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 일하는 마음
  • 제현주
  • 12,600원 (10%700)
  • 2018-11-19
  • : 3,846

조금 기대를 한 책인데, 다소 실망하며 책을 덮었다.

읽는 내내, 읽고 난 후,

그래서 일하는 마음이 어떻다는 건데?란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나랑 다른 분야에서 일하는 마음이라 공감하기 힘든 건가 싶었지만,

나는 원래 다른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좋아한다.

 

직관적인 성향이 강해 보이는 작가의 글은 산만하고, 무슨 이야기인지 잘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조금 글도 어렵게 쓰는 느낌이 든다. 꾸밈이 많은 글처럼 느껴졌고(내용이 아닌 글쓰는 방식), 연장 방송을 결정한 드라마처럼 지루했다.

 

내가 일하는 마음이 뜨겁지 않아서 공감하기 어려운걸까?

 

개인의 삶을 담은 에세이는 깊이 공감할 수도 있지만, 취향이 맞지 않으면 제목에 낚였다는 생각만 남는다. 과거엔 정말 에세이를 좋아했는데, 근래 제목에 낚인 에세이를 많이 만나는 것 같다. 제목은 그럴싸하게 관심을 끄는데 성공해도 결국 콘텐츠가 빈약하면 늘어난 고무줄처럼, 연장 방송을 결정한 드라마처럼 힘을 잃는다.

 

그래도 책 한권을 출판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공감하지 못한 책이라 해도 홀대(?)하고 싶지는 않다. 게다가 누군가의 인생이 담긴 에세이를 내 마음에 안든다고 악평을 남기는 것도 마음이 편하지 않다. 그래서 이 책을 읽으면서 지은이의 삶과 성향을 상상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직관이 발달한 분인 것 같고, 음흉한 사람같지는 않았다. 책을 읽으며 문득 어떤 작가가 떠올랐는데, 글과 전혀 매치되지 않는 언행으로 뜨악했던 사람이다. 요새는 조금 덜 튀는 것 같지만, 어쩐지 책을 팔기 위한 편집된 모습같아서 여전히 색안경을 쓰고 보는 사람이다. 자꾸 그 사람이 떠오르면서 대조적으로 이 책의 글쓴이는 그런 부류의 사람은 아닐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책의 마지막 부분에 "자기 기만없는 글쓰기"에 대해 언급했다.

좋은 글을 쓰려면, 대단한 삶은 아니더라도 기만하지 않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생각이다. -249쪽

 

내가 글에서 느낀 작가의 성향을 잘 짐작한 것 같기도 하고.

하여튼 글쓴이에 대해 잘 모르지만, 책 내용에 대해 깊이 공감하지는 못했지만,

실제 살아온 삶과 글이 크게 괴리감이 있는 사람은 아닐 거라는 느낌은 들었다. 

 

일하는 마음이 어떤 건지 알고 싶어서 선택한 책이지만, 결과적으로 잘 와닿지는 않았다. 그래도 기만하지 않는 삶을 살아야 한다고 다짐하는 사람의 일하는 마음이라면 어떤 마음인지 짐작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