나. 북극곰아 사라져라!'하면 곰이 사라지는군요. 이렇게 여러 동물들을 불러내는 주문이 재미있습니다. 북극곰, 공작새, 호랑이를 불러보지만 모두가 마땅치가 않습니다. 또 독수리, 생쥐, 유니콘, 용을 상상해 보지만 그것들도 적당하지가 않다는군요. 고양이 까밀로를 대신할 동물이 없다는 것을 깨닫고 둘이 함께 낡은 마법 빗자루를 타고 축제가 열리는 마녀 동굴로 향합니다.

벌써 동굴 안에는 온갖 신기한 마녀 동물들이 도착해 있었답니다. 커다란 뱀, 앵무새, 박쥐, 원숭이, 나비 카멜레온... 늙어빠진 고양이를 데리고 나타난 폴로니아를 놀리기까지 하는군요. 그런데 이변이 일어났답니다. 대마녀는 멋진 마녀 동물이 폴로니아의 검은 고양이라고 발표를 한답니다. 다른 마녀들은 질투가 나기도 했지만 잠시 후 모두 폴로니아와 까밀로에게 축하해주었답니다. 상품으로 받은 초고속 강력 엔진 마법 빗자루를 타고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 모양이 꼭 헬리콥터를 닮았네요. 사이사이 접힌 페이지를 펼치며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또 자기가 마술로 불러낸 동물들이 무서워 숨어버리는 초보 마녀의 귀여움이 묻어납니다. 곧 속편(^^)이 나올 것 같은 암시가 책 말미에 있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앵거스와 두 마리 오리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88
마저리 플랙 지음, 이진영 옮김 / 시공주니어 / 1997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알고싶은 게 너무나 많은 호기심 많은 앵거스는 어느 날 밖으로 나가게 되었는데 자기랑은 모든 게 너무나 다른 오리들을 보고 다가가서 말을 걸어 보지만 또 앵거스의 모습에 놀란 두 마리 오리가 정신없이 달아납니다. 다시 따라간 앵거스는 사실은 오리들에게 말을 걸어보는 거였는데 그걸 알리 없는 오리들은 자꾸 달아납니다. 그러다 오리들은 무슨 생각을 했는지 앵거스에게 다가오고 이번엔 고개를 쭉 빼고 달려오는 오리들의 모습에 놀라 앵거스가 달아납니다. 허겁지겁 집 안으로 뛰어 들어가더니 소파 밑으로 기어 들어가서는 꼼짝 안하고 엎드려있답니다. 그것도 삼 분 동안이라는군요. 잠시도 가만히 있지 못하는 아이들 마냥 왕성한 호기심이 또 언제 발동할는지... 아이는 앵거스가 달아나는 것을 보고 넘어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록달록 동물원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29
로이스 앨러트 글.그림, 문정윤 옮김 / 시공주니어 / 2001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어릴 때는 동물들 알아맞히는 것으로 재미있어 했습니다. 요즈음 한글로 읽고 도형모양 이름을 익히고 있답니다. 동그라미, 세모, 네모로만 알고 있었으므로 원, 삼각형, 정사각형이라는 이름이 새로운가 봅니다. 또 꼬마책 만들기 작업으로 아트지를 색상별로 준비하여 꼬마책을 만들었더니 간단하진 않았지만 아이가 좋아하더군요. 미술놀이도 되고 엄마 손이 많이 갔지만 아이도 성취감을 느끼나 봅니다. 어릴 때부터 보던 거라 군데군데 찢어지긴 했지만 책 한 권으로 여러 가지 용도로 활용하게 되었지요. 뒷부분엔 색상이름과 도형, 앞에 나왔던 동물들을 모아놓아 비교하며 보면 좋습니다. 한 장 한 장 벗기면 달라지는 모습이 흥미롭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마 한스가 혼자 되었어
크리스티나 브레츠슈나이더 그림,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엄혜숙 옮김 / 아이세움 / 2002년 10월
평점 :
절판


생쥐 마을에 잔치가 열렸는데 엄마 생쥐는 처음에는 나가며 안 된다고 해서 아기 생쥐들은 슬펐답니다. 그런데 엄마생쥐의 변했는지 허락이 떨어지네요. 너무나 기다렸다는 듯이 한스가 휙 달려나갑니다. 엄마가 불러도 빨리 가더니 한스가 혼자가 되어 어쩔 줄을 모르는군요. 그러다 꾀를 하나 생각해냅니다. 꼬리 끝에 노란 풍선을 매달고 생쥐들 틈에 있는데 엄마생쥐와 다른 생쥐 형제들이 찾아내게 된답니다. 이제 모두가 즐거워 보이는군요. 백화점이나 놀이공원에서 잠깐만이라도 아이가 안보이면 가슴이 철렁 내려앉게 되고 당황이 되더군요. 그것도 한 두 발짝 옆에서 뭔가 구경하고 있는 아이를 발견하곤 하지만 그래도 엄마마음은 천국과 지옥을 왕래한 기분이 됩니다. 다음엔 아이에게 두드러지게 어떻게 해주거나 서로 손이나 몸을 줄로 연결하고 다닐까하는 생각도 했었는데... 꼬마 한스의 재치가 돋보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크리스마스 선물 가스파르와 리자 이야기 6
게오르그 할렌스레벤 그림, 안느 구트망 글, 이경혜 옮김 / 비룡소 / 2001년 7월
평점 :
절판


드디어 리자와 가스파르가 만났군요. 항상 따로 등장했었는데 둘이 친구였군요. 크리스마스가 되었는데 선물을 기다리는 줄만 알았더니 기특하게도 선생님께 드릴 선물로 고민하고 있답니다. 가스파르가 선생님께 드리려는 선물은 아이가 봐도 아니라는군요. 그래도 리자가 좀더 생각이 깊은가 봅니다. 날마다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선생님이 비 오는 날은 흠뻑 젖었던 걸 기억하고 비옷을 선물하기로 한답니다. 그런데 비옷을 사러 가는 게 아니라 만들기로 한답니다. 그것도 샤워 커튼으로 말이죠. 발상부터 기발하더니 만드는 과정 또한 볼만합니다. 가스파르가 마네킹 역할을 하며 커튼을 뒤집어쓰고 이음새를 접착제로 붙였는데 나중엔 벗겨지지가 않는답니다. 처음부터 다시 옷을 가위로 잘라내고 접착제로 붙여 만들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만들어진 비옷은 너무 작아졌답니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선생님네 강아지 장클로드한테 맞을 거라며 포장을 하더니 선생님께 갖다드립니다. 가끔 아이가 자기의 근사한(?) 작품을 선물한다며 주곤 하는데 그 때가 생각나 혼자 웃었지요. 마지막 나들이 나선 장클로드의 비옷 입은 모습이 예쁘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