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와 예술로 보는 이탈리아 기행 - 세계 인문 기행 2 세계인문기행 2
다나카 치세코 지음, 정선이 옮김 / 예담 / 2000년 7월
평점 :
절판


물론 '문화와 예술로 보는 이탈리아 기행'이다. 하지만 '영화로 보는 이탈리아 기행'이라고 한다면 독자들을 더 배려 할 수 있는건데... 영화를 싫어하는 사람이 이 책을 보다가 이탈리아까지 싫어하게 되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된다. 나는 영화를 많이 싫어하는 편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이 책을 끝까지 재미있게 읽지 못했던건 이 책의 저자가 영화평론가여서일까... 그만큼 반은 영화이야기 그리고 반은 이탈리아 이야기다. 물론 이탈리아의 영화 이야기다. 하지만 난 이탈리아 영화라고 하면 이 책에서 단 한번 밖에 언급되지 않은 '로마의 휴일'밖에는 잘 모른다. 물론 더 열거하자면 몇 개 더 있을 수도 있겠지만...이책에서는 저자가 너무 영화평론적인 글을 많이 써서 도대체 이 책이 이탈리아라는 나라에 대해 쓴 건지 아니면 이탈리아의 영화에 대해 쓴 건지 의문이 들 때가 많았다. 그래서 참고로 이 책을 재미있게 읽고 싶다면, 이 책에 언급된 영화를 미리 보고 이 책을 보길 바란다.

물론 좋은 점도 많다. (책을 막 덮은 상황이라서 조금 화가 나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글의 첫문단부터 비판을 한것이다.) 일단 예담에서 나온 책이니만큼 컬러풀한 사진이 많다. 그리고 옆에 사진에 대한 설명도 상세하다. 또한 이탈리아의 잘 알려진 지방(피렌체, 베네치아, 나폴리, 시칠리아, 밀라노, 로마)을 한 곳씩 집중적으로 다루었기 때문에 그 지방에 대해 어쩌면 그 곳에 사는 사람보다 더 상세하게 잘 알 수도 있겠다 싶었다.

나는 피렌체에 대해 흥미가 많았지만, 이 책을 읽고 나서 베네치아와 나폴리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이 생기게 되었다.

책을 읽기 전엔 큰 환상을 가지고 있었다. 마치 그 나라가 유토피아라도 되는 것처럼... 하지만 베네치아의 물 오염과 여름마다 찾아오는 심한 재해로부터의 피해, 그리고 시칠리아에 사는 사람들의 빈곤함.. 북이탈리아와 남이탈리아의 갈등,마피아 등...    이 나라에서도 우리나라 만큼이나 나름대로 많은 갈등을 겪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탈리아에 대해서 많은 걸 알게 되었다. 그러나 너무 영화와 정치를 깊이있게 다루어서 독자들이 조금씩 지겨워 할 수도 있을 것 같다... 

혹 이탈리아를 여행하는 이가 있다면 가기 전에 이 책을 꼭 한번 읽어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아노 치는 대통령 [dts] - [할인행사]
전만배 감독, 안성기 외 출연 / CJ 엔터테인먼트 / 2003년 5월
평점 :
품절


온 가족이 함께 봐도 정말 좋은 영화입니다.

보면 볼수록 대통령 배역에 안성기씨가 캐스팅이 너무 잘 된 것 같은데요.

그 이유는 보면 알죠 ^^

강추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4-12-13 11: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프레이야 2006-08-04 2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영화 재미있나봐요. 전 최지우가 글쎄, 싶어서 안 봤는데요..^^
 
냉정과 열정사이 - Blu 냉정과 열정 사이
쓰지 히토나리 지음, 양억관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00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아오이의 이야기를 읽고, 한참이 지난 뒤 이 책을 읽게 되었다. 번갈아서 보면 더 좋았을 걸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나중에 잊혀질 때 쯤 그렇게 읽어볼 생각이다. 이 두 책에 대해 말하자면 일단은 기발하다. 그리고 참신하다. 어떻게 이런 책을 만들 생각을 했을까... 남여 작가가 하나의 내용을 남자주인공과 여자주인공으로 나누어서 쓰는 것.. 전에도 이러한 책이 있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이디어 자체가 참신하고 좋았다. 또한 이탈리아의 피렌체를 배경으로 했기에 그들의 사랑이 더욱 아름다워 보인 것 같다. 더군다나 내가 이탈리아라는 나라에 관심을 갖게끔 해 준 책이니...

