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 박경리 시집
박경리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08년 6월
장바구니담기


땅문서 집문서의 소유주 이름은 물론
문패에도 어머니의 이름은
김용수였다-21쪽

다시 태어나면
일 잘하는 사내를 만나
깊고 깊은 산골에서
농사짓고 살고 싶다
내 대답-36쪽

꿈에서 깨면
아아 어머니는 돌아가셨지
그 사실이 얼마나 절실한지
마치 생살이 찢겨 나가는 듯했다-57쪽

생명이란 생명 모두 전율하게 되었으니
이 보다 확실하게 끝내 주는
지배가 어디 또 있으리오-130쪽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사가 사랑한 수식
오가와 요코 지음, 김난주 옮김 / 이레 / 2004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재미와 감동과 무게가 느껴지는 작품...^^강추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채식주의자
한강 지음 / 창비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래전 김형경님의 세월을 읽었을때의 그 우울함이 나를 덮칠것만 같았다. 이 책을 건내주신 분도 그런 염려를 하고 계셨다.

보통과 다른 글이라 말씀하셨기에 읽으면서 내도록 맘을 다잡고자 했었다.

동물적임을 거부하는 채식주의자 영혜. 그녀를 결코 이해하지 못하는 세상. 그 사이에 있는 나...

주인공과 일체감을 맛보는 나의 글 읽기는 순간순간 숨을 멈출 수 밖에 없다.

영혜를 나 역시 이해할 수 없었기에 또한 그녀의 언니와 형부 역시...

그러면서도 한편으론 이해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수박겉핥기...일 뿐인데...이해라고 말하고 있다.

작가의 정신세계가 궁금해졌다.

난삽하지 않고 정리된 문체와 새로운 시선. 타협이 없는 작가세계라고 해야하나?

난해해면서도 어딘지 모르게 울분을 가진 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사가 사랑한 수식
오가와 요코 지음, 김난주 옮김 / 이레 / 2004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어떤 말로 이 글을 표현해야할까...

내게 이 글을 건네준 그 분께 감사 인사를 꼭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이 글에 관해 이야길 나누고 싶다는 강한 열망으로 리뷰를 써본다.

나와 나의 아들 그리고 박사가 이 글의 주인공이다.

나의 아들에게 "루트"라는 애칭을 지어준 박사는 기억이 80분 밖에 안된다.

그는 수학 천재이자. 수학과 사랑에 빠진 로맨티스트이다.

나는 그 박사의 집에 드나드는 파출부.

글을 쓰는 자가 일인칭이다 보니 더욱 주인공과 하나가 될 수 있었고 박사와 아들을 현실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수"의 세계에 빠진 박사

미혼모인 나와 나의 아들 루트가 한동안 살아가는 이야기.

과거 어느날 교통사고이후 박사는 80분 동안만 기억한다.

하지만 박사는 그 순간에 매번 충실하고 있다.

"내 기억은 80분 밖에 안된다"라는 메모를 양복깃에 클립으로 끼워놓고

"새로온 파출부(얼굴그림)"

"파출부의 아들(루트)"

그외에 수학 공식으로 가득한 그의 양복이 눈에 그려지는 듯 손에 잡히는 듯 하다.

글을 펼치고 덮는 동안 숨을 쉴수 없을 것 같고 덮은 뒤에 남는 안타까움과 공허함.

그리고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다.

80분만 기억하면서 아이에게 한없이 친절하고

무심코 지나치는 숫자들에게 친절하고 신이 남겨준 "수"에게 감사하는 삶

그리고 멈춰버린 기억속의 N

최근 접했던 각종 글들 속에서 다분히 맘에 남는 글.

어느 누구나 읽어도 좋을거 같고 수와 인간과 삶이 하나가 될 거 같은 이야기.

읽고 난 뒤에 마음 한켠이 싸아해지는 이야기.

그 중 가장 맘에 드는 건 역시나 인간적이란 것.

나와 루트를 향한 박사의 신뢰와 의리.

80분의 기억만 있지만 그래도 매순간 그는 지독히도 인간적 매력이 있다.

또한 박사를 향한 나와 루트의 무한한 신뢰와 애정과 의리...

다시금 읽고 싶고 역시나 어렵겠지만 그 수식들로 답답하기도 하겠지만

그냥 박사가 풀어주고 내가 읽을 수 있음으로 족하다.

----------------------------------------------------------------
박사를 대하며 부럽고 측은하고 ...그랬다.
어떤 것에 그토록 집중하고 열정을 쏟을 수 있다는건 분명 행복한 일이다.
지독히 외롭고 괴롭기도 하지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리고 갈 것만 남아서 참 홀가분하다 - 박경리 시집
박경리 지음 / 마로니에북스 / 200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과 문학과 어머니...결국 하나가 아닐까싶다. 제목 자체로 숙연해지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