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세 - 마음아 부탁해

MV에서 쓰인 기법은 샌드아트라는 기법.
백라이트가 들어오는 판 위에
채로 걸러 내고 열로 가열해 
얻은 고운 모래입자를 가지고 하는
일종의 예술기법.

찰나, 순간적이며 보존이 불가능한 예술행위.
어쩌면 사랑과 비슷한걸지도...

뱀꼬리 : 음악이 안나오길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시장미(이미애) 2008-04-15 10: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신기하네요 - 저렇게... 쉽게 지워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겠어여-
모세의 노래 참 좋아요. 예전 곡들도 다-

어제는 이 음악들으면서 울다가 지쳐서 잠들었는데, 오늘은 눈물이 안나요-
그래도 마음은 조금 편안해졌어요. :)

Mephistopheles 2008-04-15 10:53   좋아요 0 | URL
눈물아 어서 마르렴 마음아 단단해 지렴
하역한 나의 사랑이 이제 더는 그놈 원하지 않게.??

이렇게 되가는 거겠죠? ^^
 

술 좀 적당히 마시고 노래방이라는 곳에 가게 되면, 소위 좀
놀 줄 아는 사람들이 무르익는 분위기에 아주 기름을 붓는 곡이
있다면 아마도 DJ DOC의 "Run to you"가 아닐까 싶다.

얌전 빼던 사람도 소위 테이블에 올라가는 지X를 하고 벽에 붙어
벽춤도 추게 만드는 이 막강한 댄스곡의 가사는 자세히 들어보면
꽤 야하다. 남녀간의 육체적 사랑내용을 은근히 묘사하고 있으니까.
(그래서 발표 후 방송금지곡이라는 수모까지 당했다고 한다.)

이 노래의 그 유명한 전주부분은 사실 Boney M 이라는 미국가수의
곡 Daddy Cool의 셈플링이였는데 부분 저작권으로 2천만원을 요구
했다고 한다. 돈아까워 그 돈 안내고 런투유의 리메이크 시 DJ DOC는
저작권 요구를 할 수 없다는 족쇄에 묶여 버렸는데.....

이 곡이 대만 홍콩 베트남...심지어 일본에서까지 리메이크가 되며
각국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어버린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것....
DJ DOC측은 재주는 곰이 돈은 왕서방이..에서 바로 곰으로 전락해버렸다고
한다.

작년 일본에선 기시단의 리더 DJ OZMA에 의해 리메이크가 되었는데
이 곡이 꽤나 인기를 끌었나 보다. 가사 내용은 원본과 크게 다르지
않게 좀 야시시하긴 하다만 시대가 흘러서인지 아님 OZMA표 화려한 무대와
안무로 더 빛을 발하고 있는 상황이라고나 할까.


DJ OZMA는 한국댄스곡들을 꽤나 좋아하나 보다. 코요테의 순정까지
리메이크 했으니까. 그리고 일본 본토에서도 제법 먹히나 보다.
치바 롯데라는 일본 프로야구팀의 응원가로 순정의 도입부가 쓰일 정도니까.

가끔 립 서비스로 여러나라 노래를 셈플링하지만 한국의 가요가 제일
훌륭하다라고 말하던 DJ OZMA의 언급은 그냥저냥 립서비스라고 불리기엔
조금 무게감이 있다. 노라조나 DJ DOC를 존경의 의미로 생각하며 가수 유니의
자살 소식에 조문을 보냈을 정도니까.

어찌되었던 음주가무와 노래실력으론 전 인류 최고(?)인 한민족의 댄스곡들이
글로벌하게 먹히고 있는 모습들은 즐겁고 재미있다.  

뱀꼬리 : 오즈마의 런투유 리메이크로 DJ DOC와의 조인트 콘서트에서는 약간의 잡음과 충돌이 있었던 듯...하긴 일본의 악동과 한국의 악동이 만났으니 볼만했겠다. 이런저런 이유로 아마도 오즈마에겐 그날이 최고와 최악의 날이였나 보던데...그래도 DJ DOC의 "DOC와 춤"을 바로 리메이크 해버린 걸 보면 지들끼리 잘 화해한 듯....^^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털짱 2008-04-08 17: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덕분에 간만에 웃었습니다. ^^

Mephistopheles 2008-04-08 18:50   좋아요 0 | URL
분명...쌈마이 양이치틱...한 영상인데..보면 흥겨워요..^^ 제 몸에도 몇프로의 양아치피가 흐르는 걸지도 몰라요..ㅋㅋ

paviana 2008-04-08 2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제가 껌좀 씹을때 run to you 노래방에서 좀 불렀는데..ㅋㅋ

Mephistopheles 2008-04-09 15:07   좋아요 0 | URL
그럼 테이플에 올라가시나요 아님 벽에 붙으시나요..?? 파비님...ㅋㅋ
 

*. 제목에 오해의 소지가...전 이성애자 입니다..흠흠..

