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명과 변명 사이

실미도의 유명한 한 장면.

설경구가 안성기의 머리 위로 총을 난사하기 전에 외치는 한 마디.

"비겁한 변명입니다!!!!!!!!!!!!!'

내가 안성기였다면 이렇게 묻고 싶다.

너는 비겁하지 않은 '변명'을 할 수 있나?

---------------------------------

나의 말에 변명이란 이름이 붙을 때,
그 말들은 이미 깨끗하지 않은 비겁한 변명이 된다.

중요한 건 그 이름을 붙여주는 것은,

그 말을 하는 내가 아닌, 그 말을 듣는 타인이라는 것.


댓글(6) 먼댓글(1)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 설명과 변명 사이
    from 언제나 꿈꾸는 나날들 2007-06-10 20:35 
    발레 공연 퍼포먼스 중에 1막 끝날 때 3층에서 종이비행기를 뿌리는 게 있었다 무대로 떨어진 종이비행기를 줍기 위해 아이들이 올라가는 것을 막기 위해 무대로 올라가는 계단을 지...
 
 
푸른신기루 2007-06-08 0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방명록 때문에 쓰신 글??
근데 무슨 뜻인지 모르겠어요-_-a
그게 변명이 아니었다고 변명(!)하시는 건지 그냥 써보신 건지..;;
근데 왜 같은 글을 두 개나 올리셨을까..-_-;;

Heⓔ 2007-06-08 08: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방명록 쓰시기 전에 썼다가...그냥 지웠는데, 체셔님이 없어졌다고 해서 다시 올린거에요 -ㅁ-;;

비로그인 2007-06-08 09: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뒤늦게 올려서 뭐라 댓글 달려고 했는지 까먹었음 -.-...

Heⓔ 2007-06-08 2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헉!!!!

프레이야 2007-06-08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듣는쪽에선 변명이고 하는쪽에선 해명일까요. ^^
변명이란 말은 이미 비겁하다? 그런 것 같네요. 듣는쪽에선..

Heⓔ 2007-06-08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그렇게 생각해요.
비겁하지 않은 '변명'은 없다고..
변명이란 말은 이미 비겁하다고 보아요 ^^
 

처음엔 그냥.
10만원 중반이면 되겠지 했다.

한 2만원 정도만 더 추가하면 더 좋은 게 있네?

10만원 후반까지 올렸다.

어? 한 3만원 정도만 더 추가하면 더 괜찮은 걸 살 수 있네?

20만원 초반까지 올렸다.

뭐야 3~4만원 정도밖에 차이 안 나잖아? 기왕 사는 거 더 좋은 거 사야지.

20만원 중후반까지 올라간다.

기왕 살 바에 한 10만원 더 보태서 뽕을 뽑는게 낫겠지.

30만원 후반까지 올라간다.

이 가격이면 그냥 보급형 DSLR로 넘어가는 게 낫지 않나?

40만원 후반까지 올라간다.

바디만 있으면 되나 렌즈가 있어야지. 하면서 알아보다가, 렌즈+바디면 더 좋은 바디를 살 가격이 된다.

가격이 더 올라간다.


이건 아니다 싶어서 다 치워버렸다.


비단 카메라를 살 때에만 이러는 것이 아니다.

처음엔 정말 조금만 더 욕심을 부린다.
하지만 거기서 끝나지 않고..
더 조금만..
조금만 더..
끝없이 부풀어진다.
나중에 돌아보면 처음과의 차이는 어마어마해진다.


이런 욕심을 내 꿈에 쏟아 왔다면 지금쯤 난 참 멋진 놈이 되었을 텐데.

뭐 아직 늦지 않았겠지.


작심삼일..
아니.
작심삼초만 버린다면 -_-;

댓글(6)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늘빵 2007-06-04 2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초심으로 돌아가서 카메라는 한달 뒤에 다시 생각하세요. 하하. 그럼 다시 10만원으로 내려갈겁니다. 저는 헤드폰 때문에 계속 갈등입니다. 얼마전 컴터 스피커 제이씨현 크레에이티브 거 5.1 쓰고 있었는데 이게 고장나서 브릿츠 2.1 채널 젤 좋은걸로 주문했거든요. 그래서 더 갈등중. 자꾸 돈 들어갈 데만 생겨서.

