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잘 오다가 (매일 두 번씩 오는 동네 살고 있다) CJ 불가, 우체국만 가능하다길래 

한 번쯤 건의했지만, 뭐, 회사가 CJ 택배 거래 안 하면 내가 어쩔. 하고 계속 알라딘 주문했지만, 


이번에 추석 연휴 앞두고 9월 11일에 주문한 책박스가 아직도 도착하지 않았다. 

같은 날 주문한 택배는 다 도착했다. 심지어 같은 날 터키에서 주문한 것도 어제 도착했다. 

알라딘 우주점에서 14일 주문한 책도 연휴 전에 받았다. (CJ 택배로 보냄) 

하나만 재수없게 걸린거면 모르겠는데, 알라딘 11일 주문, 12일 주문 다 감감무소식이다. 


이번 주말 또 넘길거래. 


지금 우체국이 무슨 사달이 나서 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는데 (같은 날 주문한 사과도 아직 안 도착했단 얘기 들음) 


CJ 나 사는 아파트 하루 두 번 오고, 예스24랑 교보는 다 CJ로 보내주는데, 왜 알라딘만 CJ 못 보내주고 우체국으로 보내줘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우체국만 보내주는 알라딘에서는 이제 주문 못하겠다. 


이걸 뭐 내가 화내봐야 해결되는 일 없으니, 앞으로 알라딘 주문 안 하고, 예스 주문하자.까지만 정해뒀는데, 

오늘 정산된 알라딘 중고 판매건을 보니 또 빡이 침. 


아름다운 돈키호테 리커버를 고이 모셔두다가 택배 보내기 전에 비닐만 고이 뜯어 후루룩 펼쳐 보고 보냈는데, (알라딘에서 산거) 나는 택배도 엄청 꼼꼼히 물 한방울 안 들어가게 싸거든. 


오늘 정산내역 보니깐 책등 분리로 매입불가래. 


그래, 뭐, 책 만들다보면, 책등이 막 짜개지고 그럴 수도 있지. 근데, 수퍼바이백이고, 내가 책 읽지도 않았는데, 책등이 막 짜개지고 그러면, 책이 6개월만에 짜개지고 그러면 안되지 않나요? 그걸 누가 봐도 새책인데, 책등이 짜개졌으면, 그냥 매입불가 때려버리면 다냐? 이건 슈퍼바이백 판매가 아니라 환불 받아야 하는거 아니야? ^^  


화내봐야 소용없지. 얼른 해결해라. 


알라딘 요즘 잘 못 들어오고 있는건 책 읽느라고 그럽니다. 


정산 들어왔는데, 돈키호테 빼면 만원 안 된다고 알뜰하게 배송비 1500원 떼고 넣었네. 

와, 알라딘 일 잘한다. 

빨리 전화 받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하이드 2021-09-24 16:4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11일 주문한거 29일쯤 받을 수 있대. 이거 그냥 CJ 로 어제 보냈어야 하는거 아냐? 그럼 이번 주 도착했을텐데. 내 연락 기다렸나봐. 원래는 15일 도착하기로 한건데, 29일쯤 받을 수 있대.

오거서 2021-09-24 18: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지난 주에 저도 알라딘 일처리에 빡쳤는데 저보다 더 심한 경우네요. 전화도 받지 않다니. 우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