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청소하다가 재채기 했는데, 허리 뽝 하더니, 몇 분동안 못 움직였다. 

평소 허리 아파본 적 거의 없어서, 아, 허리 아픈게 이런거구나. 허리, 척추, 코어. 중요하다더니, 이런거구나! 


글쓰기 루틴을 만들고 그 다음 걱정을 하고 있었다. 실현가능한 목표였는데, 지난 이틀 날렸다. 실현가능한 목표는 주5일로 짠거여서 이틀 날린건 괜찮은데, 주말에 하면 되잖아. 괜찮은데, 하지 말고, 괜찮다. 라고 하고, 해야지. 하면 되지. 대신 오늘 날리면 3일 날리는거니깐 오늘은 꾸역꾸역 하고 있다. 


3일 패턴이 다 달랐는데, 각각의 대처방식을 생각해뒀다. 


첫째날은 아침에 말로가 냥냥거리지 않았다. 말로는 내가 요즘 사이렌냥이라고 할 정도로 밥 달라고 냥냥 거리는데, 새벽에 캘룩캘룩 소리가 나서 벌떡 일어나 가보니, 냥냥거리지 않고, 그릉그릉만 거리면서 눈으로 밥 달라고 했다. 왜 냥냥거리지 않는거야. 잘 먹고, 잘 움직이고, 화장실도 잘 갔지만, 걱정되서 동물병원 검진 예약했다. 오후되니 괜찮아지고, 다음날부터 또 밥 내놓으라고 냥냥거린다. 산타님, 이번 크리스마스 선물은 말로의 굿굿 건강검진 결과 주세요. 별의별 생각이 다 들었는데, 역시 가장 중요한 건 고양이 건강. 그리고, 고양이 건강 챙기려면, 내 건강. 일하는 시간 주5일 다섯시간이고, 일하는 곳 걸어서 5분인거 잘했다. 1월부터는 일하는 곳에 가용 가능한 공간 생겨서 말로 수발들어야할 일 생기면, 데리고 출퇴근하고 들여다보고, 한 시간에 한 번이고 두 시간에 한 번이고 밥도 주고, 약도 줘야지. 생각했다. 


대책 : 고양이가 아프다고, 내가 일을 안 하면 안된다. 그러니깐, 아픈 중에도 일을 할 수 있는 멘탈을 길러야 하고, 건강검진 꼬박꼬박 받을 것. 신부전 2기인데, 이번에도 수치 유지하길. 아직까지는 1년에 두 번이 적당해. 리처랑 코비는 1년에 한 번. 고양이들 아파도 멘탈 유지하고, 할 일 할 것. 여기 할 일에는 일과 고양이 병원 둘 다 포함. 


둘째날은 오전 스케쥴과 오후 스케쥴이 있는 날이었다. 이건 계획된거였긴한데, 내가 활동량 준 이후로 오전, 오후 스케쥴 있음 피곤해지는 몸과 마음이 되었다. 오전 스케쥴이라봤자, 집 앞까지 온 엄마차 타고, 도서관 앞에 내려주면 책 반납하고 책 빌려오는 스케쥴인데, 왕복 1시간 반 차에 실려 다니는 것도 피곤.. 그 정도로 피곤하지 말란 말이야. 

요즘은 5-6시 사이에 모닝루틴으로 하루 시작하는데, 아침잠, 낮잠 안 자더라도 오전 시간 서너시간 빠지면, 뭔가 피곤. .. 하지 말라고. 


대책 : 도서관 책들 미리 읽고, 일찍 자고, 일찍 일어나서 4시에 하루 시작할 것. 그러면 10시쯤 나갈 때까지 일할 시간 많다. 1시쯤 들어오면 좀 쉬고, 쪼가리 시간에 한두시간 더 일하다가 출근할 수 있다. 쪼가리 시간도 놓치지 말 것. 


그리고, 오늘 셋째날. 오늘은 꾸역꾸역 쓰고 있긴 하지만, 

아침에 청소하다가 허리 삐끗 하는 바람에 오전 내내 찜질하고 졸다 책보다 뒤척이다 그랬다. 운동하겠어! 했는데, 삐끗한 날은 움직이지 않고 냉찜질하는게 좋다고 해서. 여튼, 냉찜질 충분히 하고, 낮에 뜨거운 물로 샤워하니깐, 좀 낫는 것 같아서 밤에는 반신욕하고 팥주머니 허리에 받치고 판피린에스 먹고 일찍 자려고. 


대책 : 허리 통증 가시는대로 당장 시작해. 허리, 코어, 근력, 근육 운동. 백년허리 책 주문하기. 

허리에 좋은 책 추천해주세요. 라고 쓰고보니, 뭐 좀 이상하긴한데, 여튼, 추천 많이 받아서 알고 있었던 정선근 교수의 '백년허리' 추천 받았다. 타고나길 건강체질이라 병원 갈 일 없었다. 요즘 너무 안 움직였지. 재채기 하는 정도로 허리 삐끗할 정도면, 그냥 걸어다니다가도 삐끗할만큼 문제 있는거래. 알아. 알아. 


사람이 참.. 허리 중요한거 알고, 허리 아파 고생하는 사람들 보면서도, 그 백분지 일이라도 아파봐야, 내 일이구나. 하고, 정신 차리게 된다. 아, 상비약에 파스도 사둘 것. 신신파스 아렉스가 좋대. 허리 아플 때 어떻게 일할 수 있지. 계속 생각해볼 것. 바른 자세, 운동 꾸준히 할 것. 


