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책 1천 권의 힘 - 영어 실력부터 공부 자신감까지 한 번에 끌어올리는
강은미 지음 / 유노라이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제목에 약하다. 1만 권 독서법, 영어책 1천 권의 힘. 

영어책 읽기가 가장 좋은 영어를 익히는 방법이라는 건 (영어가 아니라 다른 외국어도 마찬가지) 잘 알고 있고, 

영어책 읽기가 영어를 익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책과 글과 영상만 지겹도록 (안 지겨움) 보고 있는데, 막상 원서 읽기 맘 잡고 시작을 못 하고 있는데, 어제 마이클 코넬리 '배심원단' 읽고, 너무 재미있어서, 이런 책이라면, 원서로도 단숨에 읽을 수 있겠어. 하고, 오늘부터 영어책 읽기 1일. 


배심원단 바로 전에 읽은 책이 바로 이 책, '영어책 1천 권의 힘' 이다. 어쩌다보니, 엄마표 영어책들을 많이 읽게 되는데, 영어책 읽기에 가장 진심이어서겠지. 아이들이 영어를 익히게 되는건, 보기에도 너무 신기하고, 어른들은 책보다는 시험에 더 집중하게 되니깐, 책 읽기에 가장 시간을 투자할 수 있는 시기가 초등학교때라서 그런 것 같다. 


영어책 읽기 책들 많이 읽었는데. 공통적으로 영어책 읽기가 짱이다. 영어책 읽기가 만능해결사, 아멘! 의 어조다. 맞는 말이긴 하다. 영어책 읽기, 책 읽기의 효용에 대해 스터디 코드의 영상을 봤는데, 중학교 때까지는 공부 안 하고 책만 읽어도 된다고 한다. 그 이유를 짚어주는데, 독해력 때문이다. 모든 과목에 해당되는 독해력을 기를 수 있는 방법은 '독서' 밖에 없고, 독서가 하루 아침에 효과가 나는 것이 아니기에. 1차이해(독해)와 2차이해(개념)가 있는데, 고등학교 이후 1차 이해도 안 되어서 개념 잡기로 넘어갈 수가 없다고. 독해력이 제일 중요하다고. 공부꾼 중의 꾼인 스터디코드에서도 그러더라. 


엄마표 영어책 읽기의 엄마들은 영어를 잘하기도 하고, 못하기도 하는데, 아이들 시키면서, 아이들 달라지는 모습 보고, 아이들에게 본보기 되어주고, 함께 가는 동료 되어주려고, 혹은 코칭 해주면서 영어실력이 같이 늘게 되더라. 


저자는 미국으로 건너가 도서관 정복 프로젝트로 도서관의 책들을 죽어라 읽히고, 읽기 시작한다. 아이들이 6개월만에 대통령상도 받고, 성적면에서 굉장히 월등한 성과를 보여준다. 절실함이 느껴지는데, 도서관이 있어 가능했던, 도서관 찬양파이기도 하다.  


"도서관  마당에는 넓은 잔디밭이 펼쳐져 있어서 책을 읽다가 지치거나 배가 고프면 언제라도 마당으로 나가 준비해 간 간식과 도시락을 먹으며 쉴 수 있었다. 도서관은 우리 가족에게는 거대한 금광과 같았다. 책 한 권을 읽을 때마다 금 한 덩이를 캐는 심정이었다. 아이들은 책과 함께 꿈을 먹으며 자라고 있었다." 


절실함과 묵직함이 동시에 느껴진다. 금 한덩이 같은 책 한 권들. 금 천 덩이! 


어떻게 코칭했는지, 어떤 것이 필요한지 디테일하게 이야기하고 있고, 부록에 실전 매뉴얼도 유용해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어독서가 취미입니다 - 국어책 읽기만큼 쉬운 영어독서습관 만들기
권대익 지음 / 반니라이프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읽는 것을 좋아하는 저자가, 시험 자격증을 따기 위해 영어 공부를 하기 위해 워홀을 가기 위해 알바를 하는..? 자신에게 이런저런 핑계를 대지만, 영어책을 읽는 것이 좋았던 저자. 


