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휘소 평전 - 한국이 낳은 천재 물리학자 이휘소의 삶과 죽음
강주상 지음 / 럭스미디어 / 2006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처음에는 따분할 거라 생각했다. 그렇지만 의외로 집중하며 읽을 수 있었고 책을 읽자마자 단숨에 다 읽을 수 있었다. 게다가 한국이 낳은 천재 물리학자의 삶에 대해 잠시나마 생각해볼 수 있었던 건 의외의 수확이었던 것 같다. 이휘소 박사의 청소년 시절부터 그가 사고로 안타깝게 죽기까지의 삶을 사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는 이 책은 소설로 잘못 알려진 이휘소의 생애에 대해 사실적으로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사실, 소설을 통해 이휘소 박사가 대중에게 알려지긴 했지만 그 속에는 엄청난 오해와 거짓이 존재한다는 것을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을까. 이 책은 그런 잘못된 오해와 거짓을 바로잡기 위해 출간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책의 끝부분에도 저자가 직접 잘못 알려진 사실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반박하고 있다. 물론 책을 그냥 한 번 다 읽기만 해도 그러한 오해는 자연스럽게 풀릴 텐데, 친절하게도 설명까지 덧붙여 놓고 있다. 

청소년 시절부터 우수한 학업 능력을 자랑했던 이휘소는 유학 시절, 비로소 자신의 진면목을 점차 드러내기 시작한다. 박사 학위를 따기도 전에 많은 사람들에게 그 능력이 알려지기까지 이휘소의 삶은 무수한 노력들로 이루어졌다는 것을 이 책은 말해준다. 가족들과 멀리 떨어져 이국에서 공부를 시작한, 그의 젊은 시절은 고단했고 외로웠다. 그렇지만 물리학자로서의 이휘소의 삶은 누구보다도 치열했다. 이 책은 물리학자로서 이름을 알리기까지 그의 치열한 삶을 그대로 보여준다.

책을 읽으며 인상적이었던 부분은 그가 자신이 태어난 조국, 한국을 늘 생각하며 무언가 이바지하고 싶어 했다는 것, 그러나 독재 정권에 대한 불만으로 그 마음을 표현하지 못했다는 것이었다. 그런 그가 독재 정권의 핵무기 개발을 도왔다는 것은 근거 없는 소설일 뿐이다. 의문사니, 핵무기 개발과 관련된 정보를 비밀리에 들여왔다는 것 또한 그야말로 소설적 환상일 뿐이다. 이 책을 읽고 나면, 그 소설적 환상이 얼마나 어처구니없는 것인지 다시 한 번 느끼게 된다. 

책은 중간 중간 이휘소가 공부했던 물리학 이야기를 들려주고 있는데, 이 부분은 왠지 책의 성격과 어울리지 않는 듯 했다. 이휘소평전에서 이휘소가 공부했던 물리학 이야기까지 들려줄 필요가 있었을까.

소설을 통해 먼저 이휘소를 알게 되었다면, 이 책은 소설 속 이야기가 얼마나 허황되고 어처구니없는 사실인지를 알려줄 것이다. 천재 물리학자 이휘소를 알고 있었던 사람에게도 이 책은 천재 물리학자 이휘소의 치열했던 삶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져다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