앨범을 내고 이름 좀 유명한 섹소폰 연주자들의 테크닉은
비슷비슷한 것 같습니다. 가볍다고 치부하기엔 케니 지의
테크닉도 펌하할 순 없고 데이빗 코즈 역시 마찬가지라죠.

혹자는 모던재즈는 스탠다드 재즈에 비해 무게감이 없다.
라는 표현도 하긴 하지만, 시대에 따라 주류가 되는 음악이
있듯 재즈도 역시 이와 다를 바는 없다고 보여집니다.
다시 말해 귀에 잘 감기는 음악들이 대세가 되는 세상이죠.

제가 봤을 때 이런 여러 섹소폰 연주자들 중에 샌본은 좀
특별하다고 보고 싶습니다. 모던과 스탠다드쪽을 열심히
왕복달리기 한다고나 할까요. 너무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는
음악들을 선보입니다. (근래 앨범들이 지나치게 팝적인 요소가
강하긴 하지만서도 초기 앨범들은 대단합니다.)

그리고 곡에 대한 분위기나 감성을 기가막히게 잘 맞춰주는
연주를 해줍니다.

비가 오면 비가오는 날 분위기에 딱 맞게 눈이 펑펑 내리면
거기에 또 딱 맞게 햇빛 쨍쨍 내리쬐면 거기에 또 맞게..

지나치게 팝적이며 대중적인 근래의 그의 앨범에서도 역시
데이빗 샌본만의 내음과 운치가 존재하니까요.^^ 

스티비 원더나 이글스등등 유명 뮤지션들의 앨범 세션으로도 활동했답니다. 그만큼 기본기가 탄탄하다는 말이기도 하고요. 이글스의 세드카페 마지막 부분 샌본의 연주랍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8-04-07 1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유쾌한 현대재즈 연주입니다.
말씀대로 기본기가 탄탄해 보이는군요. 하하
즐거운 기분이 막 느껴집니다.


Mephistopheles 2008-04-07 16:33   좋아요 0 | URL
연주도 잘하고 곡 역시 분위기 잘 맞추고 물론 콜트레인이나 기타 스탠다드 재즈 뮤지션들에 비해 그 족적은 미비하지만 충분히 들어도 아깝지 않은 뮤지션 중에 하나랍죠.^^

L.SHIN 2008-04-07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응~ 놀려 먹으려고 했는데, 미리 빨간글씨로 연막을 치다니, 쳇, ㅡ.,ㅡ

Mephistopheles 2008-04-07 16:33   좋아요 0 | URL
흐응~그러다가 되로 주고 말로 받을라구용?

L.SHIN 2008-04-07 17:01   좋아요 0 | URL
헙....ㅡ.,ㅡ (왜 난 부정을 못하는겐가..)

Mephistopheles 2008-04-07 17:26   좋아요 0 | URL
우히히히 (염화폭소)

비로그인 2008-04-07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고 봤더니 저도 이 남자 좋아라 합니다.

Mephistopheles 2008-04-07 17:27   좋아요 0 | URL
이 남자 섹소폰 소리가 참 분위기 있죵..^^
 

1. 흥얼흥얼 노랫가사.
-한때 퀴즈 아카데미라는 대학생 대상 퀴즈프로그램 시그널 송으로 쓰였던 것이
기억남. 가사를 살펴보면 샌프란시스코에 가면 머리에 꽃을 꽂으라고 하는
내용이다. 왜 나는 이 노래가사를 보며 동막골 광년이 생각이 나버리는지 모르겠다.

