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으로는 도서관 세 군데를 다니고.. 비정기적으로 두 군데 정도를 더 간다. 

요즘 작은 큰 도서관들은 (작은 도서관 말고, 도서 장서 10만부 미만 도서관들) 행사 기간으로 10권 대여를 하고 있고, 

그렇게, 이렇게, 책탑이. (책수레에 이거 두 배 더 있다.) 다 읽지는 못해도 짱 재미있어 보이는 책만 있지. 뿌듯. (아냐, 그거 아냐) 나도 내년에는 집에 있는 책들 몇 권이나 되는지 헤아려보고도 싶고, 읽고, 정리할 책들은 정리도 해보고 싶다. 할 수 있어! 




요 근래 마감 두 개 있어서 (둘 다 늦음.. 트위터에서 마감 늦으면 쓰레기라고 그랬는데, 약간 처음 가는 곳 찾아가는 것과 비슷하다. 이 정도면 되겠지. 안됨. 풀집중 못함. (나는 심지어 더 빨라질거라고 생각했는데, 집중력 떨어져서 더 느려짐) 예상하지 못했던 자잘자잘한 일들이 생김. 근데, 그게 그냥 늘 평범하게 생길 수 있는 일이라서 당연히 예상해야 하는데, 무시함) 눈 뜬 시간은 다 책 읽거나 글 썼는데, 그 반 정도 집중력이라도 읽을 수 있다면, 책 휙휙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언제 또 일 들어올지 모르는데, 열심히 읽고, 써야지. 하루 하루 또박또박 보내다보면, 내 소중한 휴일, 일요일이 돌아온다. 주말에는 피자를 포장하고, 크러시드 레드 페퍼 왕창 얻어올 예정. (동네 피자집에서 피자에 크러시드 레드 페퍼 준다. 미국식이래) 


퇴근 30분 전. 저녁은 뭐 먹을까. 요즘 맨날 비빔밥 아니면 볶음밥으로 음식물 쓰레기 남지 않는 건강식 (어글리어스에서 도착하는 채소들을 먹어야 하기 때문에) 먹고 있다. 마감에 쫄리며 읽는 책도 재미있고, 느긋하게 읽는 책도 재미있다. 둘 다 있어야 둘 다 재미있는 것 같기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