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버락의 목적의식은 부지불식간에 내 목적의식을 시험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일기를 쓰기 시작했다. 나는 첫 장에 조심스러운 필치로 일기를 쓰기 시작하는 이유를 적어두었다.  


첫째, 내가 원하는 삶이 무엇인지 몰라서 혼란스럽다.

나는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 걸까? 어떻게 세상에 기여하고 싶을까?

둘째, 버락과의 관계를 진지하게 여기게 되었고, 그래서 나 자신을 좀 더 잘 다룰 필요가 있다고 느낀다. "

















사람이 변하느냐? 라는 질문에 변하고 싶은 사람이라면, 변한다. 고 답할 것이고, 변하는 것에 실패한 사람들은 '사람 안 변해' 라고 할 것이고, 변하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들은 '사람이 어떻게 변햐나' 아니, 이건 아니고. 여기에서 '변화'란 더 나아지는 것.을 말하니깐요.


모던패밀리의 어느 에피소드에서 사람은 15프로 정도까지는 변할 수 있다고 말한다. 사람은 변하기 어려운데, 사랑하는 사람을 위해서 변화를 선택하기도 한다고. 


내게 사랑하는 존재가 '사람'이기는 어렵고, 해봤는데, '사람'은 변하더라. 고양이일 수는 있지만, 고양이는 강력한 '동기' 이지만, 나를 변화시키는건 아닌 것 같다. 당연히 사람 따라 다른데, 내 경우에는 '향상심'과 주변 환경이 가장 많이 사람을 변하게 만든다. 많이들 말하는 사람, 장소, 시간. 도 그렇고. 


'의지'라는 건 책이나 뉴스에 나오는 것처럼 모두가 뿜뿜할 수 있는 건 아니라서,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아마 거의 절대적으로 환경의 변화가 필요할 것이다. 나는 그렇다. 


어떻게 변화를 확인할 수 있을까? 나는 환경이 크게 바뀌고, 변했다고, 변한 것 같다고 계속 이야기하고 있지만, 집은 여전히 책 산과 정리 안 된 모든 것들로 아늑하다.(는 반어법임. 욕이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확실한 '변화'가 있어서 아마, 변하긴 했을거야. 라고 말할 수 있다. 


뭐냐면, 다이어리. 삼십년쯤 꾸준히 쓰려고 노력했던, 연초면 다이어리 고르느라 신나고, 사고, 또 샀던 나는 단 한 번도 일기 쓰기에 성공해 본 적이 없다. 한 달 넘긴 적도 거의 없고, 두 달 이상은 전무. 그런 내가 2019년에 5년 다이어리를 쓰는데 성공하고, 작년의 나 아래에 올해의 나를 기록하고 있다. 짜릿하다고. 작년의 나를 보면. 


내가 변했다는 소중한 증거이기도 하지만, 작년의 나, 치과 다녀와서 아프고, 무쓸모의 하루를 보냈다고 적어두었다. 

올해의 나, 5시에 일어나 모닝루틴 돌리고, 6시 20분에 집을 나가 12시까지 열심히 쓸모 있을 예정. 


다이어리 준비는 11월에 이미 끝났는데, 1월에 새로운 다이어리가 생겼다. 

미셸 오바마의 비커밍 다이어리. 


작년 겨울, 미셸 오바마의 '비커밍'과 엘리자베스 워런의 '이 싸움은 우리의 싸움이다' 를 읽었다. 내게는 워런의 책이 더 와닿았지만, 미셸의 책은 압도적인 좋음으로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리스펙트하지 않을 수 없는 책이었다. 자신의 가치관과 목적의식을 정말 잘 포장해서 내 놓음. 


좋았던 것은 미셸이 싸우는 과정과 이기는 과정이었고, 이런 것들을 배워야지. 생각했었다.

가족의 소중함을 말하는 사람들은 늘 내게 물과 기름같이 여겨졌지만, 다른 좋은 것들이 많았기에 잘 읽었는데, 

다이어리의 질문들은 '사람'에 대한 것들이 많아서 여러 페이지를 그냥 넘겼다. 


그나마 지금의 나니깐, 나중에라도 한 번 써 보는 시도라도 해봐야지. 라고 생각하는 것이, 

여기 내려와서 아빠와 일하게 되었고, 지금은 동생과 일하고 있고, 그 중간에는 늘 엄마가 있다. 


비혼 노년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면서, 사회적 관계와, 적당히 깊고, 얕은 인간관계, 커뮤니케이션에 대해 이제 막 생각하기 시작했기 때문. 








틈날때마다, 아니, 틈 내서 끄적거려 보려고. 


예전의 나의 글을 읽는 것은 변화하는 나를 보기에 좋은 도이고, 

쓰는 것의 많은 장점들을 좋아하니깐. 


그나저나, 오늘 새로운 모닝루틴 돌리는 날인데, 페이퍼 쓰는 것도 20분 넘게 걸리니, 모닝루틴 한 시간으로 부족한가.. 

이번주는 5시 일어나보고, 전날 밤에 할 수 있는 것들은 미리 하고, 안 될 것 같으면, 4시반에 일어나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