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젊은 베르테르의 기쁨 - 알랭 드 보통의 유쾌한 철학 에세이
알랭 드 보통 지음, 정명진 옮김 / 생각의나무 / 2005년 5월
평점 :
구판절판


철학은 따분하고 지겨운 것이라는 생각이 깊이 박힌 데에는 아마도 철학가와 그 사상들을 단순히 암기하는 데 그쳤던 학창시절의 윤리 수업에 기인하는 바 큰 것 같다. 삶의 힘들고 어려운 과정들은 그런 단순한 암기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는데 말이다.

알랭 드 보통은 철학이 우리 삶에 얼마나 든든한 힘이 될 수 있는지를 말해준다. 그에게 오면 철학은 더 이상 따분하거나 지겨운 것이 아니다. 상처받은 영혼을 위로해주고 어떻게 살아가는 것이 행복한가를 조용조용히 이야기해준다. 행복한 삶, 그것이야말로 철학의 영원한 화두요, 궁극적인 목적일 것이다.

알랭 드 보통은 행복한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 소크라테스, 에피쿠로스, 세네카, 몽테뉴, 쇼펜하우어, 니체 등의 철학자 등을 통해 삶을 살아가는 데 있어 필요한 적절한 위안들을 말해준다. 그 위안들은 물론 행복한 삶을 꾸려나가기 위해 필요한 것들이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건 에피쿠로스를 통해 말하려 한 충분한 돈을 갖지 못한 데 대한 위안이이었는데 모든 이들에게 부자가 될 것을 강요하는 오늘날의 사회에 꼭 필요한 철학적 가르침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사실, 돈 많은 사람들이 모두 다 행복한 게 아니라는 걸 알고 있으면서도 난 지금 돈이 없어서 불행해 라는 생각을 얼마나 많이 하는가 말이다. 돈만 있으면 행복하겠지 하는 생각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인지. 그리고 우리에게 정말 중요한 것은 물질적 풍요가 아니라 정신적 풍요라는, 당연하지만 미처 수긍하지 못했던 그 사실을 납득이 가도록 만들어 준다.

“최고급 차를 가졌다 하더라도 친구가 없다면, 훌륭한 빌라를 소유했으되 자유를 만끽하지 못한다면, 리넨 시트를 가졌으되 고민이 너무 많아 잠을 이룰 수 없다면 우리는 결코 행복하지 못할 것이다. 가장 기본이 되는 빗물질적인 요소들을 갖추지 못하는 한, 행복 그래프의 선은 줄곧 낮은 곳에 머물 것이다.”

우리는 충분히 행복해야 할 의무가 있다. 그런데도 가끔씩 우리의 의지와 상관없는 것들이 우리가 행복한 삶을 추구하는 데 방해를 놓는다. 알랭 드 보통은 그런 방해물을 어떻게 제거하고 우리가 행복을 추구할 수 있는지를 이야기해준다. 나는 이 책을 통해 알랭 드 보통의 매력에 한 걸음 더 빠져버린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