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만든 위대한 속임수 식품첨가물 인간이 만든 위대한 속임수 식품첨가물 1
아베 쓰카사 지음, 안병수 옮김 / 국일미디어(국일출판사)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자에 대한 충격적인 진실을 알고 나서 먹거리에 부쩍 신경을 쓰게 되었다. 예전엔 뭐 그렇게 따지면 먹을 게 하나도 없다는 식으로 생각하기도 했지만, 그건 분명 게으른 생각임을 이 책을 읽고 다시 한 번 느꼈다. 조금 더 부지런하면 우리는 비교적 안전한 먹거리를 섭취할 수 있다는 사실.

그러니 먹거리에 신경쓸 여유가 없다는 사람에게 이 책은 좀 무의미할 수도 있다. 지금부터라도 우리가 먹고 있는 음식들에 관해 올바로 알기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이 책은 몇 가지 의미있는 사실들을 알려줄 수 있을 것이다. 마트에서 장을 볼 때, 뒷면을 보지 않고 무심코 식품들을 카트에 넣는 사람이라면 이 책을 읽는 내내 뜨끔할지도 모른다.

만약, 편의점에서 구입한 샌드위치, 섬유소가 들어있다는 음료, 믹스커피, 컵라면, 삼각김밥 등으로 하루 끼니를 대충 때웠다면 섭취한 식품 첨가물의 수는 과연 몇개나 될까. 족히 수십가지는 넘는다고 이 책의 저자는 말한다. 시간이 없어서 편의점에서 구입한 인스턴트 식품만으로 끼니를 해결하는 동안, 우리 몸에는 정체 불명의 첨가물들이 쌓여가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놀라운 것은 주부의 경우도 마찬가지라는 것. 시중에서 파는 모조 된장으로 만든 된장국, 어묵과 단무지로 만든 반찬, 김말이 초밥, 카레, 시중에서 파는 샐러드 드레싱으로 만든 샐러드 등으로 하루 식사를 해결했을 경우 편의점에서 구입한 음식들보다 더 많은 식품 첨가물들을 먹고 있는 셈이 된다. 만들어 먹는다고 해도 식품첨가물이 든 식품을 구입해서 쓸 경우 식품첨가물을 피해갈 길이 없는 것이다.

그렇다면 식품 첨가물이 왜 무서운 것일까. 첨가물은 사용 허가를 받기 위해 독성 테스트를 거친다고 한다. 그러나 이건 어디까지나 동물 실험결과일뿐이다. 인체에 투여해서 안전성을 실험하지는 않았다는 얘기다. 그리고 또 하나. 각각의 첨가물에 대한 실험결과라는 사실이다. 수십가지가 넘는 첨가물이 한꺼번에 사용되었을 경우 어떤 문제가 생기는지는 모른다는 얘기다. 때문에 우리는 혼합되어 그 결과를 알 수 없는 수십가지의 첨가물들을 단지 시간이 없다는 이유로, 혹은 관심이 없다는 이유로 우리도 모르는 사이, 매일 먹고 있는 것이다.

첨가물들이 들어간 음식들은 많다. 편의점에서 구입하는 삼각김밥, 샌드위치 등에서부터 물과 기름과 첨가물로 만든 커피 프림, 단무지, 어묵, 햄, 모조 간장, 육수 원액에도 첨가물이 들어가 있다.

우리가 먹고 있는 거의 모든 것에 첨가물이 들어가 있다. 그렇다면 어떻게 첨가물을 피할 수 있을까. 저자는 일단 식품을 살 때 뒷면을 보는 습관부터 기르라고 말한다. 이상한 용어들이 많다면 의심부터 가지라는 것이다. 그리고 또하나. 첨가물이 들어간 육수 원액 대신 멸치나 다시마로 국물을 내는 작은 노력을 한다면 첨가물에서 조금이나마 벗어날 수 있다. 결국 조금 시간을 들이더라도 안전한 먹거리를 먹자는 얘기다.

식품회사에 일한 사람들은 절대로 그 식품을 먹지 않는다는 얘기는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자신도 모르는 이상한 첨가물들이 마구 뒤섞여 식품이 만들어지는 걸 보고서는 그걸 절대로 먹지 못한다는 거다. 이 책은 우리가 먹고 있는 것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가지자고, 조그만 노력이 위험한 먹거리로부터 우리의 식생활을 지켜준다고 말해주는 책이다. 책을 읽으면서 그냥 편하자고 먹거리에 무심했던 것은 아닌지 되돌아볼 수 있었고,  안전한 먹거리를 섭취하는 일이 그렇게 어렵지도 않다는 것을 새삼 느꼈다. 안전한 식생활, 그것은 아주 작은 관심에서 비롯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