이 책의 키워드는 영어독서와 취미. 독서성향은 모두 다 다르고, 책 읽는 것이 삶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는 좋은 취미인 것도 맞는데, 그게 '영어독서'라면 그 유용성이 따블이나 따따블쯤 될지도 모르겠다. 


얼마전 모 저자가 우리말 잘 하기도 바쁜데, 배워도 잘 되지도 않는 영어 공부할 필요 없다는 식의 글을 써둔걸 보고, 정말 우물안 개구리구나 싶었다. 그냥 속으로만 생각하지. 


영어 공부책, 영어 독서 책들은 즐겁게 읽는 것을 강조하는 경우가 많고, 그렇더라도 뭔가 결기 같은 거. 눈 부릅. 열심히. 하는 그런 기운이 있는데, 이 책은 그런면에서 좀 가볍다. 취미이자 수단으로서의 영어 독서를 강조. 몰라도 일단 넘어가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독서를 하며, 체득하게 되는 부분을 일일히 글로 풀어쓰는 것이 쉽지 않았을텐데, 꼼꼼히 잘 펼쳐 놓았다. 

추천하는 분야나 독서 방법도 저자 개인적인 것이지만, 도움 되었다. 


영어책 읽고 종이책으로 쌓아서 사진 찍고 뿌듯함을 느끼고 싶었는데, 저자가 킨들로 보면서 매일 5%씩, 주말은 10%씩 보는 목표로 했다는 이야기 보니, 나도, 그렇게 목표로 해볼까. 오랜만에 킨들 충전해서 가지고 나왔다. 


공부나 업이나 아이들을 가이드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취미'로 영어독서를 시작해서 영어독서의 좋은 점을 만끽하고 싶은 사람들이라면 읽어볼만 하다. 


" 제가 생각하는 진정한 도전은 가지고 있는 여건과 믿음이 서로 조화를 이룰 때 나타납니다. 믿음이 40퍼센트면 60퍼센트의 환경이 갖추어져 있어야 합니다. 반대로 믿음이 80퍼센트면 20퍼센트의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상황을 끌고 나갈 수 있습니다. 


현실이 주는 통계가 참 달콤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통계를 확인하기 전에, 우리의 믿음이 현재 어디에 와 있고, 믿음을 뒷받침할 수 있는 환경은 어디까지갖췄는지를 먼저 돌아봐야 합니다. " 



이 부분은 생각해볼 거리로 남겼다. 믿음과 여건만 합한다고 100인 것은 아니겠지만,

여건이 부족할 때 더 강력한 믿음으로 밀고나갈 수 있다는 점은 새겨둬야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0-09-04 17: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업이나 아이들 교육을 위한 것이 아닌 자신을 위한 취미 영어독서 좋은 것 같습니다.
영어를 취미가 아닌 목적으로만 대해서 더 거부감이 있는 것 같기도하고요.
자신만의 소량 목표를 정량적으로 세우는 것에 무척 공감합니다 :-)
공유 감사합니다~

하이드 2020-09-04 17:50   좋아요 1 | URL
네, 우리나라에서 영어독서 중에 독서에 더 방점 찍은 책이 흔하지 않은데, 이 책이 그렇네요. 소량 목표 정량적으로 세우기. 제가 요즘 이런식의 개발자 같은 말을 무척 좋아합니다! 메모!

Grace 2020-09-04 18: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영어를 취미로 공부중인데,, 써먹지 못하는걸 왜 하냐고 묻는 사람들한테 무슨말을 어떻게 해야할지 답답할때가 많아요 ㅠ

하이드 2020-09-05 10:59   좋아요 2 | URL
언어 공부가 머리 굴리고 시야 넓히기에 얼마나 좋은지 모르는 사람들인가 봅니다. 다 떠나서, 남이사! 니 알바냐! 그렇게 묻는 사람들의 취미가 궁금하지만 듣고 싶지는 않네요.
 
오늘 하루도 걱정 없이, 영어 - 바른독학영어 유진쌤의 10년간의 실험, 영어 학습 방법 총정리
피유진 지음 / 서사원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바독영 유진쌤의 책이 나왔다. 몰랐는데, 올 초에 한 번 나오고 두번째 책이었던 것. 

유튜브 인간 아니지만, 그나마 찾아보는 것이 영어관련 컨텐츠이고, 그렇게 저자를 알게 되었다. 