2. 영화.
-숀 코너리 할배와 니콜라스 케이지 아저씨가 공동 주연한 영화 "더 락"을 보면
초반 추격신이 이 동네에서 이루어진다. 숀 할배는 험비로 튀고 케이지 아저씨는
페라리로 쫒고..
그 유명하다는 언덕배기 추격씬에서 이 동네 명물 땡강땡강 종 울리는 노상
전차가 개박살 나는 장면과 케이지 아저씨의 페라리 박살에 지나가던 껄렁남
"아유 아저씨 페라리가 박살이 나부렸네요"에 케이지 아저씨 " 내차 아니거든"
으로 맞장구 치던 명대사(?)가 생각나부렸다.

사실 "더 락" 보다 월씬 이전 스티브 맥퀸 아저씨의 카리스마 팍팍 튀어 나왔던
영화 "블릿"에서의 자동차 추격전이 훠얼씬 멋지다. 엑스맨 최후의 전쟁에서의
마그네토가 금문교 통째로 들어서 움직이는 어이상실 장면은 언급하진 않고 싶다.

3. 게이.
-샌프란시스코는 게이들의 천국이란다. 길거리에 남자 둘이 다정하게
손을 잡고 그것도 화려한 원색계열의 옷을 입고 다닌다면 99.9%는
"게이"라고 한단다.

4. 왠 샌프란시스코타령?
-그거야 오늘 마님이 공연일정으로 아침에 샌프란시스코행 비행기를 탓기 때문.


댓글(5)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네꼬 2008-03-25 2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유, 그러니까 결국 애정 페이퍼군요!

클리오 2008-03-25 2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유.. 마지막에서 갑자기 마음이 짠~해지시는것이... 아직도 사랑이 넘치는 커플...ㅎㅎ

비로그인 2008-03-26 1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스티브 맥퀸, 메피스토님.


무스탕 2008-03-26 14: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요 페이퍼에서 영감을 얻어(?) 오늘 적은 '내 사랑 만화책' 제목이 <뉴욕뉴욕> 이라지요. 뭔 상관인지.. ^^;

마님께서 주니어와 가까운 곳으로 공연을 가셨네요 +_+


Mephistopheles 2008-03-27 01: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꼬님 // 아유, 그러니까 꼭 그런건 아니랍지요.그냥 샌프란시스코에 가족이 가 있으니 관심이 가는 도시라는 거랍죠..ㅋㅋ
클리오님 // 아유..꼭 그런 건 아니라니까니까요..ㅋㅋ
한사님 // 멋지죠..그 심퉁 덕지덕지 붙은 무뚝뚝한 얼굴.. 그만한 배우 없죠..
무스탕님 // 어쩐지 어쩐지..뉴욕은 거의 반대편이긴 하지만 그래도 한통속도시니까..^^
아 주니어와 마님의 거리는 시차까지 존재하는 제법 먼 거리랍니다. 그 놈의 나라 땅덩어리가 보통커야죠..^^
 

고백  - 델리스파이스-

원래는 조인성, 손예진 주연의 "클래식"이라는 영화에서 쓰인 곡이지만, 누가 만들었는진 몰라도 아다치의 명작 H2와 잘 맞아떨어진다.

음악을 들으며 H2의 장면 하나하나를 보고 있으니 그때의  기억이 쓰나미처럼 밀려오는구나. 캬 대사 죽인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urnleft 2008-02-15 04: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떨어지는게 아니라, 이거 대놓고 H2 대사 차용했던거 아니었어요? -_-a

Mephistopheles 2008-02-15 09:55   좋아요 0 | URL
그럴 수도 있겠다..라고 생각 중입니다..^^ 하긴 싱크율이 지나치게 높긴 하죠?? ^^

웽스북스 2008-02-15 23:32   좋아요 0 | URL
그랬던 걸로 알고 있어요 ^^
어디선가 글을 읽었던 기억이 나요
아다치미츠루 만화 보고 쓴 가사라고

비로그인 2008-02-15 10: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델리스파이스의 멤버가 H2를 생각하며 가사를 썼던거죠 :)

Mephistopheles 2008-02-15 10:09   좋아요 0 | URL
어어라 그런거였습니까?? 어쩐지어쩐지..

날개 2008-02-15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꺄~~~악~~>.<
오늘 책 다시 꺼내놓고 봐야겠어요!

Mephistopheles 2008-02-16 10:56   좋아요 0 | URL
다시 읽어봐도 역시나 청춘스포츠러브만화의 최고봉이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