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을 걷다가 튤립을 만났다. 

 

            

             개나리, 진달래, 산수유, 매화, 제비꽃, 꽃양귀비를 만나고 튤립까지...   

 

            

             마치 오지 않을 거 같았던 봄이여서 더 반갑고 더 애틋하다. 

 



      다이어리 사고 받은 자그마한 달력인데 색이 이쁘다.  근데 자세히 보니  

      4월 옆에 조그맣게 '잎새달'이라고 나와있다. 4월은 연두빛 잎새들이 나오는 달!

     

      달력 맨 앞을 보고 또 한번 웃었다. 

     'WHAT A WONDERFUL  DAY! 뭉클한 달력'

       

     한장 한장 넘기니 

      1월 해솟음달 / 2월 시샘달/ 3월 물오름달 

      4월 잎새달/  5월 푸른달/ 6월 누리달 

      7월 견우직녀달/ 8월 타오름달/ 9월 열매달 

      10월 하늘연달/ 11월 미틈달/ 12월 매듭달 


      검색을 하니 1년 12달  순우리말 이름이라고 한다.  그 의미는  
       

   

>> 접힌 부분 펼치기 >>

       

      # 11월 미틈달은 좀 낯설어서 찾아보니 '미틈'은 '미틀다'(밀뜨리다의 경상도 방언),  

      밀뜨리다는 '갑자기 힘있게 밀어 버리다'라는 뜻,  좀 과격하지만 갑자기 추워지는 날씨를 생각하면...^^  

      다른 의견으로는 마지막 달 사이에 끼어있는 틈새달이라는 뜻도 있다고 한다. 

            

            다시 추워졌던 저번 주,  포근해진 주말에 다시 가보니 모두들 활짝~(4월 18일)

           
 

            붉은 튤립 옆에 아직 피지 않은 튤립도 있었다.

              

             그 꽃들은 노란 튤립이었다.(4월 25일)

 

          

             꽃마다 피는 때가 다르고 같은 종류도 피는 때가 다르다. 

             '다르다', 이걸 제대로 이해한다면 더 많은 걸 느끼게 되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꽃양귀비를 보았다.   

강렬한 햇빛 받으며 디카에 담으니  

강렬한 꽃양귀비가 되었다.   

색보정을 할 필요도 없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지난해 낮은산 벚꽃 필 때 담아놓았던 사진 두 장을 불러왔다. 

사진에 뽀사시기능을 넣으니 파스텔로 그린 거 같다.  



 2010년 벚꽃

 



색의 어울림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프레이야 2010-03-21 12: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샘님, 파스텔화 같아요.
다시 봄이네요^^

한샘 2010-03-22 00: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프레이야님, 반가워요~
기술의 힘을 살짝 빌려봤어요^^
예쁜 봄 맞이하시길...
 



 2008년 3월에 담은 개나리,  봄오는 소리 더 크게 들린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0-03-02 15: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3-25 13: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읽으면서 좀 혼란스럽기도 했지만 이거 하나는 마음에 들었다.

부정적인 것이 꼭 나쁜 것은 아니고  그 나름대로 의미와 힘이 있다는 것.

단지 지나치게 긍정적이거나 지나치게 부정적으로 흐르는 걸 경계해야 한다는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