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한국사 편지 - 전5권
박은봉 지음 / 웅진주니어 / 2004년 1월
평점 :
구판절판


이 책을 쓰신 박은봉 선생님께

(감동적인 책을 읽고 예전엔 줄곧 작가 선생님께 편지를 쓰곤 했었는데 요즘 들어서는 참 오랜만인 것 같아 조금 떨립니다.)안녕하세요?
한국사 편지? 한국사에 편지라는 단어가 왜 붙었을까, 처음에는 좀 의아했어요. 사실, 그런 궁금증이 없었다면 이 책을 보게 되지 못했을 수도 있었다고 생각하니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답니다. 책을 펼쳐보고 나서야 알게 되었지요. 엄마가 딸에게 보내는 편지 속에 재미있는 한국사 이야기가 가득 들어 있는 책이라는 것을요. 아, 저는 그걸 알고 저절로 감탄사가 나왔어요. 왜 이런 멋진 생각을 한 사람이 이제야 나왔을까 하면서요. 만약, 제가 어렸을 때 이런 책이 있었더라면 한국사 시간이 그토록 지겹지 않았을 텐데 말이에요. 연도를 외우고 지명을 외우고 사건을 암기하면서 공부했던 기억만이 남아 있는 그때 제게는 한국사가 너무 힘들고 어려운 과목이라고만 생각되었거든요.

그런데 이 책을 펼쳐들고 저는 마치 어린 아이가 된 듯 엄마가 들려주시는 듯한 우리 역사 이야기에 완전히 빠져들고 말았어요. 사실, 미처 알지 못했던 이야기들에 놀라기도 했답니다. 역사는 단순히 암기의 문제가 아니라는 사실을 알게 되어서 놀랐던 것인지도 모르겠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편지라는 형식이 너무 마음에 들었답니다. 마치 옛날에 엄마가 들려주시던 옛날이야기 같기도 했고 엄마의 다정한 이야기가 들어있던 편지 같기도 했어요. 엄마의 편지를 읽듯이 편안하게 우리 역사 속으로 들어가는 순간 역사는 더 이상 어렵지 않았어요. 따분하기만 하던 역사가 이렇게 재미있을 수 있다니 엄마의 편지란 그래서 놀라운 힘을 가진 것 같아요.

우리 아이들에게 우리 역사 이야기 속으로 편안하게 들어갈 수 있도록 해주신 박은봉 선생님. 선생님의 편지 참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편지 속에 들어 있는 다양한 사진과 그림들은 역사를 이해하는 데, 머나먼 과거를 가깝게 떠올리는 데 참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사실을 말씀드리면 조카에게 읽혀주고 싶어 샀던 책인데 제가 더 재미있게 읽은 것 같아요. 왜 내가 학교에 다닐 땐 이런 책이 없었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도 그래도 조카에게 이런 책을 읽어줄 수 있어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조카는 아직 우리 역사에 대한 생각을 다듬는데 무리가 있을 정도로 어리지만, 제가 조카의 이름을 불러주면서 편지 읽듯이 읽어주면 참 재미있게 들어준답니다. 직접 그림과 사진을 보면서 저한테 물어보기도 하고요. 아직은 동학이라든가, 갑신정변, 임오군란 같은 이야기까진 해주지 못했습니다. 옛날 아주 오랜 옛날 사람들이 어떻게 살았는지, 장보고가 누구인지, 사극에서 보았던 조선 시대 관리들은 어떻게 뽑았는지, 옛날 사람들의 집은 어떠했는지, 그리고 한글은 어떻게 해서 만들어졌는지 등을 얘기해주면 재미있게 듣는답니다. 생생한 사진과 그림들이 조카에게는 더욱 호기심을 자극하는 듯, 신기해하기도 하고 고개를 끄덕이며 알 듯한 미소를 짓기도 하지요. 거푸집이나 청동검, 토기 같은 박물관에서 보았던 자료들이 나오면 탄성을 지르며 좋아하기도 했답니다. 우리의 선조들이 남긴 흔적들이라고 할 수 있을 그림과 사진들을 보면서 사랑스런 조카는 어쩌면 자신의 뿌리에 대한 생각을 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조카가 조금 더 크면 저는 선생님이 쓰신 한국사 편지처럼 조카에게 사랑을 담은 편지를 쓸 생각입니다. 한국사 편지에 들어 있었던 우리 역사 이야기가 앞으로 역사를 이해하는데 아주 귀중한 밑바탕이 될 거라 믿는다고 말이에요. 당당한 한국인으로서 살아나가기 위한 귀중한 원천이 바로 한국사를 바로 이해하는 일에서부터 시작된다는 말도 덧붙일 거예요.

사실, 조카에게 우리 역사 이야기를 해주고 싶었지만 어떤 책으로 시작해야 할지 몰랐을 때, 이 책은 제게 참 고마운 선물이 되었습니다. 박물관에 가듯, 풍부한 자료가 가득 들어 있고 편지를 쓰듯, 편안하게 다가오는 역사책에 반하지 않을 사람이 있을까요. 아직은 역사를 이해하는 것이 서투른 아이들에게 이 책은 풍부한 자료와 다양한 질문들만으로도 멋진 역사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는 것 같습니다. 조카가 좀 더 자라서 역사에 대한 이해가 좀 더 깊어졌을 때도 이 책은 귀중한 친구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물론 선생님의 말씀처럼 이 책은 세계사를 공부하는 데 있어서도 유익한 참고자료가 될 수 있겠지요. 

좀 더 조카가 크면 이 책을 함께 읽으며 서로 질문을 하고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가져보리라 마음먹었습니다. 그러면서 조카는 차츰 이 책 속에 던져진 질문들에 대한 대답을 스스로 만들어 나갈 수 있겠지요. 선생님의 말씀처럼 다양한 질문들에 대해 스스로 생각을 정리해나갈 수 있는 역사 학습이야말로 의미 있는 역사 공부가 될 수 있을 거라 믿습니다.

마지막으로, 우리 역사 이야기를 담은 다정한 편지 보내 주셔서 감사하다는 인사 전합니다. 조카와 함께 역사 기행을 떠나듯 읽었던 책이지만 저에게도 어릴 적 역사시간에 경험하지 못했던 소중한 체험을 할 수 있어서 참 뜻 깊었던 책이었습니다. 이 책은 앞으로 역사서를 읽을 때 좋은 밑바탕이 되어 줄 것 같습니다. 또한 조금 관심 밖이었던 역사서들을 다시 한번 찾아 읽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준 책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훗날, 제 아이에게도 선생님처럼 다정한 엄마가 되어 역사에 관한 질문들을 던져보고 싶다는 생각도 했답니다. 앞으로도 더 다양한 이야기들, 그리고 더 깊이 있게 우리 역사를 바라볼 수 있게 하는 편지,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