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하이타니 겐지로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 양철북 / 2002년 7월
평점 :
절판


참다운 교육이란 어떤 것일까. 하이타니 겐지로의 작품을 읽을 때면 내 머릿속은 복잡해진다. 일본에서 이 책이 나왔을 땐 하이타니 겐지로를 원망하는 독자들도 있었다고 한다. 이 책이 너무나 완벽한 선생님의 모습을 그리고 있기 때문이다. 정말 이 책을 읽고 나면 그런 생각이 든다. 교육이란 어려운 일인데 하이타니 겐지로는 그 어려운 일들을 아주 이상적으로 그려내고 있다는 생각. 그래서 선생님을 꿈꾸는 사람들에겐 잘 해낼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더 커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

책을 읽으면서, 내가 만약 파리 키우는 아이를 맡게 되었다면 나는 어떻게 했을까, 하는 생각부터 들었었다. 고다니 선생님처럼 처음에는 그저 말리려고 했을 것이다. 어떻게든 아이를 달래보려고 했을 것이다. 그렇지만 고다니 선생님처럼 아이와 함께 파리를 연구하려고 하진 못했을 것 같다. 결국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파리를 연구하게 된 데쓰조는 신문에 날 만큼 파리 박사가 된다. 만약 고다니 선생님이 그저 포기하고 말았다면 데쓰조는 파리를 키우는 불결한 아이에 불과했을 것이다. 선생님의 판단이 아이를 더 구석으로 내몰 수도, 그리고 그 속에서 꽃을 피우게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니 아찔했다.

매일 쓰레기 처리장 주변에 사는 아이들 집을 찾아가, 아이를 씻겨주고, 공부를 도와주는 고다니 선생님의 이야기는 사실 우리 주위에서 찾아보기 힘들기에 더 감동적이다. 가난하고 어려운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지고 일과 후에도 지속적으로 돌봐주는 선생님이 과연 몇이나 될까. 책을 읽은 후 그런 씁쓸함이 몰려드는 걸 피할 수 없었다.

아름다움으로서의 교육에 대해 이야기하는 하이타니 겐지로의 작품 속에는 인간에 대한 따뜻한 사랑이, 따뜻한 믿음이 진하게 배어 있다. 고다니 선생님이 모두가 맡기 꺼려하는 정신지체아를 맡았을 때, 반 아이들 모두가 정신지체아 미나코를 돌봐준다. 선생님이 혼자 미나코를 돌보는 것이 힘들다는 것을 아이들도 안 것이다. 매일 당번을 정해서 미나코를 돌봐주는 아이들의 모습은 참 따뜻했고, 참 아름다웠다.

이 책에 나오는 아이들은 쓰레기 처리장 주위에 사는 가난한 서민 가정의 아이들이지만, 참 따뜻하고 밝은 심성을 지니고 있다. 고다니 선생님의 집에 도둑이 들었을 때 위로금을 걷어서 가지고 올만큼 착한 아이들이다. 그런 아이들에게 고다니 선생님도 많은 것을 배우고, 많은 것을 느끼게 된다. 처음엔 그저 잘 우는 마음여린 선생님이었지만 쓰레기 처리장 이전 문제로 아이들이 학교를 옮기게 될지도 모르게 되자, 손수 고물 장사에까지 뛰어드는 씩씩한 선생님이 된다.

소위 문제아였던 데쓰조가 신문에 이름이 날 만큼 감추었던 재능을 뽐내는 것처럼, 고다니 선생님도 처음에 그저 힘들다고 느꼈던 선생님이라는 직업에 점차 적응해가면서 누구보다도 씩씩한 선생님이 되는 것이다. 아이가 발전해나가는 만큼 선생님도 함께 변화해나간다. 여기에 이 책의 묘미가 숨겨져 있다. 아름다운 교육이란 그렇게 함께 하는 과정 속에 숨어있는지도 모른다.

그리고 아름다운 교육은 마음을 열어 숨겨진 재능을 드러낼 수 있게 도와주는 일에서부터 시작되는지도 모른다. 감추어진 보물을 찾아서 아이와 선생님이 함께 그것을 가꾸어나가는 과정이 얼마나 아름다울 수 있는지 이 책을 통해 새삼 느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