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이와 함께 160223

- 태권도

 

내가 어렸을 때는 유치원이 있다는 것을 알았지만, 내 친구들 중에 유치원을 다닌 사람은 없다. 그 대신 좀 잘 산다는 집에서는 남자는 태권도, 여자는 피아노를 배우는 것이 관례였다.

 

작년 이 때쯤, 아이는 태권도를 배우고 싶다고 했고, 한두 달 다니다 말 것 같으면 아예 다니지 말라고 했다. 최소한 1년은 다닐 것을 다짐 받고 태권도를 시작했다.

 

첫 번째 고비는 태권도장에 등록하자마자 왔다. 아이가 생각한 태권도 도장은 줄넘기나 음악에 맞춘 체조, 왕복 달리기와 같은 태권도보다는 생활 체육에 가까운 태권도장을 생각했던 모양이다. 아이 기대와 달리 나는 진짜로? 태권도를 가르치는 도장을 선택했다.

 

사부님의 큰 목소리만으로도 기가 죽었다. 게다가 집에서는 느껴보지 못한 위계질서가 위압감을 주었다. 아이가 타협을 해왔는데, ‘어떻게 3개월만 안 될까?’ ‘당연히 안 되지, 몇 번이나 다짐받은 것인데!’

 

두 번째 고비는 매월 말에 있는 승급시험이다. 승급시험에 탈락하기 싫고, 잘 하고 싶은데 자신감이 없다. 아이는 매달 있는 승급시험을 매번 통과하지만 응시할 때 마다 탈락할 것 같은 기분을 느꼈다. (이론적으로는) 연습만이 불안감을 극복하는 방법이지만, 이론은 실제와 격차가 있게 마련이다.

 

세 번째 고비는 겨루기. 처음 배우는 누구나에게 해당되겠지만, 남자 아이, 높은 띠, 아니면 체격이 좋은 언니들과 겨루기를 하면서 내내 부담감을 가졌었다.

 

지난 1월에 1() 승단 시험을 봤고, ‘품띠를 얻었다.

 

노력하는 만큼 이룰 수 있다’, ‘노력으로 두려움을 극복한다’(는 보수주의적) 가치관은 딸의 삶에 좋은 자양분이 되기를 기대한다. 다분히 태권도는 나의 투사가 반영되었을 것이다.

 

뱀발 ; 나는 성취를 이루기 위해 대개 세 번의 고비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위에서 언급한 아이의 작은 세 고비는 묶어서 한 고비로 생각할 수 있다. 두 번째 고비는 2~3년 뒤에 지루함으로 다가올 것을 예상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2-23 16: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또래 남자 아이들과 다르게 태권도 대신에 피아노를 배웠습니다. 지금이나 그때나 몸을 격하게 움직이는 것 좋아하지 않았거든요. ^^;;

마립간 2016-02-24 07:29   좋아요 1 | URL
저는 몸을 격하게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싫어하기 보다 잘 못해서 소외되었는 표현이 맞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저의 신체 운동 능력은 초-중고생 시절과 비슷한데, 제 친구들을 비롯한 동년배의 운동 능력은 감소해서 지금은 같거나 제가 더 우위에 있습니다. 상대적으로 격한 운동을 즐기고 있는 셈이죠.

서니데이 2016-02-23 2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따님이 기대한 태권도장과는 많이 달라서 어쩌나요.^^;
마립간님, 날이 추워졌어요.
따뜻하고 좋은 밤 되세요.^^

마립간 2016-02-24 07:31   좋아요 1 | URL
지금은 아이가 고비를 극복한 자신과 자기가 다니고 있는 태권도장에 대한 자부심이 있습니다.

서니데이 님도 건강 조심하세요. 댓글 감사합니다.
 

