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프로젝트 - 얼렁뚱땅 오공식의 만화 북한기행
오영진 지음 / 창비 / 200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와 가장 가까운 곳에 있으면서도 가장 멀리 있는 사람들. 많은 것을 안다고 생각하면서도 정작 알고 있는 것은 몇 가지 되지 않는 곳. 북한은 그렇게 우리로부터 너무나 멀리 떨어져 존재하고 있다. 우리들이 북한에 관해 알고 있는 것은 얼마나 될까. 그리고 그 알고 있는 것마저 정확하긴 한 걸까. 스쳐가듯 지나가는 뉴스의 헤드라인 속에서 우리는 우리의 무관심을 너무 쉽게 방치해두고 있는 것은 아닐까. 이 책은 바로 그러한 지점에서 출발한다. 작가는 서문에서 이 책을 “동질성 회복을 위해 꼭 필요한 예방주사를 미리 맞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한다. 작가는 있는 그대로의 북한을 보여주기 위해서 만화적 형식을 빌렸다. 만화적 형식은 좀 더 편하게 책으로 몰입할 수 있게 도와주고 좀 더 재미나게 읽는 맛을 더해준다.

작가가 만들어낸 만화적 상상력은 남과 북이 평양과 서울에 작가를 파견하고 파견된 작가는 현지의 생활상을 취재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여 탄생된 인물이 남측의 작가 오공식이다. 여기에 북한내 사람들, 조동만, 김철수, 리순옥 같은 인물들이 더해진다. 각기 개성 있는 캐릭터들이 만나 북한을 이야기한다.

작가 오공식의 눈으로 들여다본 북한은 북한에 대해 극과 극을 달리는 생각의 한 지점을 향하고 있지 않다. 그저 북한의 일상생활에 대해 우리가 알 수 있도록 도와줄 뿐이다. 우리와 비슷한 일상을 영위하는 그들을 보면서 우리는 동질감을 확인할 수 있다. 아, 그들의 생활도 우리와 다를 게 없구나 하는 느낌을 만나는 건 반가운 일이다. 

만화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책이지만 이 책은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하고 있기에 사실적이다. 우리가 미처 알지 못했던 북한의 모습에 대해 알 수 있다는 것만으로 이 책은 의미가 깊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북한에도 지역마다 각기 다른 지역색을 가지고 있다는 것, 북한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출산 장려책을 통해 출산을 지원하고 있다는 것 등의 사회적인 공통점뿐만 아니라 추석의 성묘 풍습, 김장하기 같은 일상생활 속의 소소한 공통점들을 발견할 수 있다. 그렇지만 우리의 왕따, 촌지 문제가 북한에도 존재한다는 것 같은 사실에선 좀 씁쓸한 느낌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

이렇게 이 책에는 북한에 부는 변화의 바람들, 우리 사회에서와 마찬가지로 존재하는 사회 경제적인 문제들, 그리고 소소한 일상생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북한의 모습을 담고 있다. 이 책을 읽는 과정은 남과 북이 서로의 공통점을 확인하는 과정이기도 할 것이고, 미처 알지 못했던 부분에 대해 알게 됨으로써 문화적 충격을 예방하는 과정이기도 할 것이다. 중요한 것은 서로를 알아가기 위한 노력들이다. 메꿀 수 없을 정도로 오해의 간격이 넓어지기 전에 서로를 알아가고 알아가기 위한 작은 시도들. 그것들이 모여 우리는 한 걸음 더 가까워질 수 있을 것이다. 바로 그러한 의미에서 이 책을 읽는 내내 나는 마음이 참 설레었고, 즐거웠다.

이러한 책들을 좀 더 많이 만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그래서 북한에 대해 무관심한 많은 사람들에게 북한을 알 수 있는 기회를 줄 수 있다면 좋겠다. 북한과 북녘의 사람들에 무관심하거나 잘못 알고 있던 이들에게 이 책은 든든한 예방 주사가 될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