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양 딸

 
어떤 사람이 음악가를 좋아했다면 먼저 그 음악가의 음악을 듣고 음악을 좋아하게 되고 그 음악을 작곡한 사람을 누굴까, 이 노래를 부른 사람을 누굴까 궁금해 한 다음 그 음악가에 대해서 알게 되는 것이 일반적일 것입니다.

 
그런데 제가 브람스를 좋아하게 된 것은 반대입니다. 음악(사史)에 대한 글에서 브람스를 발견하고 (음악시간에 이름을 듣기는 했지만) 음악가에 대한 글을 읽은 다음, 그를 좋아했습니다. 그를 좋아하다 보니 그의 음악을 듣게 되었고 그의 음악도 좋아하게 되었습니다.

 
이와 같은 경로를 밟은 것이 매화나무입니다. 매화를 처음 좋아하게 된 계기는 극장용 어린이 영화 ‘날으는 소년 일지매’ (1978년)가 시작입니다. 이후로 매화에 대한 여러 가지 심상이 쌓여 가던 중, 조선왕조 500년 ‘설중매’ 라는 MBC 드라마(1983) 방영을 보고 매화에 대한 호감이 굳어졌습니다. 그 사이에 ‘매梅’ 이름을 갖은 기생도 많아 매梅의 여자의 이미지를 모르는 것은 아니지만 저의 심상에는 은일사隱逸士로 기억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여자의 이미지 보다 선비, 남자의 이미지가 강했습니다. (여기에서 설중매는 인수대비를 말한다고 합니다. - 그래도 여성의 이미지는 아니었습니다.)



 
이런 남성적인 매화 이미지에서 여성미를 발견한 것은 임포林逋를 알게 된 이후입니다.

 
제 글 ‘미치도록 갖고 싶은 것’에 언급되지 않았지만 몇 가지 갖고 싶은 것이 더 있는데, 그중에 하나가 매화나무였습니다.
* 미치도록 갖고 싶은 것들 ;
http://blog.aladin.co.kr/maripkahn/4327336

 제가 살고 있는 집이 나무를 기를 수 없어 매화나무 분재를 갖고 싶었는데, 지난 달 제 생일에 안해가 생일 선물로 매화나무 분재를 선물했습니다.

 
구입하기 전에는 남자이름을 지어 줄까, 여자 이름을 지어 줄까 고민했는데, 구입한 매화나무가 호리호리한 몸매에 S라인으로 살짝 구부린 모습이 ‘나는 여자예요.’라고 말하는 것 같았습니다. 여자 이름 중 매령梅姈과 매현梅妶 중에서 고민하다가 **로 정했습니다. 미혼이면 수양 여동생으로 삼았을 텐데, 여식도 있고 하니 수양 딸로 삼기로 했습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1-04-08 21: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변에 다른 화분들 때문에 S라인이 잘 드러나지 않았어요.ㅜㅜ
그래도 수양딸 이름을 **으로 처리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센스!^^

마립간 2011-04-09 12:00   좋아요 0 | URL
베란다에서 매화만 찍은 사진이 있는데, 매화의 수줍움이 없어 지워버렸습니다.

마립간 2011-04-14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렴계周濂溪보다는 퇴계 의견으로
 

* 육아일기 110330

* 정체성 변화
 
할머니 ; “누고야 목욕하자.”
 
누고 ; “싫어. 애기 때도 하기 싫었는데, 지금은 정말정말 하기 싫어.”
 
마립간 ; ‘33개월, 애가 어린이집에 다니기 시작하더니 애기와 어린이 사이에서 정체성 변화를 겪네.’

* 첫 관용
 
지난 주 어린이집 친구와 다투다가 친구 팔을 물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마립간 ; “너, 친구를 물었어?”
 
누고 ; “응, YJ를”
 
마립간 ; “왜?”
 
누고 ; “YJ가 내 악어인형 만지고, 악어집 만들어 놓은 것 부셨어.” (누고는 악어인형과 애착관계가 있음.)
 
마립간 ; “친구가 네 물건 만지는 것이 싫다고 친구를 무는 것이 최선일까?”
 
누고 ; “잘 모르겠어.”
 
이번 주에게 어린이집에서 친구가 자기의 인형을 만지는 것을 허락했다고 합니다. 누고가 (하기 싫은 것을 자제하면서 생각을 갖고) 보여 준 (사실 상의) 첫 관용.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해한모리군 2011-03-30 12: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고는 아가가 아니라고 생각하는군요 ㅎ

마립간 2011-03-30 13:08   좋아요 0 | URL
누고는 4살(우리나라 나이)반에 있는데, 3살반을 보면서 그렇게 생각하나봐요. 어린이집에 이종사촌 사이인 3세, 4세 자매가 있는데, 동생이 언니한테, "언니,언니"하면서 의지한다고 합니다.