 

* 映畵鑑賞 160218

 

<007 스카이폴 SKYFALL> (2012)

<신세계> (2008, 박훈정 감독)

 

사소취대 捨小取大 ; 공리주의적 가치관에서 공리주의 패러다임을 적용했다. 그러나 공리주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공리주의 패러다임이 아닌 다른 선택이 가능한가? 강과장(최민식 분)M(Judi Dench )에게 영화의 결말보다 더 나은 결말을 위한 조언을 할 수 있을까? (아니면 그것이 최선이었는가?)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

 

뱀발)   

 

Though much is taken, much abides; and though

We are not now that strength which in old days

Moved earth and heaven; that which we are, we are;

One equal temper of heroic hearts,

Made weak by time and fate, but strong in will

To strive, to seek, to find, and not to yield.

 

비록 많은 것을 잃었지만

또한 많은 것이 남아 있으니,

예전처럼 천지를 뒤흔들지는 못할지라도

우리는 여전히 우리다.

영웅의 용맹함이란 단 하나의 기개,

세월과 운명 앞에 쇠약해졌다 하여도

의지만은 강대하니,

싸우고 찾고 발견하며

굴복하지 않겠노라.

 

<Ulysses> (Alfred Tennyson) 중에서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고양이 2016-02-19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액션물이었는데도, 선택이 어려웠지요, 두 작품 모두.
뒷 맛이 개운하지 않았어요. 즉, 판단의 혼란을 가져오는 작품들이었지요.

마립간 2016-02-19 14:03   좋아요 0 | URL
저는 오히려 선악 판단이 처음(또는 원래)부터 모호한 세상을 액션물의 포장으로 잘 표현했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 아이와 함께 160212

- 설거지

 

이번 설 연휴에 안해, 아이와 결론을 내리 못한 그러나 흥미로운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야기의 발단과 전개는 이렇다.

 

아이는 식사 후에 엄마와 놀고 싶다. 그런데 엄마는 설거지를 해야 한다. 그럼에 불구하고 아이는 설거지를 할 동안 시간마저 기다리고 싶지 않다. 엄마와 아이의 실랑이 중 내가 개입을 했다. ‘엄마의 설거지를 빨리 끝내서, 그래서 너와 놀아주는 시간을 버는 방법으로 네가 엄마의 설거지를 도와주는 것을 생각해 봐라라고 말했다.

 

가뜩이나 심기 불편한 딸에게 내가 한 지적질은 기름을 부은 격이 되었다. 딸아이가 빡쳐서 이렇게 말했다. ‘그렇게 말하는 아빠는 왜 설거지를 안 도와주는데.’

 

아이의 반론은 논리적이지 못하다. 나는 안해가 설거지를 끝낼 때까지 충분히 기다려 줄 수 있다.

 

사실 1월말에 설거지에 대한 업무 조정이 있었다. 이전까지는 토요일 또는 일요일 하루 (경우에 따라서는 격주로) 한번 하던 설거지를 2월 들어 일주일중 월~금요일까지 5일을 내가 담당하고 토, 일요일은 2일은 안해가 담당하기로 했다. 이 조정 이후 안해는 네게 내가 설거지(의 일)를 덜었다’고 했다. 좀 더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나는 이 조정으로 설거지 부담을 덜은 것이고, 안해는 설거지 일을 덜은 것이다. 그리고 조정 결과에 대한 만족도는 내가 훨씬 더 높았다.

 

원래 이야기로 돌아가 보자. 논의는 예로 진행되었는데, 그 예는 다음과 같다.

일주일 중 6일을 설거지를 한다. 아내는 설거지를 하는데, 30분이 걸리고, 남편은 같은 설거지를 하는데 1시간이 걸린다. 설거지 노동에 여러 가지 요인이 관여되지만 나머지 요인은 무시하기로 한다. 이런 상황에서 ;

 

Speak loud 1) 궁금증] 설거지 노동 시간을 기준으로 남자가 2, 여자가 4일을 설거지를 담당하는 것과 결과를 중심으로 남자가 3, 여자가 3일 담당하는 것.

 

딸아이는 초등학교 1학년, 3월에 2학년이 된다. 딸아이가 어른과 같은 가사 분담을 할 수 없다. 하지만 가사 분담에서 책임 전무 全無하다고 생각지 않는다.

