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와 함께 190329

 

- 특수 분장 - 딸아이의 혼자 놀기

 

아이가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하더니, 학용품을 이용해 특수 분장을 했는데,

 

오우, 사실적인데.’

 

    

 

 

 

 

 

 

(* 링크된 도서는 읽지 않은 책.)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무해한모리군 2019-03-29 12:5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솜씨가 대단하네요 우와

마립간 2019-04-01 08:11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모리님.^^ 가족 모두 잘 지내시죠.

겨울호랑이 2019-03-29 20: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마립간님 오랫만입니다. 잘 지내시지요? 순간 상처인 줄 알았습니다. ㅋ

마립간 2019-04-01 08:12   좋아요 1 | URL
안녕하셔요. 겨울호랑이 님. 딸아이 덕분에 알라딘 마을에 흔적을 남깁니다.

붕붕툐툐 2019-03-29 21:3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학용품으로 저게 가능합니까? 수준급 분장이네요^^

마립간 2019-04-01 08:12   좋아요 1 | URL
딱풀, 수성 사이펜, 사프펜슬 심 등으로 했다고 하네요.^^

서니데이 2019-03-29 22: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처음 보았을 때는 상처인 줄 알았어요.
여러번 보아도 신기합니다.
마립간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마립간 2019-04-01 08:13   좋아요 1 | URL
서니데이 님 안녕하세요. 인사 감사합니다.

페크(pek0501) 2019-03-30 15: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랜만이십니다. 특수 분장 기술이 대단하네요.

마립간 2019-04-01 08:14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pek0501님.

오랜만이죠. 제가 알라딘 마을을 멀리하게 했던 이유들이 알라딘 외에서 어느 정도 정리가 된 느낌입니다.

2019-04-01 19: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립간 2019-04-02 08:15   좋아요 0 | URL
별일은 아니구요. 페미니즘 또는 페미니스트에 관한 알라디너의 인식, 가치관, 시각의 차이입니다.

제가 알라딘의 페미니즘 또는 페미니스트 수준에 도저히 도달하지 못할 것 같고, 소모적 논쟁만 되는 것 같아서요.

인터넷 또는 유튜브에 페미니즘에 비판을 하면서 ‘페미탈출은 지능순‘이라는 여성의 언급을 보면서 이제 알라딘 마을에 논쟁은 없을 것 같습니다.
 
나는 예쁘지 않습니다 - 화장을 지우고 페미니스트가 되다
배리나 지음 / 북로그컴퍼니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래 댓글에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9-02-28 19: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www.youtube.com/watch?v=7lQYwhmGmL8

우연히 책에 관한 동영상으로 위 동영상을 보게 되었다. 내용도 내용이지만, 말하는 것이 재미있었다. 이런 책도 알라딘 서재에서는 별점 4~5개이겠지 생각하고 서재에 들어와 봤다. 아니나 다를까, 한 분만 빼고 별점이 짱짱하다. (사실 여기서 발길을 돌려야 했다.) 알라딘의 별점이 보편이지 않음을 보여주기 위해 100자 평에 유튜브 주소를 남겼는데, 이것이 알라딘 정책을 위반한 것이다. (나는 인식하지 못했다.)

글을 통째로 내릴까 하다가 내가 한 헛지랄, 뻘짓도 흔적으로 남긴다.

마립간 2019-03-11 08: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www.youtube.com/watch?v=J0Kq4dYU2QU

마립간 2019-03-11 11: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권리만 찾고 의무는 나몰라라 하고 결과의 평등만을 원하는 ...

마립간 2019-03-15 12: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www.youtube.com/watch?v=CRcvbYIg7KY

https://www.youtube.com/watch?v=OX58eF3ofJg

페미탈출은 지능 순이라 ...
 

 

* 身邊雜記 181126

 

- Strength

 

* 두 번 다시 오를지 의심되는 고지高地에 올랐기에 기록을 위해 글을 남긴다. (3대 300)

 

201810월  4일 Squat 100 kg (Back, high bar, barbell)

20181015Dead lift 100 kg (Rumanian, barbell)

20181124Bench press 100 kg (Flat, barbell)

 

(현재 Dead liftconventional dead lift를 거쳐 sumo dead lift를 함.)

