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과 남미
요시모토 바나나 지음, 김난주 옮김 / 민음사 / 2005년 8월
평점 :
품절


요시모토 바나나의 글엔 그녀만이 가지고 있는 특유의 감성이 있다. 간결한 문장 속엔 알 수 없는 슬픔이 묻어 나온다. 부드러우면서도 차갑고, 잔잔하면서도 싸한 무엇이 있다. 그래서 자꾸만 그녀의 글을 읽게 되는 건지 모른다.

<불륜과 남미>에서도 바나나 특유의 슬픔과 감성은 여전했다. 바나나 특유의 감성에 덧붙여 강렬한 그림들과 사진들, 그리고 여행의 일정이 담겨 있어 마치 어디론가 여행을 떠난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책이었다. 사실, 낯선 여행자의 느낌은 바나나의 글에선 자주 느낄 수 있었던 느낌 같기도 하다. 떠날 때의 낯설음, 돌아올 때의 안락한 피곤함 같은 것들을 그녀 글에서 종종 보았던 것 같다.

<불륜과 남미>에서 바나나는 여행을 통해 얻은 영감들을 소설의 형식으로 들려준다. 낯선 남미의 풍경들이 그녀의 글을 통해, 그리고 사진을 통해 담겨진다. 뜨거운 햇살과 강렬한 빛깔의 하늘, 열정적인 숨결이 스며 있는 거리, 그리고 열정적인 사람들. 스쳐 지나가듯 묘사되는 남미의 풍경은 강렬하고 열정적이다.

그 강렬함과 대비되어 내가 좋아하는 바나나 특유의 슬픔은 더 낮은 밀도를 구성하고 있다. 사실, 불륜은 그다지 새로운 소재가 아니다. 그렇지만 강렬한 남미의 풍경 속에서 바나나만의 간결하면서도 슬픈 문장들과 만났을 때, 그리고 그녀가 조곤조곤 이야기하는 삶의 문제들과 만났을 때 불륜은 의미 있는 소재가 된다.

늘 삶 속에 낮게 드리워져 있는 죽음, 어느 날 문득 불현듯 느끼게 되는 외로움, 사랑하는 사람과의 헤어짐, 결코 치유될 수 없는 슬픔의 색채...... 슬프고 싸하지만 바로 그것이 일상의 모습이기에 나는 바나나의 책에서 손을 뗄 수가 없다. 그녀의 책을 읽으면 나는 슬프지만 위로받는다는 느낌이 드는 것이다.

강렬한 사진들과 그림이 어우러져 있는 이 책을 읽고 나서, 나는 갑자기 부에노스아이레스 거리에 가고 싶어졌다. 그 강렬한 열기 속에 잠시나마 내 밋밋한 생을 담그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