조선인 2011-03-30 1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누고, 훌륭해요. ^^

마립간 2011-03-31 09:01   좋아요 0 | URL
아, 상처날 정도로 물은 것은 아니고 살짝?...
 
미치도록 갖고 싶은 것들

* Kinetic pendulum

 
제가 이름도 모르고 찾았던 장남감 진자, 삼체진자로 불렀던 것의 정확한 이름은 swinging sticks kinetic desk sculpture이라고 합니다. 이것이 영화 Iron Man 2에서도 나왔다고 하네요. 국내에서 구입할 수 없다고 하는데...

- Youtube 동영상 ; http://www.youtube.com/watch?v=DhFHAEQ5x4c&feature=related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녀고양이 2011-03-17 09: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결국 찾으셨어요? 아이언맨에서도 나왔군요?
이제라도 찾으셔서 다행이지만... 국내에는 구입할 수 없다 하시니.
영화에 나왔다면, 어디선가 수입할 때도 있지 않을까요?

동영상 보는데, 도 닦는 기분이 드네요... 편안해집니다.
저도 사고 싶어요!

마립간 2011-03-17 12:02   좋아요 0 | URL
이 진자를 수입하거나, 아니면 국내에서 누군가가 언젠가 만들겠죠.^^ 이전에 제가 국내에서 봤던 것이니까요. 이 진자의 특징은 random입니다. 아직 3체를 풀수 있는 방정식은 없으니까요.

마립간 2011-03-18 15: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일에서 429,00 EUR, 어흑!
 

* 신변잡기 2011 02 05

* 육아일기 2011 02 05
- 첫 거짓말
 
명절 연휴에 처가에 다녀왔습니다. 점심 식사 후 거리를 배회하던 중 장모님 부엌일도 덜 겸 무엇을 먹자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피자를 먹자는 의견이 나왔는데, 우리 딸 아이 누고는 피자를 한 번도 먹지 않은 터라.

 
누고 ; 피자 먹자. (호기심 가득)
 
마립간 ; 너 피자 먹을 줄 알아.
 
누고 ; 피자 먹을래.
 
누고 외숙모 ; 너 조금 전에 밥 먹었잖아.
 
누고 ; 나 밥 안 먹었어.
 
누고 외숙모 ; 내가, 너 고기랑 해서 밥 먹는 것 봤는데.
 
누고 ; 응~ 봤어?! (풀이 죽어가며)
 
마립간 ; 거봐, 금방 들통 날 거짓말 하지 말랬지.

cf 누고의 점심을 외숙모가 챙겨줌. 결국 피자로 저녁 식사를 해결함.

* 해빙
 드디어 세탁기 내의 얼음이 녹았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1-02-05 1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엇, 세탁기 얼었습니까? 이제 녹이셨다니...
그거 수도와 세탁기를 이어주는 호스가 얼어서 일 수도 있어요.
그럴 땐 뜨거운 물 걸레로 자꾸 호스를 녹여주면 뻥 뚫려서 물이 잘 들어가는데. 이제 별로 세탁기 얼 일은 없을 것 같고,
내년에 얼면 그렇게 해 보세요.
새해 복 많이 받고 계신 거죠?
저도 피자 먹고 싶잖아요.
누고가 많이 컸나 봅니다. 본명은 아니죠? 긴가?
물론 당연 예쁘겠죠?^^

마립간 2011-02-05 12:50   좋아요 0 | URL
stella09님, 명절 연휴 잘 보내셨죠.
더운 물로 일찍 녹였어도 아랫층 배수관에서 역류한다고 사용하지 말라는 방송이 몇번이나 있어서 자연스럽게 녹을 때까지 기다렸죠.
누고는 별명입니다. 하려는 것은 많은데, 제대로 할 수 아는 것이 없어 누고(땅강아지의 한자)라고 제가 부친 것입니다. 제법 흉내는 모두 냅니다.

stella.K 2011-02-05 13:23   좋아요 0 | URL
앗, 누고가 그런 뜻이었군요. 새로 알았습니다.
알고나니 누고가 예쁜 짓 정말 많이할 것 같아요.ㅎ

그런데 세탁기에 그런 이유가 있었다니 좀 이해가 안 가네요.
세탁기 호스랑 아랫층 배수관이랑 상관 없을 것 같은데...
암튼 한동안 불편하셨겠습니다. 휴~
 

* 잘 가게나, 동갑네.

 
잘 가게나, 동갑네.

 
그를 알게 된 것은 물론 ‘알라딘’이고 오프라인에서 본 적은 없습니다.
 
