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 구매하신 분들 책등 멀쩡합니까? 


고이 모셔두다 비닐 뜯고, 책상태만 호로록 확인하고  알라딘 보냈는데, 책등 분리로 버린다고 하는걸 잡았습니다. 


교환,환불은 3개월안에만 가능하고, 


이 부분이 이해가 가면서도 안 가는게, 


책을 봤건, 안 봤건, 이 경우는 안 봐서 새 책이었는데, 6개월만에 펼친 새 책의 책등이 분리가 되었지만, 할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다?? 


이 책 금가루 문제 있었나본데, 책등 분리된 분 있으신가요? 

책등 분리로 글 써보는거 너무 오랜만인데, 예전에 SF 책 뭐 다 하자로 나와서 회수했던 기억도 나고 그러네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21-09-24 18:3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여러분 같으면 어떻게 하겠어요? 6개월만에 리커버 3만원 짜리 책을 펼쳤는데 책등이 분리됐어요. 어떻게 할거에요? 빨리 생각해봐요.

새파랑 2021-09-24 19: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단 상담해보고 안되면 그냥 읽어야 하지 않을까요?ㅈ비싸긴 하지만 너무 오래되서 😅

비니미니마미 2021-09-24 19: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시간이 많이 지나긴했지만 먼저 상담을 받아보시는게 좋을것같아요.

하이드 2021-09-24 2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금 저의 생각은 1. 내 쪽에서 갔을 때는 멀쩡했으므로 알라딘에서 파손한거 아닌지 씨씨티비 확인
2. 아니라면 배송시 파손으로 택배사 손배 청구
3. 1번, 2번 안되면, 열린책들에서 파본 만든건데, 열린책들이 양장본 진짜 짱짱하게 만드는데 왜 이런 일이 생겼는지 모르겠어요. 책이 너무 싸서 놀랐는데, 단가 맞추려다 허접해진건지..

저는 슈퍼바이백 팔려다 일어난 일이라, 알라딘에서 중 맞춰준다고 하긴 했지만, 그냥 돌려받아서 실물 보고 누구 잘못인지 알아낼 수 있는지 보려구요.

여기서 교훈은?
당장 읽지 않을 책은 사지 말자. 책 쟁여놓는게 출판계의 빛과 소금?
놉, 파본 쟁이는 호구.

독서괭 2021-09-24 2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엥 전 열어봤는데 책등이 분리됐다는 말씀인 줄 알았는데 알라딘에 보낸 후에 책등이 분리됐다는 연락을 받으신 거예요?? 그거 참 황당하셨겠네요. 박스에 넣어서 포장해서 보내셨을테니 배송문제일 가능성은 적어 보이는데 애초에 제본에 문제가 있었던 거 아닐까요? 바로 뜯어서 읽었던 책이라도 6개월 만에 책등이 분리되는 건 너무한데요;; 돌려받은 뒤 사진 찍어서 출판사에다 문의해 보심이 어떨까요?

하이드 2021-09-24 22:28   좋아요 1 | URL
네, 저도 돌려 받을 생각이에요. 알라딘 일처리도, 대처도 영 맘에 안 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