 

Speak loud 2) 궁금증] 부엌 일이 가사 家事의 전부가 아니다. (<빨래하는 폐미니즘>에도 언급되어 있지만,) 막힌 변기 고치기, 형광등 고치기, 전기 배선 확인하기, 틀어진 문짝 고치기 등을 포함한 가사는 투여 노동을 기준으로 업무를 남녀 배분하는 것이 맞을까, 아니면 결과를 기준으로 업무를 남녀 배분하는 것이 맞을까.

 

Speak loud 3) 궁금증] 미혼 직장을 가진 여성들의, 전업 주부인 어머니의(, 경우에 따라 올케나 시누이의) 가사 분담은 어느 정도가 될까?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6-02-12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검색 ; 40분 : 194분/72분 : 352분

2016-02-12 2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3 10: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3 1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9 1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2-19 14: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 아이와 함께 160201

- 아이의 외박

 

1년 전에 아이가 부모(와 할머니)를 떠나 친구 집에서 외박을 하겠다고 했다. 내가 허락하기를 주저하자 주위의 사람들은 내게 아이가 걱정되느냐고 물었다. 아이 친구 부모님이 계시는 집에서 하루 외박하고 오는데, 무슨 걱정이 있겠는가. 나는 아이가 부모 없이 집 떠나 잠을 잘 만큼 성장했는지가 의심스러웠다. 결국 딸아이는 한 밤 중에 집으로 돌아왔다.

 

지난 주, 다시 한 번 아이의 외박이 논의되었다. 이번에는 운동하는 모임에서 1박을 하는데, 피교육생은 연령이 유치원생부터 초등학교 고학년, 중학생 몇 명이고 남녀가 함께 한다. 지도자 선생님도 남자 선생님과 여자 선생님이 계시다.

 

나는 물론 허락을 했지만, 안해는 아이에 대한 걱정으로 쉽게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안해의 가장 큰 걱정은 성범죄였다. 안해의 마음을 이해(?) 못하는 바는 아니지만, 만약 이번 캠프를 참석시키지 못한다면 (외박이 필요한) 어떤 행사에 참여할 수 있을까? 게다가 씨랜드 화재 사건, 세월호 사건, 경주 마우나오션리조트 체육관 붕괴 사건 등을 생각한다면, 고등학생이나 대학생이 된다고 해도 안심이 되지 않는다.

 

그리고 아이에 부정적 사고, 감정의 지나친 강조는 아이에게 긍정적이지 않다고 생각했다.

 

안해의 태도가 우유부단한 것과 같이 아이의 입장도 우유부단하다. 막상 외박을 감당하려 하니 용기가 필요한 모양이다.

 

여행 중 만났던 가족이 생각난다. 결혼을 앞둔 여성과 그녀의 어머니(, 그리고 아버지, 여동생)와 이야기를 나눴다. 그 여성은 나에게 해외 배낭여행을 가려했는데, 어머니의 반대로 가지 못했다고 했다. 내가 어머니께 왜 허락하지 않으셨냐고 물으니, 여자들끼리 여행을 가는데, 불안해서 어떻게 허락을 하냐고 하셨다. 내가 그럼 남자와 함께 여행을 하면 허락하시겠냐고 여쭤 받더니, 남자와 함께 여행을 가는데 불안해서 어떻게 허락하냐고 하셨다. 그럼 어떤 조건이 허락하시겠냐고 다시 되물으니, 엄마의 마음을 아시면서...라고 답을 주셨다. 그러니까, 조건이 문제가 아니라 부모 없이 가는 여행 자체가 안 되는 것이었다. (Go wild?) 그 이야기는 그것으로 일단락되었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아버지의 생각은 어떠신지 여쭤볼 것 그랬다는 생각이 들었다.

 

* 身邊雜記 150720 실마리

http://blog.aladin.co.kr/maripkahn/7661564

(Speak loud?)