알라딘 서재(블로그)가 처음 생기고 얼마 지난 후 알라딘에서 서재를 홍보하기 위해 이벤트를 열었습니다. 알라디너에게 좋은 서재를 추천하는 것입니다. 그는 서재 초기부터 여러 서재를 방문하여 인사를 나누었고 이 이벤트에서 여러 서재를 이벤트 행사 중에 추천했습니다. 이벤트 마감날이 다가올 때 그는 자신의 서재를 추천하였습니다. 아무도 내 서재를 추천해 주지 않으니 내가 나를 추천한다고 했습니다.

 
그와 내가 댓글로 인사를 나눈 때는 2004년 2월 5일입니다. 그는 나의 다양한 호기심에 놀랐고, 저는 그에게 한 분야 정통한 독서에 놀랐습니다.

 
한참 지난 후, 그는 서재에 본인의 뒷모습 사진을 올렸습니다. 저는 그의 모습이 조금 이상하다고 느꼈습니다. 조금 지난 후 본인이 아프다는 것을 밝혔습니다. 그때 저는 그가 2004년 4월 중순에 있었던 오프라인 모임에 참석하지 못하는 이유도 함께 알게 되었습니다. (가끔 알라딘 서재 1세대라는 말을 사용하는데, 아마 이 모임을 기억하는 분들을 이른 것 같다.)

 
다른 분 이야기를 잠깐 하지요.
 
그 사람을 만난 것은 2002년일 것입니다. 간세포암 환자였습니다. 의사에게 간세포암 진단 시에도, 간세포암에 대해서 이야기를 들을 때도 감정의 흔들림 없이 무덤덤하게 듣고 있었습니다. 그의 배우자도. 2번째인가, 3번째 만남에서 환자의 정보를 얻기 위해 가족 관계를 물었을 때, 첫 만남의 상황이 이해되었습니다. 그의 형제 모두 간세포암이었고, 그가 그의 형제 중에는 마지막으로 간세포암 진단을 받았습니다. 의사에게 들었던 이야기는 이미 알고 있는 이야기였습니다. 배우자분은 굳은 의지로 감정을 억제하였지만, 재발을 진단할 때, 병원 구석에 혼자 하염없이 울었습니다. 배우자 분이 의사 앞에서 펑펑 운 적이 있었는데, 처음 토혈(피를 토하는 것)이 있었던 날입니다. 의사에게 잘 치료될 것이라는 격려를 받고 고개를 끄덕였습니다. 배우자도 이번 토혈로 환자가 죽지 않을 것이라는 알고 있었습니다. 환자의 형제 분들도 첫 번째 토혈이 있을 때 잘 치료 받고 퇴원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토혈이 발생했다는 것은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환자 분은 4-5개월 더 사시다가 돌아가셨습니다.

 
알라디너, 그를 만나보고 싶었습니다. 제가 결혼하기 전과 한 후, 2번 정도 만남을 제안했습니다. 두번 다 거절당했습니다. 작년 12월에 작은 선물을 보냈는데, 크리스마스 때에 맞추어 보냈지만, 제 안해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이 아니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저는 못내 한번 만나지 못한 것을 아쉬워 했고, 그는 만나지 않았던 것이 천만다행이라고 했습니다. 1년이라는 시간을 꽤나 잘 견디어 주었습니다. 더 견디어 주길 바랬지만.

 
2010년 10월 20일 글을 보고 다소 안심을 했지만, 만약 일이 벌어졌는데, 아무도 모르면 어쩌나 하는 걱정이 있었습니다. 최근에 서재를 떠난 몇 분과 6년 넘게 모습을 보이지 않던 분들도 추모 댓글을 남겨 주시니, 그가 가는 길이 외롭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그가 보내 준 <스몰 월드>를 볼 때마다 그를 기억하게 될 것입니다.

* 왜 마지막 순간에만
http://blog.aladin.co.kr/maripkahn/4312194 ; 우리는 어차피 시한부 인생을 산다.

 동갑네, 잘 가게나.


댓글(7)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0-12-17 13: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2-17 13:27   URL
비밀 댓글입니다.

BRINY 2010-12-17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만두님 페이퍼에 댓글 달고(그 땐 댓글을 본인 서재에 퍼오는 기능이 있었죠), 만두님이 2004년 2월 4일에 제 방명록에 글 남겨주신 게 처음이었습니다. 첫 댓글은 저나 만두님이나 아주 사무적이고 예의차린 글이었더라구요...

마립간 2010-12-18 07:31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BRINY님. 오랜 이웃인데, 인사가 없었네요.

2010-12-23 19: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2-24 10:4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2-28 01:34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