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안의 가부장 - 여성을 앞으로 나아가지 못하게 하는 보이지 않는 힘
시드라 레비 스톤 지음, 백윤영미.이정규 옮김 / 사우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깨어있는 에고로 이원성을 넘으라는 뜻은 융심리학의 대극에서 모순이 아닌 역설로 전환하라는 의미와 상통하는 것 같아 보인다. 예를 들어 두 가지 상충하는 상황에서 어느 것 하나를 선택하거나 선택하지 않는 것이 아닌, 역설을 받아들일 때 궁극적 목표인 전통적인 개별화(전인화)가 시작된다고 한다.

24쪽 자아들을 (selves) 라고 했는데 융 심리학에서는 자아를 ego, 자기를 self 라고 써서 좀 의문이 들었다. 내 안의 가부장 뿐만 아니라 너 안의 가부장 그리고 가모장이란 것도 존재한다는 걸 알았다. 에너지의 장을 독립적으로 생산적으로 창의적으로 사용하기 그리고 가부장에 눌리지 않는 삶.




삶을 관능적으로 즐길 권리
내면 가부장은 섹슈얼리티와 관능성을 구분하지 않는다. 이둘을 구분하지 못하고 똑같이 두려워한다. 그래서 여성들이 자신의 섹슈얼리티는 물론 관능성도 경험하지 못하게 하려고 애쓴다. 120p



나는 내면 가부장이 가져다준 두 가지 실제결과를 보았다. 첫째 내면가부장은 우리를 여성으로 정의하며 진정한 여성이라면 어때야 하는지, 여성의 능력과 한계는 무엇인지 정해준다. 둘째, 내면가부장은 모든 여성적인 것들과 여성이 하는 일을 하찮게 여긴다. 35p




페미니즘을 이분법, 극단적, 편협한, 고정관념이된 사고 등을 깨부수는 거라 정의한다면, 내면 가부장이 이분법적인 성질을 갖고 있는다는 게 쉽게 이해가 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 선택한 세 권의 책. <당신의 그림자가 울고 있다><늑대와 함꼐 달리는 여인들> 그리고 <유쾌한 혁명을 작당하는 공동체 가이드 북>. <당신의 그림자가 울고 있다>는 얇지만 정말 실속있는 책이었다. 나에게 많은 도움을 준. 융심리학에 대한 붕 떠있는 관심을 집중적으로 명쾌하게 잡아주었다. 늑대와...새롭게 밑줄 긋기 한 곳 두군데.


우리는 창조적인 일을 해야한다. 자신에게 맞는 일을 찾아 날마다 그 일을 하고, 친구든 배우자든 종교든 직업이든 어떤 목소리가 방해하더라도 과감히 물리치라. 자신만의 일을 갖고 따스함과 지혜를 줄 수 있는 보금자리를 마련하라. 의무나 책임감 때문에 해야하는 일만 하지 말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할 시간을 가지라. 296P


치유에 가장 도움이 되는 것은 이처럼 우리가 제일 쉽게 접할 수 있는 평범한 동식물이 아닌가 한다. 수박 껍질에 붙어 있는 무당벌레, 실을 물고 있는 개똥지빠귀, 꽃이 활짝 피어있는 잡초,... 끈기란 묘한 힘을 갖고 있어서 어떤 일을 계속하다보면 엄청난 에너지가 생긴다. 5분 정도 잔잔한 물을 바라보고만 있어도 한 달은 버틸 힘을 얻을 수도 있다. 205P



야성의 에너지를 찾자. 역설을 받아들이고 타인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나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이야기한다. 자신의 이야기를 한다는건 평등해진다는 것이고 비밀을 털어놓을 때 병은 치유된다.
행복은 타인으로부터 온다. 유쾌하게 웃을 수 있도록 긍정적인 말을 하되 신뢰를 바탕으로 하는 소모임을 만들 것. 이리저리 횡설수설해 보이겠지만 이것이 만돌라로 가는 지름길일수도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보낸 가장 긴 밤
이석원 지음 / 달 / 2018년 11월
평점 :
절판


위로가 되는 책. 이별을 대하는 작가님의 자세. 아무 것도 하지 못하게 되었을 때 가장 하고 싶은 일을 알게 되었다. (글쓰기) 부분에서 찡했다.

사랑

그거 알아요?
사람은 자기 얼굴을거울을 통하지 않고서는실제로는 결코 볼 수 없다는 거.
그럼 그것도 알겠네요?
누가 세상에서나의 얼굴을가장 자세히또 많이 들여다보는 사람인지.
그렇게 보다 보다.
끝내는 나의 거울이 되어가는지.
어떤 사람들은 그걸 사랑이라 부르더라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융과 기독교 꿈, 자아와 자기self 등... 너무나 좋은 책 두 권을 알게 되었다. 기쁘고 벅차다.. 무의식이 나를 심리학과 mbti, 융으로 이끈 걸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림자. 융. 무의식
그림자란 무의식의 열등한 인격이다. (이부영, 그림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