 

* 育兒育我 150423

http://blog.aladin.co.kr/maripkahn/7486945

* 우리는 모두 페미니스트가 되어야 합니다

http://blog.aladin.co.kr/maripkahn/8193135

(Think hard!)

 

아이의 치열한(이라고 쓰고 우왕좌왕이라 이해하는) 오랜 외박 논의 끝에 외박을 하지 않은 것으로 되었다. 아이와의 또 하나의 탯줄을 끊는 것은 다음으로 미뤄졌다.

 

Speak loud ; 알라디너들의 의견이 궁금합니다. 보호자 없는 여성 외박의 적절한 시기는? 좀 더 구체적으로 중고등학교 여학생이 친구들과 해수욕장으로 놀러 가려 한다. 허락하시겠습니까? (딸을 둔 어머니인 알라디너의 의견이 우선적으로 궁금하지만, 밤길을 무서워하는 미혼 여성을 포함하여, 남성들의 의견도 궁금합니다.)

 

뱀발 ; 나는 Feminism Key Ring‘Go wild, Speak loud, Think hard’라고 써 있는 것을 며칠 전에 알았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16-02-01 09: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딸을 둔 알라디너의 의견이 우선 궁금하시다니~딸을 둔 알라디너로서 제의견을 살짝 적고 가겠습니다^^

중고생 여학생들끼리의 해수욕장 외박행이라??글쎄요??
저는 아직 딸아이들이 초등생이라 중고생이 되어 허락을 요구한다면 그때 상황에선 또 어떤 결정을 내릴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지금 제심정으로선 쉽게 허락을 해주긴 힘들 것 같다는쪽으로 기우네요^^
아들과 딸을 키워보니 솔직히 육아방식의 마음가짐 자체가 달라지더군요
가령,밤 늦게까지 자식들이 집에 들어오지 않는다!!
아들은 덩치가 작아도 실은 걱정이 덜 됩니다 그렇다고 내아들은 절대 성범죄를 일으키지 않을 것이다!라고 생각하진 않으나 아들은 딸 보다는 걱정이 덜 됩니다
하지만 딸들은 다르더라구요
딸은..딸은..그냥 품게 됩니다
아마도 결혼을 하기전까지는 계속 걱정을 하며 품고 사는 것은 아닐까?결혼을 해서도 걱정을 하게 될 것인가?
어쩌면 일어나지도 않을 일들을 여러 매체들을 통한 사건과 사고들의 상상들에서 아마도 평생 놓여나지 못할 것이란 생각을 합니다
이런생각들에서 쉽게 벗어나지 못하는 것은 내가 `여자`인 엄마이고 딸들이 `여자`이기 때문이 아닐까?싶네요

댓글이 길어졌을 것 같아 얼른 결론을 내려야겠군요^^
저의 결론은 아마도 1박을 겸한 해수욕장행은 허락을 하긴 힘들겠지만 막상 그때가 된다면 약간의 여지는 둘 것 같습니다
1박이 아닌 해수욕장행이거나 딸 친구들의 됨됨이를 내가 얼마만큼 잘 알고 있느냐와 또한 내 딸들이 믿음직하게 어떻게 자랐냐에 따라 어쩌면 허락을 하지 않을까?싶네요
하지만,솔직히 자신은 없네요
보수적인 성격을 지닌 엄마로선 아들 육아도 힘들지만 딸들 육아도 힘들긴 마찬가집니다
딸들을 세상을 힘차게 살아가게 만들어 주는 것이 아니라 나의 노파심으로 세상을 두려워하게 만들어 주는 것 같아서 말입니다

마립간 2016-02-01 13:48   좋아요 0 | URL
책읽는나무 님, 의견 감사합니다.

제 생각에는 가장 책읽는나무 님의 의견이 어머님의 생각 중 가장 보편적인 생각이 아닌가 싶습니다.

