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20201201 매일 시읽기 64일 

정원사 The Gardener 
- 메리 올리버 

나는 충분히 살았을까? 
나는 충분히 사랑했을까? 
올바른 행동에 대해 충분히 고심한 후에 
결론에 이르렀을까? 
나는 충분히 감사하며 행복을 누렸을까? 
나는 우아하게 고독을 견뎠을까? 

나는 그런 말을 해, 아니 어쩌면 
그냥 생각만 하고 있는 건지도 모르지. 
사실, 난 생각이 너무 많은 것 같아. 

그러곤 정원으로 걸어 들어가지, 
단순한 사람이라는 말을 듣는 정원사가
그의 자식들인 장미를 돌보고 있는. 


메리 올리버의 <<천 개의 아침>>을 아껴 읽는다. 메리 언니는 시를 정말 쉽게 쓰는 듯하다. 어떻게 이렇게 쉬운 말로 간명하게 쓰지, 하는 감탄이 든다. 쉽게 쓰인 것처럼 읽히는 시는 좋은 시일까? 적어도 메리 언니의 시 앞에서는 고개를 끄덕이겠다. 가볍게 술술 읽어 내려가다, 매번 마지막 연이나 행들에서 멈칫, 아, 하며 사색에 잠기게 된다.

‘정원사‘의 마지막 연을 읽고 떠오른 문장이 있다. ˝자기 일에 성실한 것이 ˝도통하는 일˝이다.˝(<<행복한 책읽기>>김현) 고 김현 선생이 김지하 시인의 <<애린 1,2>>를 읽고 쓴 문장이다. ˝도통하는 일˝은 김지하 시인의 표현이다.

사람들로부터 ˝단순˝하다는 말을 듣고 사는 정원사는 누가 뭐라든 자신의 할 일을 열심히 수행한다. 생각이 너무 많다고, 자신을 타박하던 메리 언니는 자식 새끼 같은 ˝장미를 돌보고 있는,˝ 그 일에 여념이 없는 정원사를 보며 또 생각했을 것이다. ˝자기 일에 성실한 것이 도통하는 일이다.˝ 때론 물음표를 날려 버리고 단순해질 필요가 있다.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