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왼쪽) 모스크바 (오른쪽) 서울 


맥도널드 햄버거가 한국에 처음 상륙한 날


맥도널드 햄버거가 한국에 처음 상륙한 날 1호점 매장 내부와 주변은 사람들도 넘쳐났다. 며칠 지나 나 또한 그 대열에 합류했다. 미리 맛을 본 친구들의 말에 따르면 완전히 신세계라는 것이다. 설마라고 의심을 하면서 또 괜히 으스대고 싶어 과장한 것이라는 걸 알면서도 호기심을 억누르지는 못했다. 그렇게 줄을 서서 드디어 햄버거를 사서 입에 넣었는데.


햄버거는 즐겨먹는 음식이 아니다. 두서너 달에 한 번 정도 버거킹에 들러 할인세트메뉴를 먹는 정도다. 엄밀하게 말하면 프렌치프라이와 커피 때문에 가는 것이지만. 맥도널드는 어느새 기억 저편으로 사라졌다. 맛이 없었기 때문이다. 한 때 싼 맛에 빅맥 세트를 가끔 사먹은 적이 있지만 그마저도 폐지되어 발길을 끊었다. 아주 이따금 운동을 하고 나서 허기가 몹시 질 때 치즈버거 한 개와 따끈한 아메리카노 작은 컵 하나를 시켜 먹는 정도였다.


맥도널드가 달라졌다는 소식을 들었다. 사장이 바뀌면서 품질을 좋아졌다고 한다. 그래봤자, 햄버거라고 생각했다. 어쩌면 지난 대표가 망쳐놓은 앙금이 남아 있었나 보다. 인기 만점이던 런치세트를 죄다 없애고 게다가 이상하게 조악한 것으로 바꿔놓았다. 게다가 불고기버거 파동까지. 정이 뚝 떨어졌다.


누군가 맥도널드 햄버거 세트를 시켰다. 불안감과 셀레임이 묘하게 교차했다. 역시 맛이 없을까봐 혹은 이번에야말로 제대로. 프라이부터 먹었는데 실망. 소금을 잔뜩 뿌려서 짠맛밖에는. 역시 프렌치프라이는 두툼하고 푸실푸실한 버거킹이 최고야. 그러나 진짜가 남았다. 햄버거를 들고 맛을 보았는데 그만 눈물이 핑, 정도까지는 아니지만 처음 맥도널드를 먹었던 기억이 났다. 그 때 나는 이 세상에 이렇게도 부드러운 빵이 있고, 치즈가 얼마나 고소한지, 그리고 페티가 잘 어우러지는지 처음 알았다. 시장에서 사먹던 재료가 각기 따로 놀던 짝퉁(?) 햄버거와는 차원이 달랐다.


그렇다. 치즈버거가 돌아왔다. 그렇게 애타게 찾아 헤매던. 반갑다. 이제 더 이상 나쁜 길로 빠지지 말고 쭉 이대로만 가자.


사진 출처 : https://blog.naver.com/deadlyrave/220769915158


* 이 글은 해당 업체를 포함한 어떠한 단체나 기관의 후원 없이 썼습니다. 직접 먹어보고 정보차원에서 올리는 것입니다. 또한 햄버거에 대한 맛 평가는 지극히 주관적인 것입니다. 개인의 기호에 따라 판단은 다를 수 있습니다.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