마태우스 2016-02-01 1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증고교 여학생이라면 좀 위험하긴 하겠네요. 울나라는 그래도 치안이 잘 돼 있는 편이라고 들었지만, 우리가 느끼는 한국사회는 여성에게 위험한 곳이잖아요. 대학생쯤 됐을 때 허락해주는 게 어떨지요

마립간 2016-02-01 13:49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마태우스 님.^^

제 서재에 뵙게되니 반갑습니다. 의견 감사합니다.

기억의집 2016-02-01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대부모님이 허락하셨다면 하루 외박은 괜찮아요? 너무 품안에만 가둬두려고 하시는 듯. 커서 지들끼리 여행가는 건 불안하지만 상대부모님이 허락하셨으면 보내도 될 것 같아요. 아이에게도 색다른 경험이고 그림책중에서 친구네집에서 잔 날인가 하는 약간 오래된 그림책 있는데 아이랑 같이 읽어보세요. 아이에게 먹을 간식거리와 늦게 자지 않겠다는 다짐 받으면 되지 않을까요. 저는 초등까지는 허락했는데 증고등 되니깐 오히려 망설여지더라구요. 머리 크면 여행도 불안해서 반대하는데, 부모님 계시면 허락해도 될 것 같은데요!

마립간 2016-02-01 13:52   좋아요 0 | URL
기억의집 님, 의견 감사합니다.

세 분이 의견을 주셨는데, 대체적으로 중,고등학교 학생 시절의 여학생 외박은 남학생보다 더 부정적으로 판단하시는 것 같습니다.

마녀고양이 2016-02-02 2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여자 아이고 남자 아이고 간에
보호자 없이 중학교 때 아이들끼리의 여행은 보내지 않으려 해요. 고등학교도 역시
고3 정도면 여러 부분을 검토해보고 허락할 것 같아요, 또한 아이들의 발달 상태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 싶구요.

하지만 이번처럼 선생님들이 계시는 모임이라면
아이가 원했다면 저는 보낼 것 같네요. 물론 염려스럽지만, 지나친 과보호는 아이의 활동 영역과 새로운 시도를 좁아지게 만들고, 성범죄를 염려하는 마음을 이해하면서도 이런 마음을 자주 아이 앞에서 보인다면 세상을 너무 위험한 곳으로 인지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고려해보시는 편이 좋다는 것이 제 의견이랍니다. ^^

마립간 2016-02-03 07:43   좋아요 0 | URL
마녀고양이 님 댓글 감사합니다.

저는 아이를 적극적으로 세상에 노출시키는 전략?으로 야이를 키우고 있는데, 아마 실제 결정은 마녀고양이 님과 거의 동일할 것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성범죄를 포함하여 세상의 불의와 악덕은 제가 아이에게 일부러 알려주려하지 않지만, 아이가 물어왔을때, 대답을 회피하거나 은폐하지 않습니다.

제가 읽은 책에 의하면 두뇌 사용의 재편이 끊나는 시기가 대략 27세라고 하더군요. 논리적으로는 성년이 기준이 27세가 적절할지 모르겠다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남녀의 구분 없이 고등학생까지는 보호자가 필요하다는 말씀이 새롭게 다가옵니다.

설명절 연휴 며칠 남지 않았는데, (특히 주부에게 힘든 시기죠.) 명절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 아이와 함께 160121

- TV 시청

 

어제 밤에 아이가 케이블 TV 방송을 보겠다고 하여, 아이와 함께 추운 날씨를 뚫고 할머니 댁으로 갔다. (우리 집에는 TV가 없다.) 막상 예상했던 시간에 TV를 켜니 기대했던 만화영화를 하지 않았다. 종영되었던 것이다.

 

위의 일이 나의 어렸을 적 모습을 떠올리게 하였다.

