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를 잘 입지 않는 이유!
스타킹과 그외 여러가지들이 겹쳐져서 배를 압박하기 때문...
결국에 배가 아래 위로 분리되는 현상이 일어난다.ㅜㅜ

복근이...필요해. 

슬프다.
아주 슬퍼서 그리고 배가 쫄려서 아주 아주 불편해서...운동을 해야겠다.
복근이...필요해.ㅜㅜ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pjy 2009-04-24 2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이 메르헨님이라면 이 글을 심한 사기입니다 ㅋ 저는 더! 중대한 이유가 추가됩니다..허벅지 안쪽의 예상되는 화상ㅠ.ㅠ 살끼리 접촉?사고 엄청납니다..그렇다고 거들까지 입어주시면 중세시대 갑옷되지요..더운 여름 치마입는게 참 고역이지요~~

메르헨 2009-04-26 14:20   좋아요 0 | URL
위의 사진은...잠시 쉬던 작년도 사진이어요.ㅡㅜ
지금은..지금은...ㅡㅡ안습이죠.
저는 저주받은 하체라는 별명이 있습니다.
으아~~~~~~~~~~~~~~~~~~
치마...아래위로 나뉘는 살들...살아,살아, 내 살들아~~~

무스탕 2009-04-24 2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아예 치마가 없어요.
=3=3=3

메르헨 2009-04-26 14:21   좋아요 0 | URL
케케켁....
주변에 이쁜 치마 입고 댕기는 처자들 보며..한숨쉬고 있답니다.으후~

순오기 2009-05-09 16: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일년에 딱 한번 스승의 날 일일교사할 때 입었는데, 지금은 그런 것도 없어서 일년 열두 달 치마 입을 날이 없어요. 위 아래로 나뉘면 그래도 낫죠~ 둥글둥글 굴러갑니다.ㅋㅋ

메르헨 2009-05-17 14:38   좋아요 0 | URL
ㅎㅎㅎ 이럴땐 말이죠 원피스가 최고인데요.요즘은 쉬폰소재에 샤랄라한 것이 많더라구요.
전 좀...규정적 스타일이라...안어울려요...그런 옷 입고 싶네요.ㅜㅜㅋ
 

아직 봄 인가요? 
비가 오고 조금 싸늘하다 싶더니 오늘은 정말 날씨가 환상적이네요.
바람만 조금 덜 불면 좋을텐데 말입니다.
하도 더워서 봄도 다 갔다 싶었는데...

춘곤증이 도졌는지 잠이 오네요.
꾸벅꾸벅 조는 성격이 아니다보니 그냥 몽롱할 따름입니다. 

어제 9시부터 잤는데 왜 이러는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9-04-24 1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은 다시 먹구름이 몰려오면서 날이 추워요. 새벽에 얇게 입고 나갔다가 어깨 시려서 혼났답니다. 곧 비가 올 것 같아요.

메르헨 2009-04-24 14:52   좋아요 0 | URL
날씨가 참 요상하게 돌아가네요.^^
또 비가 오고 말이죠....
조금 서늘하기도 하고...감기 기운이 올까봐 겁나요.^^
조심해야겠어요.
그리고...역시나 오늘도 졸리네요.^^;;
 

비도 오고 요며칠 읽은 로맨스의 영향으로...말랑한 상태~

말랑말랑...간질간질...달달한...이런 느낌 참 좋다~ 

연애하는 이런 기분 쫌 좋다~ 

엇그제 본 다락방님의 페이퍼를 읽으며... 그 영화 참 땡기던데...

지금 내 상태가 요런 말랑말랑 달달한..간질거리는 상태다.^^

요즘 신랑과 함께 출근하고 함께 퇴근하는데 그래서 이런 기분일지도 모르겠다.

원래는 각자 출발하는데 서로 조금만 맞추면 될거 같아 지난주부터 시도했는데

오~ 이거 생각보다 괜찮은걸~

차비도 아끼고 여러 이야기도 나누고...

둘다 바쁘다보니 도통 이야길 나눌 시간이 없었는데 이런 좋은 일이 생기다니.

평소보다 일찍 일어나서 피곤할텐데 별 말 없이 잘 일어나주어 고맙고...

