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 외로워도 외롭지 않다
  • 정호승
  • 16,020원 (10%890)
  • 2020-11-05
  • : 22,965

"인간은 사랑해도 외롭고 사랑하지 않아도 외롭습니다. 사랑을 받아도 외롭고 사랑을 받지 못해도 외롭습니다. 그것이 인간 존재의 본질입니다. 저는 이 책이 그 본질을 이해하고 긍정하는 데에 미약하나마 보탬이 되고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그래서 당신이 외로워도 외롭지 않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완전히 이해할 수는 없지만 완전히 사랑하기 위하여"(7)


정호승님의 글은 '서울의 예수'라는 시집을 통해 처음 읽었다고 기억한다. 저 먼곳에 있는 예수 그리스도가 아니라 현실에서 내가 느낄 수 있는 예수님에 대한 정호승님의 시는 어린 마음에 좀 충격적으로 다가오기도 했었는데. 그래도 신선한 충격은 좋은 느낌으로 남아 정호승님의 시집을 찾아 읽었었는데 뜻밖에 시 산문집(!)이 출간되어 너무나 좋다.

시와 산문이 한 몸이 된 시 산문집은 정호승님의 소망의 산물이라고 한다. 산문집도 아니고 시를 해설하거나 평론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시와 산문이 하나처럼 어우러진 글이 담겨있다. 굳이 말하지 않아도 맘 편히 펼쳐지는대로, 때로는 제목을 보면서 마음에 훅 와닿는 글을 펼쳐 읽어도 좋다. 물론 나는 외로우니까 사람이다,를 가장 먼저 펼쳤다. 사실 사무실 화장실에 가면 그곳에 붙어있는 정호승님의 시를 한번씩 읽어보게 되는데 그래서인지 늘 가까이 있는 명제처럼 되어버렸다.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시에 대한 해설이 아니라 산문이다. 시가 탄생하게 된 이야기, 왜 그런 문장이 나오게 되었는지에 대한 설명, 시를 읽고 산문을 읽으면 시가 이해가 되고 산문을 읽고 시를 읽으면 멋진 문장으로 표현한 핵심을 공감할 수 있게 된다. 

'외로워도 외롭지 않다'라는 시 산문집의 제목 역시 읽는 순간 뭐라 설명할 수 없지만 무엇을 말하려고 하는지 공감하게 되는 것처럼. 


원래 정호승님의 글을 좋아했으니 이 시 산문집이 무조건 좋을수밖에 없는데 글을 읽다가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시를 읽고 싶지만 가까이 하기 어렵다는 사람이거나 시를 이해하기 어렵다는 사람에게 이 시산문집이 가장 좋은 선물이 되지 않을까.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