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엽서나 선물꾸러미를 받게 될 상대방의 놀라움과 즐거움을 상상하며 표정이 아이스크림을 갓 꺼내든 아이처럼 환했을 것이다.

 

이소영, 경향신문, 2018. 1. 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날 밤 집으로 향하던 버스에서 나는 오늘 수녀님 통해 받은 게 정말 은총이면요. 그거 선배님 몫으로 주세요. 하나도 빼놓지 않고 전부요신에게 빌었다.

 

이소영, 경향신문, 2018. 4. 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정문에 들어서면 정면에는 거대한 느티나무가 우뚝 솟아 있다. 수령은 백오십 년, 아니면 좀더 됐을지도 모른다. 밑동에 서서 위를 올려다보면 하늘은 그 초록 가지에 완전히 가려져버린다.

 

무라카미 하루키(2014:9-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고요한 정자에 밤눈이 내리면 다투어 책 읽는 소리가 들리고, 아침 해가 맑게 갠 창문을 비추면 이러저러한 시상이 절로 떠올랐다.

 

심노숭(2014: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앞으로 죽기 전까지 몇 년을 이렇게 지내야 할는지.

 

심노숭(2014:5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