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주동안 목요일 ebs인문학특강을 듣고 강의가 끝난 후 책을 샀다.

 

중간에 졸기도 하고 누워서 듣기도 했지만 참 좋은 강의였다.

 

공자보다 노자에 끌리는 이유가 있었다^^ 

 

 

 

 

 

 

 

 

 

'어떤 소리는 듣기 좋은데 어떤 소리는 듣기 싫을까?'

 

늘 품고 있던 질문에 답을 찾을까해서 샀는데 이런! 어렵다~

 

옮긴이는 번역하면서 이번처럼 많이 웃어본 적이 없다고 하는데

 

나는 아직 웃지 못하고 있다^^

 

 

 

 

 

 

 

진짜 채소? 그럼 가짜 채소도 있나?

 

진짜 채소는 썩지 않고 시든다고 한다. 채소가 썩는 걸 더 많이 봤는데...

 

진짜 채소에는 벌레가 생기지 않는다고 한다. 벌레 먹은게 더 좋다고 들었는데...  

 

진짜 채소는 짙은 색을 띠지 않는다고 한다. 짙으면 더 싱싱하다고 생각했는데...

 

저자가 말하는 농약과 비료를 쓰지 않는 '자연 재배 채소'는 참 많은 인내와 노력이 있어야겠다.

 

그나저나 장마와 더위로 채소값이 뛰어 당분간 조금 사야할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름이면 최순우 옛집 뒤뜰이 생각난다. 

 

 

 

잘 지내고 계시죠? 

 

 

 

 

 

잠깐 사진으로 여름안부인사 드려요~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3-11-22 1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3-11-24 02:2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치유 2016-12-21 05: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서 빨리 이 푸르름 볼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네요.
 

 

 

4월 낮은산 벚꽃만발할 때

 

 

 

 

 

 

 

 

바라보며... '아 ~ 이건 기적이야 !'....

 

 

 

 

 

5월 벚꽃축제는 끝났지만 자연의 축제는 계속된다.

 

 

 

 

 

 

 

 

 

 

 

 

 

 

 

 

 

 

 

 

 

 

 

 

 

메타세콰이어숲에도 연두빛잎들이 돌아왔다.

 

 

 

 

 

 

시원한 바람이 지나가고 있다.

 

 

 

 

 

 

메타숲 아래 홀로 서 있는 또 한 나무

 

 

 

 

 

 

 

약수터 옆을 지키고 있는데 숲나무들보다 엄청 굵다.

 

 

 

 

 

시와 고독을 벗삼아 내공이 깊다.

 

 

 

 

 

 

 

 올해는 철쭉이 이상하게 색이 금방 바래지는 느낌이다. 그래도 반갑고 고맙다.

단지 몸이 봄을 못따라가고 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치유 2016-12-21 05: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전에 이런풍경보며 감탄했던것같은데 겨울이니..
 

 

 

2013.4.20 곡우,

추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목수김씨의 '상상의 웜홀'전시회가 끝났어요. 담아온 사진을 올려봐요.

  

 

 

 

 

 

 

 

책의 바다에 빠져들다

홍송, 단풍나무

2010

 

*아래 손잡이를 돌리면 덜컹덜컹 나무바퀴가 움직이면서 서서히 아이가 책 속으로 들어가요 그리고

 

다시 덜컹덜컹 천천히 아이가 올라와요. 전기, 건전지가 아닌 손으로만 돌려요.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생각이 자라는 바위

56×25×26cm 물푸레나무, 단풍나무

2003

 

 

 

생각이 자라는 바위

단풍나무

2011

 

*손잡이를 돌리면 덜컹덜컹 조금씩조금씩 싹과 꽃이 올라와요.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도시를 나는 여인

물푸레나무 피나무

2003

 

접힌 부분 펼치기 ▼

 거실에서 신문을 보다가 얼핏 아파트 창밖으로 뭔가 휙 지나가는게 느껴졌습니다.

 

내다보니 도시 저편으로 선회하며 날아가는 여인의 모습이 보였는데, 그녀는 아내임이 틀림없습니다.