영어공부 뿐만 아니라, 공부, 인생에 관해서도 적용될만한 이야기들을 건조하게 하는데, 가지고 있는 것이 많아서 그 중에서 골라 골라 말하는 것이 느껴지는 컨텐츠들이었다. 몇 몇 컨텐츠들은, 토플 점수 단기간에 올리기 같은, 열혈 소년 만화 같은 그런 느낌을 받을 정도인데, 영어공부 할만큼 하고, 나누는 것도 잘 하는 사람이다. 


그런 그가 자신의 실험(영어 가르치는 10년간의 노하우를 실험이라고 말하고 있고, 뭔지 너무 알겠고) 들을 꽉꽉 눌러 한 권의 책에 공개했다. 


동영상이나 블로그를 봐왔다면 익숙한 이야기들이지만, 그것들이 책으로 나오니, 최종완성본이 되었다. 


학생들도 성인들도 이 중에 하나는 자신에게 맞는 영어 공부법을 찾을 수 있다.


어느 영어 공부법이 제일 좋은 거라고 말할 수는 없고, 본인에게 맞는 영어 공부법이 있지만, 절대규칙이 있는데, 많이 읽고, 많이 듣는 것이라고 한다. 이 외에는 규칙 없으니, 여기 나온 실험들, 방법들 시도해가며 자신에게 맞는 방법으로 공부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영어라는 항아리를 사앙하고, 그 안에 하나씩 넣는다. 원서 한 권, 넷플릭스 하나, 영어 일기, 등등 영어 관련 인풋들을 하다보면, 항아리가 넘치는 순간이 오는데, 그 때가 바로 아웃풋을 볼 수 있게 되는 순간. 반도 못 채우고, 계속 빼 쓰면 늘 수 없으니, 열심히 읽고, 들어 인풋을 늘려라. 항아리를 채워라. 고 말하는 영어 항아리 이야기 좋았다. 마음 속에 이미 영어 항아리 하나 만들었고, '오늘 하루도 걱정 없이, 영어' 책 넣어두었다. 


버블 이야기도 좋아서 메모해두었다. 


언어를 효과적으로 배우려면 일종의 거품 bubble을 형성해야 한다. 언어를 버블로 만들고 그 버블 안에서 사는 것. 처음 영어를 배우면 드라마를 한 두편 시청, 원서를 하루에 열쪽 정도 읽는 것으로 얇고 작은 버블을 만들고, 영어를 마주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읽은 원서가 30권이 넘고, 대사를 외우는 드라마의 에피소드가 10개가 넘는 등 꾸준히 영어 공부를 하면서 그 버블을 점점 두껍게 만들어나가는 것. 


영어 읽기와 듣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데, 오디오북이나 듣기 파일을 이용하지 않고 활자로만 언어를 공부하게 되면 대화를 이용한 소통이 불가능해진다. 원서를 읽으면서 오디오북을 동시에 보게 되면 각 단어의 발음이나 연음을 저절로 습득하여 발화하는데 사용할 수 있다. 소리 내서 읽었던 문장들이 뇌리에 박혀 실제 커뮤니케이션에 자연스럽게 사용되기도 하고, 나레이터의 숙련도에 따라 이해도를 높일 수도 있다. - 오디오북 공부법 중- 


직독직해에 대한 이야기도 유용했다. 

텍스트를 준비하고, 꾸준히 훈련해야 한다. 

- 직독직해의 비밀은 단순히 법칙 암기에 있는게 아니라 점점 길어지는 문장에 '적응'하는데 있다. 

- - 긴 문장도 한 번에 해석하려면 문장을 읽는 힘과 배경지식을 키워야 한다. 


속독이 힘든 이유는 1) 직독직해가 안 되는 경우 2)문체나 표현이 익숙하지 않은 경우 3) 속발음을 하는 습관 4) 배경지식의 부재 이다. 


좋은 정보들을 많이 담았으니, 지금의 영어 공부를 더 다듬어 볼 수 있겠다. 


All life is an experiment. 

The more experiments you make 

the better. 


- Ralph Waldo Emerson- 




 


댓글(3)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8-01 07: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01 08: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유쾌한 2020-08-27 17: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이드님 감사합니다. 잘 읽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