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이 가축을 기른다는 것은 자연의 질서를 바꾸는 큰 혁명이었다. 찰스 다원 1809-1882이 말하는 자연선택 natural selection 이 아닌 인간선택 artificialSelection에 의해 진화의 패러다임이 바뀌기 시작한 것이다. 인간에게 선택받은 동물은 그 수가 크게 늘어났을 뿐 아니라, 인간에게 유리하게 진화했다. 목장이 넓어지면서 선택받지 못한 동물은 그 수가 줄거나 멸종되어 갈수밖에 없었다.
- P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신 2차접종하고 골골거리다 안되겠다싶어 걷기운동하러 나왔다. 근데!
이놈의 비가 올라면 도금만 더 빨리 오던가 아님 삼십분정도만이라도 늦게 오던가.
공원에 딱 도착하니 빗살이 급 세지면서 그칠 기미가 안보인다. 우산을 들고 나온 할아버지는 우산쓰고 걷고있고 우산없는 젊은이는 비맞으면 운동기구를 사용하고있고.
아무래도 금방 지나가는 소나기는 아닌듯하니 일단 걸어봐야겠어.
나름 방수모와 방수점퍼를 입고있으니 십여분 비 맞는건 괜찮지않을까. 에혀.

코스모스는 이 비에도 이쁘기만하구마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영혼의 친구, 반 고흐 - 빈센트 반 고흐의 삶과 예술의 여정 인문여행 시리즈 16
정철 지음 / 인문산책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빈센트 반 고흐의 삶과 예술의 여정'이라는 부제가 붙어있는 이 책은 말 그대로 저자가 반 고흐의 고향에서부터 그가 살았던 흔적이 조금이라도 있는 곳이라면 빠짐없이 다 찾아다니며 고흐의 발자취를 따라 시기별로 그림의 특징과 변화를 설명해주고 있다. 대중에게 알려진 내용에 더해 저자의 '취재노트'를 통해 반 고흐가 영향을 받은 예술 세계라거나 그림의 드로잉과 제작과정에 대한 설명부터 시작하여 그의 작품을 모작한 사기꾼의 이야기와 20년도에 도난당한 초기 작품의 이야기까지, 반 고흐에 대한 최근(!)의 에피소드도 담겨있다. 


저자는 직장을 다니며 유럽에 근무를 하게 되었는데 우연히 반 고흐의 발자취를 따라가게 되고, 퇴임전에 반 고흐 미술관의 지척에서 근무를 하며 박물관을 자주 갔으며 고흐의 그림이 있는 미술관 역시 자주 찾아다니며 그의 그림을 보는 생활을 하며 자연스럽게 반 고흐에 대한 글을 쓰게 되었다고 한다. 

사실 그래서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조금 가벼운 여행에세이의 느낌으로 반 고흐가 살았던 곳의 모습이나 작품을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괜찮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었었는데 예상 이상으로 더 넓고 깊이있는 내용이 담겨있어서 더 좋았다. 

반 고흐 관련 책이라면 대충이라도 훑어보며 많은 책을 읽어보곤 했었는데 대부분 그의 삶에 대한 이야기이거나 작품에 대한 이야기이거나 그의 발자취를 따라가는 에세이였다. 기행문이거나 예술서이거나 그 중간의 어디쯤이거나였던 책들과는 달리 반 고흐 평전의 느낌이 강한데다 쉽게 볼 수 없었던 드로잉이나 작품들을 볼 수 있어서 고흐에 대한 완전히 새로운 이야기를 읽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며칠 전 이중섭 미술관에 갔었는데 전시된 그림이 그리 많지는 않았지만 이중섭의 작품들이 프린트된 작품 연대기와 작가의 연혁을 보면서 생각보다 더 많은 그림을 그렸다는 이야기를 친구가 했는데 딱 그 느낌이었다. 낯익은 수많은 작품들 속에서 여전히 낯선 그림도 담겨있는 것이었다. 물론 반 고흐의 모작 한 점을 포함하여. 고흐의 자화상은 35점으로 알려져있는데 2020년 노르웨이 박물관 소장 '우울한 자화상'이 진품으로 판정되어 이제 그의 자화상은 총 36점으로 늘어났다고 하는데 그 작품 역시 포함하여.


이 책에서 조금 아쉬운 점은 작가 연혁은 생략하더라도 작품 색인은 좀 넣어줬으면 하는 것이다. 자화상에 대한 이야기와 취재노트에서 우울한 자화상이 언급되었는데 정작 그 우울한 자화상 도판은 한참 뒤에 나온다. 물론 책을 다 읽으면 알게 되는 내용이기는 하지만 책의 내용과 별개로 반 고흐의 작품을 찾고 싶을 때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작품 색인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곳곳에 흩어져있는 고흐의 작품을 모두 직접 보는 것은 어렵겠지만 그의 수많은 작품을 책 도판으로나마 볼 수 있어서 좋았다. 반 고흐의 성격과 성향, 그의 작품세계와 노력들에 대한 이야기와 암스테르담 반 고흐 미술관 전시회에서 '빈센트에 대해 알려지지 않은 사실들'에 대한 설명을 해주었다며 책의 말미에 상세히 알려주고 있는것도 좋았는데 언젠가 반 고흐의 일부 작품이라도 직접 볼 수 있기를 소망하며 자꾸만 책을 뒤적여보고 있다. 대리만족이라 해도 '그리움의 발자취를 따라 그림 속을 걷'는 느낌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윤이는 약해보이지만 시선으로부터 뻗어나왔지. 지지않고 꺾이지 않을 거야. 그걸로 충분할 거야 - P330

우리는 추악한 시대를 살면서도 매일 아름다움을 발견해내던 그 사람을 닮았으니까. 엉망으로 실패하고 바닥까지 지쳐도 끝내는 계속해냈던 사람이 등을 밀어주었으니까. 세상을 뜬 지 십 년이 지나서도 세상을 놀라게 하는 사람의 조각이 우리 안에 있으니까.
- P3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와이이
환상의 섬
제주도
어느 것 하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