비로그인 2007-06-05 10: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든 업그레이드에는 제한이 없잖아요 ^^
근데 중요한 건 최신형, 최고가의 기기들을 값을 지불한 만큼의 기능대로 100% 활용하는 이들은 거의 없다는 사실 :)
히님은 어떤 스탈인지 모르지만 뽐뿌질은 항상 지혜롭게!

네꼬 2007-06-05 11: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작심삼초라뇨! 하하하.

비로그인 2007-06-05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이런 욕심을 내 꿈에 쏟아 왔다면 지금쯤 난 참 멋진 놈이 되었을 텐데."

멋진 문구, 현실적이고 피부에 와 닿는 문구 가슴에 담아갑니다.

2007-06-07 22: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Heⓔ 2007-06-07 2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프님/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더 다양한 기종들이 눈에 들어오네요 ㅠㅠㅠㅠㅠ
체셔님/ 저도 100%는 활용 못해요 ㅎㅎ 그래서 애당초 가격대성능비를 따지는데...
디카는 너무 다양해요 ㅠㅠㅠ
네꼬님/ 작심삼초는 버려야해요 ㅎㅎㅎ
엘신님/ 멋지다 하시니 감사합니다.
속삭이신 님/ 공개했습니다 :)
 

리쌍 - dead phone
 
 
빛을 가린 커튼을 힘차게 활짝 치고서 기지개를 피며 난 하루를 시작해...
멀어졌던 친구와 오늘밤을 약속하며 모처럼 클럽에 가서 미친듯이 놀까...
아껴왔던 사랑은 떠나갔지만 한편으론 잘된일이야..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바보처럼 왜 헤맸는지.. 사랑에 목숨을 걸었었는지...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사랑이 전부라 믿고 있었네..
너 없이 난 살수있어..

 
몇시까지 잤는지 누구와 어디 있는지 알려줄 곳 없어 난 때로는 낯설어
하지만 이젠 익숙해..
날 위한 삶은 지금부터...
날 위한 삶은 지금부터..
너 없이도 다시 살수 있어..
아껴왔던 사랑은 떠나갔지만 한편으론 잘된일이야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바보처럼 왜 헤맸는지...
사랑에 목숨을 걸었었는지..
나 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사랑이 전부라 믿고 있었네..
너 없이 난 살수있어...



그토록 죽고 못 살았으면서.. 그토록 원했으면서..
서로의 연이 끊길땐..
제발 좀 놔두라 하네...원하는건 자유라하네..
지긋지긋하다며 그만 좀 가두라하네..
나 아닌 다른 사람이 그 사람의 손을 잡아도 기분은 하나도 나쁘지 않아..
아마도..
이별의 신호인가봐.. 또 갈수록 자주 생각나질 않아.. 눈을 감아도..

나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바보처럼 왜 헤맸는지
사랑에 목숨을 걸었었는지
나 홀로 살아가는게 이렇게 편했었는데
사랑이 전부라 믿고 있었네
너 없이 난 살수있어


이별에 얽메지마.. 겁내지마..
열내지마.. 연락이 없다고 또 성내지마..
말없는 전화기에 괜히 손대지마..
떠나버린 사람 때문에 힘빼지마..
내 맘대로 행복해질순 없겠지...
돌아간대도 기쁘지만은 않겠지...
그래서 연습해 너 없이 홀로 걷는걸..
편히 잠이 드는걸 밤새도록 즐겨보는걸..


이별에 얽메지마 겁내지마..
보내야 할 사람은 그냥 맘편히 보내..
말없는 전화기에 괜히 손대지마..
언젠가 새로운 사람이 다시 오네..
이별에 얽메지마 겁내지마.. 가슴 아파도 다시 못봐도.. .
말없는 전화기에 괜히 손대지마
이제는 괜찮아..
 
나홀로 살아가는게...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로그인 2007-06-02 22: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리쌍 노래 참 좋아하는데 ^^
노래 잘 듣고 가요. 가사도 나름 의미심장하군요 :)

2007-06-04 22: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Heⓔ 2007-06-07 2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체셔님/ 가사가 정말 의미심장하지요? :)
두번 속삭이신님 / 말 안해도 알지요? :)
 

RSS는 반드시 구독하거나 발행할 필요는 없는 기능입니다.
RSS를 발행하게 되면,
해당 RSS주소를 수집 혹은 구독을 하는 곳으로 자동적으로 글의 일부나 전체가 보내집니다.
이 기능을 통해 맞춤형시작페이지나,
새로운 글 알리미용으로 쓰는 경향이 많습니다.
주로 맞춤형페이지에는 신문기사들의 RSS나 파워블로거들의 RSS가 쓰이고..
새로운 글 알리미용으로는,
알라딘서재브리핑과 같이 이웃블로거들의 새로운 글 알림용으로 쓰입니다.

