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나는 어려서부터 배우는 것이라면 그 무엇이든 물불 가리지 않고 좋아했다. 사범학교를 졸업한 뒤에도 뭐든 계속해서 배우고 싶었던 것이 나의 심정이었다. 때맞춰 공교롭게도 만주군관학교에서 생도를 모집한다는 소식을 듣고 시험에 응시하게 됐고, 예상대로 합격하여 1940년, 입교를 하게 되었던 것이다.(p23) <조국이 없으면 나도 없다> 中



「조국이 없으면 나도 없다」는 며칠전 타계한 고 백선엽 장군의 회고록이다. 한국전쟁을 중심으로 자신의 삶을 정리한 책 안에서 자신은 당시를 기억하고 있을까.

 나는 군관학교 졸업 후, 자므스 부대와 간도특설부대에서 소대장으로 근무했다... 간도특설부대는 1944년 늦가을에 열하성의 승덕에 집결한 다음, 만리장성을 넘어 기동지구에 주둔하여 사방을 포위한 팔로군에 대한 토벌작전을 감행했다... 내가 간도특설대에 부임할 무렵, 간도지역은 1930년대 일본군의 대대적인 토벌작전에 밀려 이곳에서 활동하던 독립군은 모두 다른 지역으로 옮겨가고 없을 때였다. 특히 김일성은 연해주의 하바로프스크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도망가 소련군에 입대한 후였다. 따라서 내가 간도특설부대에서 근무할 무렵 우리의 토벌대상은 모택동의 팔로군이었다.(p25) <조국이 없으면 나도 없다> 中
   책에서 백선엽은 자신의 회고록 대부분을 한국전쟁에 할애한다. 자신의 가장 빛나던 시기에 초점이 맞춰진 이 책에서 해방까지의 시기는 약 30페이지 정도다. 만주군인, 간도특설대로 활동한 것으로 친일인명사전에 이름을 올린 것을 의식했기 때문일까. 그는 자신이 배우기를 좋아해 주위의 권유로 때맞춰 만주군장교가 되었을 뿐이며, 간도특설대 근무 시에도 김일성의 동북항일연군과 교전하지 않았음을 강조한다. 

 간도특설대는 1938년 9월에 만주국 젠다오성(間島省) 성장 이범익(李範益)의 건의를 받아들여 엔지현(延吉縣) 특무기관장 겸 젠다오 지구 고문인 오고에(小越信雄) 중좌가 주도해서 만든 조선인 특수부대다. 일본인 군관 7명, 조선인 위관 9명과 조선인 사관 9명을 먼저 선발하여 옌지현 명월구에서 같은 해 12월 15일 제1기 지원병 입대식을 열었다. 모두 7기까지 모집한 간도특설대는 총인원 740여 명 중에서 하사관과 사병 전원, 그리고 군관 절반 이상이 조선인이었다. 간도특설대는 일제의 패망으로 해산할 때까지 동북항일연군과 팔로군에 대해 모두 108차례 '토공(討攻)'작전을 벌였다. 이들에게 살해된 항일무장세력과 민간인은 172명에 달했으며, 그 밖에 많은 사람이 체포되거나 강간, 약탈, 고문을 당했다. <친일인명사전> 中



 그렇지만, 다른 사람의 권유로 인해 만주군에 지원했다는 사실과 독립군과의 교전이 없었다는 사실이 그의 행적에 대한 면죄부가 될 수 있을까. 교편 대신 선택한 길에 설 경우, 독립군과의 전투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그 길을 선택했다는 사실 자체가 친일행적이 아닐까. 또한, 독립군과의 직접 교전이 없었다고해도, 해방 이후 1948년 정보국 국장 중위에서 1950년 사단장에 이르는 초고속 승진은 간도특설대 당시의 풍부한 전투경험이 있었기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만주군 지원과 당시 경험으로 해방 이후 승승장구했다는 사실은 그의 적극적인 참여의 원인과 결과라는 점에서 친일의 필요충분조건을 충족한다.

사실, 그의 회고록을 읽다보면 그의 친일은 행동 뿐 아니라 생각에도 깊이 뿌리내리고 있음을 알게 된다. 행동이 생각의 결과임을 고려해본다면 당연하겠지만. 회고록 여러 곳에서 남겨진 그의 언행은 그 무엇보다 친일행적의 생생한 증거임을 확인하게 된다. 백선엽. 그에게 조국은 어디이며,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

 남산의 박문사 자리에 기존 사찰 시설을 활용하여 한 동안 정보교육을 실시했다. 박문사(博文社)란 일제 강점기 때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를 추모하기 위해 지금의 신라호텔 면세품 상가 자리에 세운 일본 사찰이었다. 안중근 의사에게 살해당한 자의 넋을 기리기 위해 일본인이 만든 절터에 중요한 군사기관을 세우는 것도 역사적인 의미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p52)<조국이 없으면 나도 없다> 中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