허리 아플 때, 허리 아픈데 좋은 책 찾는 사람 별로 많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뒤늦게, 파스 찾아보고, 근육통 크림 같은거 찾아서 발라주니 좀 낫네. 내일 아침에 나아지길. 허리야 그동안 막써서 미안하다. 흑.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1-12-10 21: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제목보고 백년허리 추천해야지~ 했는데 이미 추천 받으신 부분... ㅋㅋㅋㅋㅋ

저희 엄마 목이며 허리며 디스크 심하시고 수술에 시술도 받으셧는데 이 분 영상 보시고 병원 예약해 달라 하셧거든요. 그래서 두달전인가 예약했는데 2021년 7월로 잡혔어요. 그게 가장 빠른 날이었답니다? 책도 사달라 하셔서 사드렸어요. 저는 보지 않았지만.. 제가 안봐서 잘은 모르지만, 이 분 유튭도 하시는 걸로 아는데 그 영상에서 운동 가르치시나 보더라고요. 그걸 따라하시면 도움이 될 듯 합니다.

하이드 2021-12-10 22:01   좋아요 0 | URL
유튜브 영상도 좋은가봐요. 건강 과신한건 아니지만, 몸을 너무 막 썼.. 아니, 너무 안 썼어요. 책 도착할 때까지는 영상 봐야겠어요.

다락방 2021-12-10 22:48   좋아요 0 | URL
아아 오타다. 2021년 7월이 아니라 2024년 7월이요.. -.-

난티나무 2021-12-11 02:10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2024년이요? 😬 후덜덜

다락방 2021-12-11 07:09   좋아요 0 | URL
네. 워낙 예약환자가 많더라고요. 병원 예약 화면에 정말 아픈 사람만 예약해달라고도 써있고요, 그리고 많은 경우 자신의 유튜브 보면서 운동 따라하면 병원 오지 않아도 낫기도 한다고 되어 있더라고요. 저희 엄마는 모든 뼈와 관절에 퇴행성이 진행되고 있어서 여기저기 정형외과 많이 다니시는데 2024년엔 저길 가볼 참입니다. 하핫.

책읽는나무 2021-12-10 21: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한 달 전쯤 무릎 아파서 정형외과를 좀 다녔었거든요..물리치료할 때 자꾸 냉찜질을 해줘서 너무 차가워 의사샘한테 내가 집에서 온찜질 해도 되냐고 물으니까 의사왈..염증이 있을 땐 냉찜질, 삐었거나 다쳤을 땐 온찜질을 해야 한다더라구요!
하이드님 상태가 어떤지 모르니 냉찜질이 맞는 것인가? 조금 염려스럽습니다.
아...저는 물론 물리치료 한 달 정도 받아도 안낫는 거 같아 병원행 멈췄네요ㅜㅜ
아..저는 이 말 하려고 댓글 쓴 건데...
정선근 교수님!! 괜찮으신 분인가 봐요~
정형외과 갔다가 또 내과 볼일 있어 같은 층이어서 막 뛰어 갔는데...그 내과 의사샘이 본인도 정선근 교수님 영상 보고 허리 주의할 점 같은 거 챙겨 본다고 저보고도 찾아 보라고 포스트 잇에 적어 주셨었어요.
내과에서 추천받은 정형외과 샘이라니!!!ㅋㅋㅋ
포스트 잇 잘 모셔뒀다가 잊어 버렸는데 하이드님 포스팅 보다가 생각 났네요.
암튼 정선근 교수님 책이랑 영상 잘 챙겨 보시고 지금부터라도 허리 건강 잘 지키셔야 합니다^^

하이드 2021-12-10 22:03   좋아요 2 | URL
네 ㅜㅜ 있을 때 지켜야지. 허리 삐면 처음에는 냉찜질, 그 다음에는 온찜질이라고 하더라구요. 밤에는 온찜질 하려구요. 파스 살 때도 온찜질 되는걸로 살게요. 낼 되면 괜찮아졌음 좋겠어요.

기억의집 2021-12-11 01:4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서 있는 알바 오래 해서 허리 끊어질 듯 아파서 설설 기었는데 정형외과에서 처방 받은 약도 잠시 뿐 백년 허리 읽고 몇 가지 따라 했더니 허리 많이 좋아졌어요. 저는 요가를 했던 사람이라 정성근 교수님 책 쉅게 따라 했습니다. 그 전에 배운 요가랑 정교수님의 허리 강화 운동 사년째 하고 있는데 하루도 안 빼 먹고 하고 있습니다. 허리 강화에는 저 책 만큼 좋은 책이 없어요. 제 경험담입니다~

하이드 2021-12-11 06:36   좋아요 0 | URL
다행이네요. 저도 요가랑 필라테스 했었는데, 요가가 늘 허리힘 기르는데 좋다고 생각했어요. 늘 하다 말았지만, 이번에는 정말 꾸준히 해봐야겠어요. 경험담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제 영상 하나 봤는데, 왜 다들 극찬하는지 알겠더라구요. 얼른 책 받아보고 싶어요!

유부만두 2021-12-12 17:4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질문이 너무 알라딘 맞춤이어서 웃었어요.
보통은 ‘허리에 좋은 음식‘ 아니면 ‘허리 잘 고치는 병원‘을 묻지 않나요? 그런데 여기선, 우리 끼리, 허리에 좋은 ‘책‘을 찾고 권하고 있어요! ㅎㅎㅎㅎ
(우리집에 백년허리 있음;;;;; 그런데 허리는 뭐 그냥 저냥 같고요)

하이드 2021-12-13 17:16   좋아요 1 | URL
ㅎㅎ 저도 물어보고 나서 나중에 생각났어요. 뭐든 다 책에서 찾겠다는 마음. ㅎㅎ 백년 허리 개정판이랑 백년운동 샀어요. 이렇게 드디어 운동 모티베이션이 생겼습니다. 짜잔~ 병원은 화요일에 가보리로 했어요.

2021-12-13 17:16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