제가 한RSS를 사용하는 관계로 한RSS를 설명하겠습니다.

1. 한RSS 계정이 없을 경우 계정을 먼저 만들어야 합니다
1) 한RSS홈페이지에 들어가세요. http://www.hanrss.com/
2) 화면 좌측 중단의 회원가입 메뉴를 선택하세요.
3) 주로 사용하시는 이메일주소와 로그인시 사용할 비밀번호를 입력한 뒤 가입하기를 누르세요.

2. 계정 활성화를 하셔야 합니다.
1) 가입하신 이메일을 열어보시면 한RSS 이메일 확인 편지가 있을 것입니다.
2) 메일 내의 메시지에 따라 링크를 클릭하세요.

3. RSS 구독하기
1) 서재 혹은 블로그 하단에 위치한 RSS 버튼을 클릭하세요.
2) 원하는 RSS를 선택하세요.
http://blog.aladin.co.kr/me/rss
이런 식으로 rss혹은 xml등의 단어(?)가 붙은 주소가 보이시면 복사를 하세요.
알라딘의 경우 RSS구독하기에서 한RSS를 선택하고 구독하기를 누르면,
한RSS의 로그인페이지로 넘어갑니다.(이미 로그인되었을 시 바로 추가하기로 넘어감)
3) 추가할RSS정보를 확인하시고,
원했던 곳이 맞으면 하단에 있는 내RSS에 추가를 누르시면 됩니다.
(기타 설정에서 폴더별로 나누어 선택할 수도 있습니다.)

4. 한RSS 몇 가지 더!
- 한RSS홈페이지에서 한RSS알리미를 다운로드 받으면,
바탕화면에서도 금방 새글이 등록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firefox브라우저를 사용하시는 분은,
브라우저상에 알리미를 설치할 수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6년 내 가슴에 한 줄기 빗방울들을 떨구었던 작품들..


1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아무도 모른다- [할인행사]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야기라 유야 외 출연 / 아인스엠앤엠(구 태원) / 2007년 5월
6,900원 → 3,800원(45%할인) / 마일리지 40원(1% 적립)
2006년 12월 07일에 저장
품절
지루하리만치 조용한 분위기의 영화.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보고 난 뒤의
먹먹해지는 가슴을 부여잡기란 쉽지 않았다..
말 없이 멀어지는 아이들의 뒷모습이 자꾸만 가슴을 짓눌렀던 영화..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 일반판 재출시 (3disc)- 아웃케이스 + 킵케이스 + OST 포함
이누도 잇신 감독, 츠마부키 사토시 외 출연 / 디에스미디어 / 2006년 2월
27,500원 → 24,700원(10%할인) / 마일리지 250원(1% 적립)
2006년 12월 07일에 저장
품절
원작보다 나은 영화.
첫 장면과 마지막 장면이 반복되는데..
영화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봤을 때..사진들이 담긴 의미를 눈치채고 나서의
시린 가슴을.. 어떻게 싸매야 할 지 몰랐다..
미안하다... 미안하다 미안하다
손동인 지음 / 파라북스 / 2006년 2월
9,800원 → 8,820원(10%할인) / 마일리지 49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1월 20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06년 12월 07일에 저장

떠나가는 이들이 남은 이들에게 던지는 삶의 메시지..
정말 최선을 다해 살아야 하겠다는 책임감을 안겨주었다..
눈물의 편지
이진경 / 넥서스 / 2000년 2월
6,000원 → 5,400원(10%할인) / 마일리지 300원(5% 적립)
2006년 12월 07일에 저장
절판
내가 감히 편지를 쓴 이들의 안타까움을 이해한다는 듯이
눈물을 쏟아내는 것 자체가 배부른 자의 사치일 뿐이라 생각했다.
그래서 울 수가 없었다..


1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