 

깜짝 놀라 얼른 주방 쪽으로 고개를 돌려보았지요. 그때

 

아내는 막 설거지를 마치고 젖은 손을 앞치마에 닦으며 걸어나오고 있었습니다.

 

 

설거지를 하려다 문득 지겨운 생각이 들어 그이를 불렀습니다. 하지만 그이는 신문에 머리를 박은채,

 

아니 처박고 들은 척도 않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보란 듯이 앞치마를 벗어 팽개치고 휭하니

 

창밖으로 날아가고 싶습니다. 하지만 그저 그렇다는 얘깁니다. 뭘 어쩌겠습니까. 그때

 

그이가 뭐에 놀란 듯한 눈으로 나를 빤히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펼친 부분 접기 ▲

 

 

 

 

 

 

 

 

작가의 작업실을 그대로...    

 

 

 

 

 

 

 

 

 

 

 

 

 

 

 

 

 

 

폭주족

단풍나무 마코레 샌드페이퍼

2010

 

손잡이를 돌리면 진짜 막 달려요^^

 

 

 

 

 

열두 띠 동물...

 

 

 

 

 

 

 

 

 

 

 

 

 

 

 

 

 

 

 

 

 

 

 

허리 긴 개

2012

 

 

 

개와 의자와 인간1.2.3

단풍나무

2012

 

 

 

 

 

 

작은의자            개가 되고 싶은 의자,혹은 의자가 되고 싶은 개             꼬리가 긴 의자

느티나무             느티나무                                                              느티나무

2011                   2012                                                                    2011

 

 

 

개와 의자의 진화1-9

단풍나무

2011

 

 

 

 

 

 

 

 

 

 

두 다리 의자

느티나무

2011

 

 

 

 

 

 

 

 

 

 

 

 

 

 

신은 바보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어미와 새끼

단풍나무 마티카

2010

 

 

 

 

 

 

 

 

 

전기 메기

단풍나무 느티나무

2002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빨간 모자 뱀

느티나무

2011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번데기 우주모함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지구에서 살아남기2                                                                   지구에서 살아남기1 

 

 

 

 

 

오이씨 아이

편백나무 단풍나무

2012

 

접힌 부분 펼치기 ▼

 

 

 

오이씨 한 알, 그 안에 아이가 있습니다

아이가 있는 힘껏 팔을 벌렸을 때, 껍질이 저절로 벌어졌습니다

누군가 태어나기 위해 누군가의 죽음이 있어야 한다는 걸 아이는 아마 알지 못할 겁니다

 

 

*아래 바퀴 뒤에 해골이 하나 있어요. 상상의 웜홀은 마냥 따뜻하지는 않아요. 때론 섬뜩함, 서늘함도 있는데

아이들은 무척 흥미로워 했어요.

 

펼친 부분 접기 ▲

 

 

 

 

스탬프 찍는 사람

은행나무 단풍나무 마코레

2012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전쟁과 아이                                       바그다드의 새 동상

 

 

 

 

 

 

나비꿈

홍송 단풍나무

2010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기타 만드는 사람들

단풍나무

2011

 

 

접힌 부분 펼치기 ▼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는 것도 즐거울 수 있지만 기타를 만드는 일도 즐거울 수 있습니다.

일한 만큼 누군가 즐거울 수 있다면 그만큼의 즐거움이 또 만들어질 테니까요. 단지, 딱 일한 만큼

한달치의 월급이 꼬박꼬박 나올 수 있다면 말입니다. 사장이 돈떼먹고 도망가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멀쩡한 회사를 닫아걸고 저멀리 도망쳐 새 공장을 짓지 않는다면 말입니다. 

펼친 부분 접기 ▲

 

 

 

 

마어

단풍나무

2002

 

 

 

 

 

고집센 당나귀의 마력재기

엄나무 단풍나무

2003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접힌 부분 펼치기 ▼

 

 

 

 

 

펼친 부분 접기 ▲

 

 

 

 

 

고집 센 염소

느티나무

2012

 

 

 

 

 

 

 

 

 

 

 

 

접힌 부분 펼치기 ▼

 

 

 

 

 임정희/전시기획, 연세대 겸임교수

 

 

 

 

상상의 웜홀- 나무로 깍은 책벌레이야기

 

 

펼친 부분 접기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