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하면 괜찮은 남자는 없다 - 왜 평범해 보이는 남성도 여성 혐오에 빠지는가
박정훈 지음 / 한겨레출판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부장제에서 성장한 남자에게 연애란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는 과정이다. - P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평생을 그리스도의 수난에 함께한다는 것. 이것은 무슨 의미인가?베네딕도가 의미하는 바는 우리가 고생거리를 가능한 한 많이 찾아야 한다거나, 장상이 형제들에게 최대한 많은 짐을 지워다는 거 아니다. 중요한 것은 인위적이고 의도적으로 부과된 짐이나 지나친 금욕 수련이 아님을 베네딕도는 거듭 강조한다. 베네딕도가 다만 기대하는 것은 우리가 삶의 안팎에서 맞닥드리는 환난과 도전들을 영적인 짐과 요구로 받아들여 주님과 함게 지고 견뎌 냄으로써, 영혼이 정화되고 사랑이 자라나는 것이다. - P2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너무 맞는 말들

아마도 엄마 팔자가 편하다고 생각하는 것은 몸 쓰는 노동을 하지 않아서인 것 같다. 주업인 번역 일도 그냥 집에앉아서 노트북이나 토닥거리는 정도이고, 부업인 주부 일은 2인 살림이니 대충하고, 싱글맘이라 명절에 시집 가서고생하는 일 없고 친정에 가도 일 시키는 사람 없고, 거기에다 항상 본인이 자화자찬하는 대로 자식이 알아서 바르게자라니 자식 걱정할 일도 없고, 그러므로 엄마 팔자 상팔자, 이런 논리인 것이다. 반박불가.
- P171

점점 아무런 관계를 맺지 않아도 사는 데 불편이 없다.
그래서 귀차니스트인 나는 쉬이 관계를 끊는다 이러다 세상과도 관계를 끊을 기세다.
- P16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이러한 자기 안의 가능성과 연결될 방법을 기필코 찾아내야만 한다. 그런 특징을 연인에게서 보길 바라거나 엉뚱한차원에서 실현하고자 한다면 그 자체로 비극일 뿐 아니라 엄청난 상처와 고통을 낳을 수도 있다. 타인의 빛나는 특징은 사실 자기 자신 안에서 무르익을 대로 익은 잠재력이다. 그렇게
‘살지 못한 삶‘을 상징적 방식으로 존중하고 성장시킬 방법을찾아내야 한다.
- P15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여서 좋은 직업 - 두 언어로 살아가는 번역가의 삶
권남희 지음 / 마음산책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는 ‘오늘은 열심히 일해야지 하는 다짐 같은 것하지 않았다. 그런 다짐 하지 않아도 과로사할 정도로 열심히 했다. 그러나 그때보다 이렇게 농땡이 부리며 설렁설렁 사는 지금의 내가 좋다.  - P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