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0.11 완벽했던 하늘을 기억하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을하늘, 사람은 그저 감탄만! 

추석, 고속도로에 들어서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냥 좋아서 올려놓은 사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치유 2012-06-19 1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엄마 아빠 옆이라고 아무 조건도 없이 그저 좋았던 밤이 생각나네요.
마당 넓다란 평상위에 언니들과 엄마 아빠모두 누워서
하늘바라보며 오손 도손 이야기 나누던 그날밤..
그리움입니다.
그리움.

한샘 2012-06-20 0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어린 배꽃님의 그 밤은 참 아름다운 추억이어요. 그리움...
이 사진은 4월 어느 밤하늘인데 그날따라 오랫동안 올려다 보았어요.
마침 디카가 있어서 담아놓았다가 나중에 정리하면서 올려놓은 사진이에요.
뭐라고 멘트를 쓰려고하는데 생각이 나지않아 그냥 좋아서 올려놓은 사진이라고 했어요.
원초적 그리움...
 

 

 

 

 

 

 

 

 

 

 

어느새 5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치유 2012-05-11 16: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느날 비가 내리고 어린 잎들이 보이기 시작하더니 다음날 바람이 살랑 살랑 불어주니 잎사귀들이 팔랑거리기 시작하더라구요..바라보며 자연은 참으로 신비로워..중얼거리던게 엊그제인데..벌써 온통 푸르더이다..
5월의 푸르름이 정말 아름답고 좋습니다.

한샘 2012-05-12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배꽃님 말씀처럼 벌써 온통 푸르더이다! 푸른 하늘, 푸른 바다, 푸른 숲...
그러고 보니 '푸르다'는 하늘 바다 숲을 다 표현할 수 있어요.
사소하지만 디카에 담아놓으니 봄의 변화를 더 잘 느낄 수 있어요.
배꽃님 즐거운 주말 되시길 바래요^^
 

 

 

내려다보니 아기연두잎들이...

 

 

 

 

 

양지꽃들도 

 

 

 

 

우리 왔어요~ 많이 기다렸지요?

 

 

 

 

 

그래~ 고마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