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전체보기

알라딘

서재
장바구니

 

 


 


  『이 세상의 헛됨을 깨닫지 못하는 사람들이야말로 그들 자신이 참으로 헛되다.』 이는 파스칼의 <팡세>에 있는 문구다.  

 


  세상의 헛됨을 깨달아 봤자 결과는 같을 거라고 생각한다. 누구나 사소한 일에서조차 그 일이 자기 일이 되고 보면 그 순간엔 진지해지는 법이니까. 또 삶의 덧없음을 안다고 해서 아무렇게나 살 수 있는 건 아니다. 훗날 죽음 앞에서 모든 게 허망함을 깨닫게 된다는 걸 지금 알고 있다고 해도 자신이 해야 할 일을 하면서 하루하루를 사는 수밖에 다른 도리가 없다. 해야 할 일을 하지 않으면 본인이 스트레스를 받을 뿐이다. 

 


  아쉽게도 정말 아쉽게도 이번 삶은 만족스럽지 않다는 생각을 떨쳐 버릴 수가 없다. 무엇보다 이십 대에 치열하게 노력하지 못했다는 게 큰 잘못이다. 인생 전체의 그림을 그려 볼 줄 몰랐으므로 계획도 목표도 없이 살았다. 평범하게 대학에 다녔고 평범하게 직장에 다녔고 이뤄 놓은 것 없이 결혼을 했다. 그렇게 살면 되는 줄 알았다. 

 


  아이 둘을 낳았고 아이들이 성인이 되고 나서야 새벽밥을 먹이기 위해 아침 일찍 일어날 필요가 없어졌다. 드디어 육아로부터의 해방인 셈이다. 그러나 이때 이미 내 나이가 많음과 체력이 저하됨을 느꼈다. 도전하고 싶은 게 있어도 뭘 시작하기에 늦어 버렸다는 걸 잘 알게 되는 시점에 와 있는 것이다. 서글픈 일이다.

 

 
  새로운 도전은 접어 두고 계속해서 글쓰기를 한다면 지금부터 열심히 할 수 있는 기간이 얼마나 될까? 아마 십 년 정도가 남았으리라. 그동안 십 년이 얼마나 빨리 가는지 경험했으니 앞으로 십 년도 후딱 가겠지. 특출한 재능 하나 갖고 싶었는데 재능을 키울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 

 


  인생이 너무 짧다. 짧아서 헛되다.(4.3매)

 

 

 

 

 

 

 

 

 

 

 

 

 

 

 

 

 

 

 

 

 

 

 

 

 

 


.................................
2020년 7월 14일 화요일에 쓰다.

 

 

 

 

 

 

 

 


  • 댓글쓰기
  • 좋아요
  • 공유하기
  • 찜하기
로그인 l PC버전 l 전체 메뉴 l 나의 서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