책 뒤에 역자후기에서 양억관씨가  '주인공 쥰세이~이런 연애 이야기다.' (아직 책을 안 보신 분들을 위해 다 적지는 않겠다.) 이렇게 한 문단으로 이 책의 줄거리를 요약해 놓으셨다. 그리고 한가지 당혹스러웠던 점은 끝에 '이런 연애 이야기다.'라는 말... 속으로 '이 분 참 솔직하시네'라는 생각을 했다. 내 동생도 이 책을 읽어보고 별 줄거리도 없다는 식으로 얘기했기에.. 혹시 이 분도 번역은 하지만 혹시 이책을 그냥 그런 이야기로 보시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영화는 책의 이야기와는 조금 다르다. 영화도 꽤 재미있게 보았는데, 어떤 사람이 내가 그 영화를 감동적으로 보았다고 하니까.. 니가 아직 사랑을 안 해봐서 너도 사랑을 하고 나면 나중에 생각했을때 정말 영화같은 사랑을 했었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했던 기억이 난다. 그래서 그럴까... 그 사람도 그냥 이런 연애 이야기다.. 라고 단순하게 말하겠지..

하지만 내가 좋았던 것은 조용조용하면서도 내면을 관찰해서 잘 묘사하는(?) 문체가 좋았고, 그래서 카페에서 커피한잔과 함께 음미할 수 있는 좋은 소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역사를 끌어안은 거리.

21세기라는 새로운 천년기에 돌입한 지금도 아직 중세를 그냥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거리.

어리석음과 위대함이 동거하는 거리. 복원을 거듭하는 거리. 과거를 응시하는 거리.

-피렌체...

이렇게 묘사한 피렌체를 내가 어찌 좋아하지 않을 수 있으랴.. 피렌체를 내 맘으로 이끌어준 이 책에 감사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4-12-10 23: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미미달 2005-01-18 1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 민하구낭
 
21세기 먼나라 이웃나라 6 - 이탈리아 먼나라 이웃나라 6
이원복 지음 / 김영사 / 2000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냉정과 열정사이'에서의 배경은 이탈리아이다. 이탈리아에서도 피렌체라는 도시인데, 책에서 서술하기를 과거의 문화유산만이 그대로 남겨진 현대식 건물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한마디로 시간이 멈춘 도시라고 한다.'냉정과 열정사이'를 재미있게 읽었던 터라 배경이 되었던 이탈리아에 대해서.. 그 중에서도 피렌체에 대해서 잘 알고 싶었다. 꼭 가 보고 싶기도 했다. 그래서 먼나라 이웃나라 이탈리아편을 읽게 되었는데, 이탈리아의 본격적인 역사보다는 고대의 로마에 대해서 비중있게 다루어져 있다. 로마에 대해서 잘 몰랐었는데,  알게 되고 부터는 더 많은 걸 알고 싶어서 다른 로마에 관한 책들도 많이 접해 볼 생각이다. 솔직히 이탈리아의 역사보다도 그 나라의 문화에 대해서 많이 알고 싶었는데, 이 책에서는 문화보다도 역사위주로 써 있기 때문에 나처럼 역사보다는 문화를 알고 싶어하는 이들에게는 추천하지 않겠다. 하지만 역사를 알아야 문화를 더 잘 알 수 있는 법!그러니까 가령 그 문화가 어떻게 생겨나게 되었고, 언제 나타나게 되었는지는 역사를 공부하면서 저절로 알게 되므로 큰 실망은 하지 않을 것이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밝다. 전체적인 인상이 그래서 내가 이탈리아를 더욱 좋아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이렇게 복잡하고 분열되어 있는 가슴아픈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줄은 몰랐다.  특히 북부에는 게르만계, 남부는 라틴인, 로마인, 그리스인, 아라비아인 등 이렇게 다민족인 살고 있다는 사실에 더욱 놀랐다. TV에서 많이 봤던 이탈리아인들은 동양인과 비슷하게 생겼었는데...


암튼 이탈리아.. 꼭 가 보고 싶은 나라다. 나중에 여유가 된다면 언젠가 꼭 가봐야지..이 책은 특히 로마의 역사에 대해서 잘 설명되어 있으니까, 고대 로마에 대해서 알고 싶은 이들에게는 강력추천하는 바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효자동 이발사 [dts] (2disc) - [할인행사]
임찬상 감독, 송강호 외 출연 / 에이나인미디어 / 2004년 8월
평점 :
품절


60년대에서 70년대까지 그 암울했던 시절을 효자동 이발사를 주인공으로 재미있게 보여준 영화다. 시대는 암울했지만 순박한 이발사를 주인공으로 한 휴머니즘을 곁들여서인지(?) 감동적이기까지 했다. 내가 겪어보지 못한 시대를 영화로 재미있게 볼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도 영화의 묘미를 느꼈고, 다소 풍자적인 면이 있있었는데 어쩌면 이점이 영화를 더욱 재미있게 볼 수 있던 요소였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또 하나 느꼈던 건 '역시 송강호'라는 생각.. 물론 효자동이발사를 다른 사람이 연기해도 잘 할 수 있었겠지만, 송강호만의 색깔이랄까... 배우 송강호가 더욱 좋아지려는데... ^^




그 시대를 살았던 지금은 성인이 된 이들에게는 그 시대를 반추할 수 있는 영화가 될 것이고, 그 시대를 살아보지 못한 이들에게는 영화로서 그 시대를 겪어볼 수(?)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꼭 추천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4-12-10 2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