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일 북 - 서은영과 장윤주의 스타일리시한 이야기
서은영.장윤주 지음 / 시공사 / 200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만의 스타일을 알고 가꿀 줄 아는 사람은 아름답다. 비싼 옷과 장식이 아니라도, 하얀 셔츠와 청바지만으로도 자신의 멋을 표현할 줄 아는 사람에겐 한 번 더 눈길이 가게 된다. 반대로, 분위기와 어울리지 않는, 지나치게 화려한 스타일은 눈살을 찌푸리게 할 때도 있다. 자신만의 스타일을 멋스럽게 표현해낸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더구나 자신만의 멋을 시간과 공간에 맞게 표현한다는 것은 타고난 감각뿐만 아니라, 끊임없는 노력도 필요로 하는 것 같다.

옷을 가장 많이 입혀 본 스타일리스트 서은영, 옷을 가장 많이 입어본 톱 모델 장윤주는 <스타일북>을 통해 스타일에 관한 가장 기본적인 생각들을 들려준다. 이 책은 장윤주가 에필로그에서 밝히고 있듯이, 스타일을 표현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마음과 생각들에 관한 것이다. 스타일을 표현해내기 위한 실질적인 이야기들을 기대했다면 다소 실망할 수도 있겠다. 그렇지만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기 위한 가장 중요한 것이 스타일에 관한 생각들이 아닐까. 스타일에 관한 세세한 팁이야 패션 잡지에 널리고 널렸으니 말이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자신만의 스타일을 갖고 싶은 사람들이 꼭 한 번은 읽어봐야 할 책이 아닐까 싶다. 알고 있었던 사실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게 되고, 나의 스타일을 찾고 가꾸기 위한 생각들을 다듬을 수 있는 기회를 주기 때문이다.

옷장에 옷이 그리 없는 건 아닌데 무슨 옷을 입을지 망설인 적이 많다면, 이 책은 직접적인 해법은 아니더라도 꽤 유용한 충고는 들려준다. 무조건 유행을 따라가지 말고 자신만의 스타일을 연출하라, 시간과 공간에 맞게 스타일을 연출하라, 내가 소화할 수 있는 스타일을 선택하라, 경험을 통해 스타일을 완성해나가라 등 스타일에 관한 가장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법칙들을 읽으면서 나만의 스타일이란 어떤 색인지 곰곰이 생각해 볼 수 있다.

작은 액세서리 하나에도 스타일은 달라질 수 있다. 그 날의 분위기와 잘 어울리는 향수 한 방울은 스타일을 완성시켜주는 멋진 마침표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서 인상적이었던 것은 작은 액세서리 하나처럼 아주 작은 것에서도 스타일이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었다. 옷을 고르는 데 너무 신경 쓰느라 어울리지 않는 구두를 신어본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작은 것의 중요성을 이 책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책의 중간 중간 들어 있는 스타일에 관한 팁도 눈여겨볼만하다.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현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얼마나 많은 노력을 기울였느냐일 것이다. 옷을 잘 입는 것은 타고난 감각이라고는 하지만, 그건 게으른 핑계일 수도 있다. 자신의 스타일을 잘 표현할 줄 아는 사람이란 결국 자신의 체형을 알고 자신의 감성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분위기가 어떤 것인지 알려는 노력, 그리고 옷을 고르고 때론 실패도 하면서 옷을 보는 안목을 키우는 노력, 여러 가지 경험을 통해 자신의 스타일을 표현하는 가장 좋은 방법들을 배우는 노력을 기울인 사람일 것이다. 그런 노력이 중요함을 이 책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다.

분위기가 좋고 옷을 잘 입는 사람들을 보면 그리 화려하거나 비싼 옷들이 아닌 것을 알 수 있다. 나도 가지고 있는 옷들인데, 하는 생각이 들면 내 가난한 감각에 부끄러운 느낌이 들 때도 있다. 책을 읽다 보면, 결국 스타일은 상상력의 문제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자신이 현재 가지고 있는 옷들과 사야 할 옷들과 그리고 자신의 분위기를 조합하여 가장 멋지게 표현해 낼 수 있는 상상력이 스타일에도 필요한 것 같다. 모델 장윤주의 글들은 특히나 스타일을 결정짓는 상상력에 대해 생각하게 만든다. 스타일을 결정짓는 것은 자신의 모든 것에서 영향을 받는다고 말하는 장윤주는 자신만의 감성을 발견하고 그것을 표현하는 것에서 스타일의 출발점을 찾고 있는 것 같다. 요일마다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줄 아는 그녀는 스타일에 있어서만큼은 풍부한 상상력을 지녔다고 해도 될 것이다.

그렇다면 나만의 스타일을 찾는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옷을 고르기 전, 나에게 맞는 색깔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알아야 하는 것처럼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을 찾는 것도 결국엔 자신만의 색깔을 찾는 일인지도 모른다. 내 삶을 한 가지 색깔로 칠한다면 어떤 색일까, 라는 물음에서 자신의 스타일이 시작되는 것은 아닐까. 그리고 자신의 색깔을 당당하게 표현할 수 있는 자신감에서 스타일이 완성되는 것이 아닐까.

스타일은 즐거워야 한다는 서은영의 말에 공감한다. 자신의 색깔을 당당하게 표현하는 일은 즐겁다. 그런 즐거움을 느껴보고 싶은 분들에게 이 책은 스타일에 관한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조언들을 들려줄 수 있을 것이다. 옷을 입을 때 기본적인 아이템들이 중요한 것처럼 스타일을 표현해내는 데 있어서도 기본적인 방향이 중요하다는 것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래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찾고 싶은 사람들에게 이 책은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현하기 위한 첫 단추를 채우는 작업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