늦게 준비한다고 투덜거려도 제시간에 데려다 줄테니 잠 좀 더 자라고 말해주는게 또 고맙고...

어제처럼 일이 생겨서 좀 일찍 퇴근하자는 말에 서둘러 와 줘서 고맙고...다 고맙다.

아이에게만 선물 챙길 생각 말고 오늘은 내 신랑에게 줄 선물을 하나 준비해야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09-04-21 2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잉~ 달달한 신혼무드로군요.^^
나는 빡빡머리 애인 하나 두고 있으니 그것도 괜찮드만유~~ㅋㅋㅋ
울남편, 애인만 챙긴다고 은근 질투하더라고요.^^

메르헨 2009-04-22 09:20   좋아요 0 | URL
신혼은 이미 오래전에 지났지만...요렇게 계속
알콩달콩 살면 참 좋겠다...싶어요.하핫...^^
사실...아이가 잘때 매일 해주는 말이 있는데
신랑이 듣고는 한번씩 써 먹습니다.
왜~~~아들래미가 더 좋다며~젤 좋다며...뭐...그러는거죠.ㅋㅋㅋ
 

음...받아들이기 나름이구나 싶다.

진리라 함은 불변...
누가 보더라도 보편 타당하며 어긋날 수 없는 ... 그 자체로 진리인 것일텐데
어째서 보는이의 관점에 따라 사건은 달리 보이는 걸까.

좀 더 파고들어보면 어쩜 정말 더 큰 의미가 있을텐데
내가 봤을땐 정말 그렇지 않았는데 왜 어떤 이들은 비난하고 비판하고 욕을 하는가...

내가 이 통 속에 갇혀 버린건가?
내 사고력은 이 속에 갇혀 스스로 더 이상의 생각을 하지 못하게 되어 버린건가?

오늘도 잠시 .... 고민에 빠진다.

대안을 말해주길 바란다.
구체적 해결책을 제시하길 바란다.
비판을위한 비판과 비난을...
인신모독을 하지 말고
사실을 있는 그대로 좀 바라봐 주길 바란다.

결국 시간이 흘러야 돌아보며 말하게 되겠지.
역사 앞에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신랑의 전화번호에 뜨는 내이름은 <내 애인>이다.
내 전화에 뜨는 신랑의 이름은<내 사랑님>이다.
첫사랑이다보니 우린 그냥 일케 산다. ^^

모씨가 농담처럼 물었다.

ㅁ:어? 결혼했어요?  

나:네~ 애도 있어요.^^6살이에요.

ㅁ:아...그럼 애인은요?
 
나:뭥미?

이런 류의 농담 나 싫어라 하거덩. 

내 애인은 신랑님 하나로 충분하다구.

내 연애세포는 아직도 살아 있다구.

시간이 지나 내 연애세포가 더 이상 반응하지 않을 수도 있고

서로에게 심드렁해질수도 있어.

하지만 말야...사랑도 의리거덩.

난 그걸 지키고 살고파.

다신 그런 농담 좀 하지 말아주라. 쫌!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9-04-20 22: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사랑과 결혼하신 거라굽쇼? 놀라운 인연이에요. 와방 부러워요.(>_<)

메르헨 2009-04-21 08:21   좋아요 0 | URL
어쩌다보니...그렇게 되었더라구요. 하핫...
돌아보니 아이 아빠가 그 사람이네요.호호호
정말..삶이란 얼마나 버라이어티하면서도 단순한지...^^

무스탕 2009-04-21 0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요.. 핸펀에 지극히 현실적으로 입력을 했어요. '신랑 ㅇㅇㅇ' '큰아들 이지성' 요런식으로요. 혹시 나중에 핸펀 잃어버리거나 저한테 뭔 일이 나서 제 핸펀을 갖고 타인이 연락을 할 일이 생기면 알아먹기 좋으라구요.
이렇게 멋대가리 없는 여인네라니..;;;

메르헨 2009-04-21 09:48   좋아요 0 | URL
ㅋㅋㅋ전 핸펀 메인 문구가 사무실 직책이어요.^^
예전엔 호실까지 적었는데 글수가 많아서 안들어가네요.
켁~~~잼나요. 궁금도 하네요.다들 어떻게 저장하시는지..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