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요

- 시인의 마을
 8월 15일 친구들과 모임이 있어 차를 타고 가던 중 라디오에서 정태준의 ‘시인의 마을’이라는 가요가 흘러 나왔습니다. 노래를 듣던 중 깜짝 놀랐습니다. ‘시인의 마을’의 가사 중에 있는 ‘방랑자’가 ‘수도승’으로 바뀐 것입니다. 70년대 포크송 가요집을 보면 가사가 ‘수도승’으로 나오는데, 80년대 이후 발간된 가요집이나 방송에서는 모두 ‘방랑자’로 되어 있었습니다.

 20년이 지난 지금 원래의 가사로 되돌아 간 것일까?

 80년대 중반 에피소드) 어느 여자 분이 라디오 방송에 사연을 보냈습니다. 사귀던 남자 친구가 종교적 문제를 결정하면서 교제가 의미 없어져 버렸기 때문입니다. DJ는 사연을 소개한 후 사연과 연관된 노래, ‘수도승’이 포함된 가사라는 소개와 함께 ‘시인의 마을’을 들려주었습니다. 그러나 이 노래는 ‘방랑자’로 개사된 후 녹음된 노래였습니다.

- 바윗돌
 23일 김대중 전 대통령님의 영결식이 있던 날입니다. 라디오 방송에서 ‘바윗돌’이라는 가요를 듣게 되었습니다. 1981년 MBC 대학 가요제 대상 수상곡인 이 노래는 다른 대상곡과는 달리 방송을 타지도 못했고 일반인들에게도 잘 알려지지 않은 노래입니다. 노래가 발표되자 마자 바로 금지곡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이 노래가 담긴 음반 자체가 회수되어 공중파 방송 3사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 노래는 친구의 무덤 앞에서 만들어졌습니다.

 20년이 지난 지금 다시 듣게 되다니! 음반은 어디서 구했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인 2009-08-27 13: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인의 마을'은 제 기억대로라면 원래 '방랑자'였는데, 검열 때문에 수도승으로 바뀌었다가 재녹음하면서 다시 '방랑자'로 돌아갔던 걸로 아는데, 님의 얘기를 들으니 저도 헷갈리네요.
'바윗돌'은 몇 년전부터 7080콘서트하면 종종 나왔어요. 음반은 없어졌다 해도 최근에 녹음한 게있지 않을까요?

마립간 2009-08-27 16:09   좋아요 0 | URL
아마도 (제 추측으로는) '승'이 종교적 냄새를 풍겨 바꿨을 것입니다. 그래서 수도승-> 방랑자 -> 수도승이 맞을 것입니다.
바윗돌이 몇년전부터 나오는지 몰랐는데요.
 

* 난감하네.

 한 동안 보관함에 있던 <2007 국악 창작곡 개발 : 21세기 한국음악 프로젝트> 음악 CD를 다른 책을 구입하면서 함께 구입했습니다. (어제 도착^^) 구입하게 된 직접적 이유는 10번째 곡 ‘난감하네’ 때문입니다. 퓨전 국악으로 음악을 들으면 신명이 납니다. 구입 신청을 해 놓고 조바심에서 인터넷을 통해 포스팅 해 놓은 음악이 있을까 검색을 해 보니 ‘2007년 대상곡’이라는 기사는 있지만 음악을 들을 수가 없네요. ㅜ.ㅜ Youtube에 있을까 검색해 보니 ‘없네.’ “난감하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우리 가족의 책 사랑하는 법

- 마립간 ; 읽을 수 있는 양을 넘어선 책 구입에, 읽지 못한 책이 있게 마련. 책장에 꽂아 두고 장식품으로 사용한다.

- 안해 ; 침대 베개 옆에는 책이 있고, 책을 읽다가 잠이 든다. 수면제 대용으로 사용. 필요시 베개로도 활용될 듯.

- 누고 ; 책은 마음의 양식이 아니라 육신의 양식! 젖꼭지 노리개를 빨다가 책을 발견하고는 젖꼭지 노리개를 버리고 책을 빨기 시작한다. 지난 성탄절에는 드디어 종이를 뜯어 먹기 시작, 구강기가 지나 항문기에도 자신의 방법으로 책을 사랑할 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인 2009-01-05 11: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ㅎㅎ 누고? 귀여운데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마립간 2009-01-05 18:50   좋아요 0 | URL
조선인님, 새해에도 좋은 일만 있기를 기대합니다.
 

* 螻蛄의 알라딘 마을 첫 나들이

부모가 무심한지라. 평소에는 사진 한 장 찍지 못하더니... (지난 달 백일 사진)
언제쯤 책을 사 달라고 할까?

 






댓글(7)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조선인 2008-12-11 1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뿌뿌뿌야~ 앗, 정말 귀여워요. 평소 마립간님과는 전혀 연결되지 않는다는!!!

마립간 2008-12-11 17:48   좋아요 0 | URL
저와 저의 어머니는 저의 어렸을 때와 꼭 같다고 이야기하는데 주위에서 믿지를 않네요.^^ (주장도 하지 말라는데요.)

bookJourney 2008-12-11 2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어머~ 너무 귀여워요~~~ (마립간님의 얼굴을 상상해보고 있습니다. ^^)

마노아 2008-12-11 23: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눈이 부셔요! 광채가 쏟아지네요. 어쩜 이리 화사할까요. 때묻지 않은 순수함이란 이런 걸 얘기하나봐요!

瑚璉 2008-12-11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화면이 환하네요(^.^). 오늘은 아이 자랑 날인가 봅니다.

마립간 2008-12-13 0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세상님, 마노아님, 그리고 호련님 ; 감사합니다. 누고한테 전하겠습니다.!

sweetmagic 2008-12-14 04: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 벌써 100일 !
그래도 유안이랑은 동갑친구라는 사실 !!! 헤헤헤
 

*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김춘수 '꽃' 중에서

* Curie 糾理


댓글(7)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립간 2008-08-08 12: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螻蛄가 이름을 갖다.

땡땡 2008-08-08 12: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아빠가 되셨군요. 늦었지만 경하드립니다 (__)
이름 예쁘네요. 마립간님 따님 같은 이름이에요 :)

조선인 2008-08-08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쁘네요. 큐리도 좋고, 규리도 좋고

bookJourney 2008-08-08 22: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따님이신가보네요. 퀴리 부인의 그 Curie인가요?
Curie도 糾理도 참 예쁜 이름이에요. ^^

마립간 2008-08-09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도로道님, 조선인님, 용이랑슬이랑님 모두 감사합니다.
규리라고 이름 짓게 된 것은 큐리부인에서 음차한 것이고 이에 맞는 한자를 골랐습니다.

조선인 2008-08-11 0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큐, 큐리부인. @.@

juno 2008-10-27 17: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음차한 것.이란 표현...선비님 같아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