 

지금은 TV를 보지 않지만, 대입 시험을 앞두고도 TV를 완전히 끊지 않았고, 특히 초등학교 시절에는 테돌이라고 불릴 만큼 TV 시청이 많았다. 그러나 총 TV 시청 시간이 지금 아이들과 비교하여 많았는지는 모르겠다. 그 당시에는 어린이 대상 방송 시간이 정해져 있었고, 채널권도 어른들에게 있어서 보고 싶다고 언제든지 볼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내가 보고 싶었던 TV 프로그램 중의 하나는 디즈니랜드였는데, 이것이 일요일 아침 6시 조금 넘어서 방영했다. 학교도 가지 않는 일요일 새벽에 일어나 TV를 시청하고 다시 잠을 잤기 때문에, 어머니께서는 TV 보는 성의로 공부를 한다면 크게 성공할 것이라고 하셨다.

 

마지막 회를 꼭 보고 싶었지만 보지 못한 만화 영화가 있다. ‘은하철도 999’. 마지막 회를 제외한 은하철도 999’는 봐도 그만 안 봐도 그만이었다. 그러나 마지막 회는 꼭 보려 했는데, 그만 사정이 있어 못 봤다. 이 만화 영화는 재방송도 있었는데, 막상 종영을 하고 나니 재방송도 없었다. 나는 너무나 궁금해서 방송국에 전화를 했었다. 종영한 것을 알고 있지만, 마지막 회는 재방송을 해 주든지, 아니면 어린이 날, 성탄절 같은 때에 특선 만화로 마지막 회를 방영해 달라고 부탁했다. 나의 부탁은 이뤄지지 않았다. 지금까지도 마지막 회가 궁금하다.

 

아이가 보려했던 만화 영화는 아이엠스타’ (원제는 アイカツ)이다. 이 만화 영화 이야기 끝에, 듀엣 가수로 활동하던 여자 가수 두 명이 팀을 해체, 각자의 길로 가기로 결정하고, 마지막 무대를 갖는다. 그런데, 이 장면에서 머릿속에 떠오르는 듀엣이 있었는데, ‘핑크 레이디. 일본 여성 그룹이었는데 우리나라에는 ‘Kiss in the dark’라는 노래로 인기를 끌었고, 우리나라 공연 후 해체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16-01-21 17: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우리집 딸들도 <아이엠스타>를 좋아합니다^^
서점에 데리고 가면 꼭 요시리즈 만화책을 사달라고 하여 몇 권을 사주었네요
전 그저 만화책만 있는줄 알았더니 TV에서도 방영을 했었군요?
곁에 있는 딸에게 물어보니 종영된걸 알고 있네요^^

마립간님의 따님은 참 행복하겠구나!싶어요
TV가 없어도 추운 날씨에 좋아하는 만화를 보여주려는 아버지의 마음이 좋네요^^

마립간 2016-01-22 08:39   좋아요 2 | URL
어려운 사회 환경, 가정 환경 때문에 제가 부모님께 기대했지만 받지 못했던 것들을 아이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제가 더 행복감을 느낍니다.

하양물감 2016-01-21 18: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2월에 극장판 개봉한다고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 딸. ㅠㅠ

마립간 2016-01-22 07:52   좋아요 1 | URL
만화책과 (여성용) 딱지 구입으로 꽤 많은 비용을 지출했는데,^^ 영화비까지 지출해야겠군요.

cyrus 2016-01-21 1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렸을 때 만화를 꼬박 챙겨봤는데 이상하게도 결말이 생각나지 않아요. ‘은하철도 999’ 결말을 본 건 확실히 기억납니다. 그런데 무슨 내용이었는지 모르겠어요. 궁금해서 찾아봤는데 열린 결말이라고 하더군요. 연도가 정확하지 않지만, 1997~1999년 사이에 방영했습니다. 그때 제가 초등학생이었으니 세월이 지나게 되니까 사소한 것들이 다 잊혀지는 것 같습니다.

마립간 2016-01-22 07:55   좋아요 0 | URL
1990년대 말에 방송했던 사실은 몰랐네요. 알았으면 찾아서 봤을텐데. 그때는 이미 TV 없이 지내던 시절이라.

2000년 이후 인터넷을 통해 줄거리를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기회가 되면 마지막 회는 꼭 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