 

알라디너 서재에서 스타팅 스트렝스라는 도서를 봤다. 그 때, 언젠가 strength 훈련을 하고자 하는 마음이 있었다.

 

올해 초 새해 결심은 pike stretching이었다.

# 과학적으로 밝혀진 최악의 스트레칭 (절대 하지 마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fBbsZ6Wemhk

위 동영상을 보고 stretching 대신 strength 훈련으로 새해 결심을 바꿨다.

 

계획보다 1개월 정도 앞서 목표를 이뤘다.

 

# 하버드 생들의 특별한 독서법 - [끝까지 읽지 않는다, 다만?]

https://www.youtube.com/watch?v=GY8n6XSyosI

나는 하바드 생들의 독서법’에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지만, 어떤 부분은 독서 이외에 실천이 뒤따라야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누군가가 제이슨 스타뎀 Jason Statham의 등근육과 전완근이 부럽다는 글을 읽었다. 나는 딸에게 누군가의 결과를 부러워하기보다 결과를 가져오게 한 노력을 부러워하라고 일렀다.

 

* 인터넷 검색을 해 보면, 나의 strength 위치가 (나이 요소를 고려하지 않으면) 운동하는 젊은 여성의 근력과 비교된다.

 

# 일반인의 출근전 식사와 아침운동(가슴위주 밀기루틴)-운지기헬스TV(3500도전?)

https://www.youtube.com/watch?v=6Wdv7-dfau4

# 이토끼

https://www.youtube.com/watch?v=Ra11wvR82gA

https://www.youtube.com/watch?v=cKW2yrt3ApQ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12-04 21: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8-12-31 2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립간님 2018년에는 자주 뵙지 못했네요. 2019년에는 가끔이라도 뵙길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마립간 2019-01-02 08:08   좋아요 3 | URL
겨울호랑이 님, 새해 복 많은 받으세요.

작년, 알라딘에 매일 드르지만, 글을 쓰지 않으려 자제했던 것이 알라디너를 자주 뵙지 못하게 하였네요.

제 서재는 개인 생각의 정리이지 기록으로 활용하고 있는데, 통찰에 대한 발전이 없어 더더욱 글을 남기지 않게 됩니다. 그리고 페미니즘으로 대표되는 가치관에서 대부분의 알라디너와 저와의 격차도 편하지 않습니다.

그래도 기록을 남긴 만한 생각이나 개인적 사건을 글로 쓰려 하지만, 자주 있을 것 같지는 않네요.

연의에게도 인사 부탁드립니다.
 
아나토미 턱걸이 운동 가이드 - 턱걸이 챔피언의 혁신적인 훈련 테크닉과 해부학적 근육 트레이닝 아나토미 가이드
프레데릭 데라비에.마이클 건딜 지음, 장덕순 옮김, 정구중 감수 / 삼호미디어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찾다 보니, 이런 책도 있네. 도대체 연구가 안 되는 분야가 뭘까! Good!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書齋雜記 180920

 

페미니즘을 어따 써먹어?

 

인터넷에서 스크랩만 봤다.

 

* 결혼해서 아빠가 되지 못하면 삶이 불완전할 거라는 느낌을 받은 적 있는가? ; 당연히 있다. 내 세대는 그런 압력을 받으며 살았다.

 

* 직장에서 실직한 뒤 아내와 아이 부양을 어떻게 할 것이냐고 질문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 男子라 해자 解字를 통해 밭에서 일하는 사람이 아니라 十 口 子, 10명의 식구를 먹여 살릴 수 있는 사람이 남자라는 압력을 받으며 살았다.

 

*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에서 단지 자기 의견을 말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거나 위협을 당한 적이 있는가? ; 있다. 나는 알라딘에서 페미니즘을 비판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았다고 생각한다. 내 글의 댓글을 읽어보면 알 것이다.

 

* 여성들이 폭력적으로 변할까 봐 두려워한 적이 있는가? ; 있다. 나는 알지 못하는 모든 여성을 워마드 회원으로 본다. 비난 받는 것보다 안전한 것이 낫다고 생각하는 페미니스트의 가치관을 수용했다.

 

뱀발) 임산부석에 앉은 남자는 문제 삼지만, 임산부석에 앉은 임신하지 않은 여성을 문제 삼지 않는 이유는 뭘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