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트 무질의 미완성 장편 『특성 없는 남자』 중에서 나는 무엇이라 불러야 할지 모호한 제국 ‘카카니엔‘을 다룬 부분을 좋아한다. 무질이 카카니 엔 Kakanien 이라 불렀던 오스트리아, 1913년의 8월 당시 32살의 ‘특성 없는 남자‘ 울리히는 카카니엔을 이렇게 설명한다. 카카니엔은 "지금까지는 점점 몰락해왔고 이해받지도 못했으며, 알아채지도 못한 채 그렇게 많은 것이 상징적으로 돼버린나라" 이다.
- P22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00일 챌린지 플래너 - 강력한 습관 만들기로 인생을 변화시키는 100일간의 실천 프로젝트
마티아스 헤클러 지음, 김영옥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로운 하루를 시작해보세요!

100일간의 여정을 시작한 당신에게

004


인생의 핵심가치와 긍정적인 추진력을 갖게해줄 플래너! 새로운 한해를 맞이하면서 어떤 플래너를 살까 고민하게 된다. 100일 챌린지 플래너 는 가치, 목표, 목적, 나에게 힘이되는 것, 감사할 일 등 나 자신과 나를 둘러싼 모든 것에 대해 통찰하게 한다. 목표를 정하기 위해 내면 탐구를 하고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부담이 가지 않는 양으로 매일 매일 플래너를 적고 100일간 습관화한다. 두근두근~ 100일간 나와 함께 하는 여행의 준비를 시작한다.




본격적으로 플래너를 적기 전 내면 탐구를 위한 질문들이 많은 걸 느끼게 해주었다. '플래너를 잘 활용하기 위한 내면탐구3' 의 주제는 당신의 허를 찌르는 '결정적 질문'은 무엇입니까? 였다. 나의 결정적 질문들은 무엇일까, 잠시 시간을 들여 생각하며 적어 내려갔다. 1.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인가? 2. 죽기 전 어떤 말을 남기고 싶은가? 3. 일 관계 등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 ....

플래너를 적으며 행복하다 느낀다. 직접해보니까 알겠다. 여태까지 나는 나 자신을 푸대접했다는 걸. 플래너나 일기를 쓰는 시간은 중요하지만 늘 잡다한 업무에 밀려 뒷전이었다. 이제는 무엇보다 나를 돌보는 시간으로 최소 아침 15분을 쓰리라 다짐한다. 이 모든 게 감사할 일이다. 잃어버렸던 소중한 나를 다시한번 되찾은 듯 하다.





어떤 질문들에 대한 답은 적기가 쉽지 않았다. 하루를 늘 중요하지는 않지만 급한 일 순서로 하며 살아가는 듯하다. 이제는 급하지 않아도 중요한 일을 먼저 처리하면서 살고 싶다. 중요하다는 것의 기준도 나만의 행복, 만족, 기쁨, 즐거움에 맞추고 싶다. 예를 들어 오늘의 목표를 기쁜 하루 보내기 라고 정했을 때, 가장 먼저 할 일은 나를 기쁘게 하는 일을 떠올리는 것이다.

100일이 지난 뒤에 목표를 달성하게 될지 궁금하다. 만일 실패하더라도 그 과정에서 얻는 게 많을 것 같다. 마지막에 무엇이든 자신에게 보상해주라고 한다. 이제 나는 더욱 강인해졌고 앞으로 더 큰 성공을 할 것이다. 자신감이 생긴다. 플래너를 바라보면서 자존감이 쑥쑥 올라가는 것같다. 소장각!! 100일이 아니라 평생 플래너를 적어야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100일의 나와 함께 떠나는 신나는 여행 출발이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본주의는 여성을 사람으로 인정하지 않고 땅을 살아 있는 유기체로 인정하지 않는 것을 토대로 발전했다. 여성과 땅 모두 비용이 들지 않는 천연자원으로 인식하고, 노동과 식량이라는 상품을 생산하는 기계로 취급했다. - P39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각 개인의 인생은, 설령 대충 지나치면서 거기서가장 의미 있는 특성들만 가려낸다 해도, 원래부터 항상 비극이다. 하지만 개별적으로 더 자세히살펴보면, 인생 속에는 희극적 요소도 군데군데많이 섞여 있다.
- P18629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로운 공부가 온다 -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 공부법
안상헌 지음 / 행성B(행성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원에서 석사나 박사 학위를 받는 것보다 혼자 책을 읽고 공부를 하는 것이 나을수 있다. 하기 싫은 공부를 학위를 받기 위해 억지로 해서 얻을 수있는 것은 학위뿐이다. 그 학위가 마음의 위로는 주겠지만 큰 쓸모가 없다는 것을 이내 알게 될 것이다. 혼자 책을 읽고 공부하며 사람을 만나 이야기하고 접속을 통해 지식과 경험을 쌓아가는 것이 훨씬나은 선택이다. 지금 세상이 필요로 하는 것은 학위가 아니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전문가다.
- P24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