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람의 행복이나 불행은 본인밖에는 모르는기다.


병에 걸린건 솔직히 분해요.
하지만 몸이 자유롭지 못해도 마음까지 자유를 잃는건 아니니까.
나는 어디든 갈 수 있어.
저 끝 어디라도. 아무리 먼곳이라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행복이 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
그래도 누군가를 걱정하고 누군가에게 걱정을 끼치고, 일하고 먹고 함께 웃는다.
그런 시간이 그저 소중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해철은 <고스트 스테이션)에서 ‘좀 놀아본 오빠의 미심쩍은 상담소‘를 진행했고, ‘대국민 고충처리반‘, ‘100초 토론‘ 등도 진행했다. 그는 ˝상담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제일 재미있었던기억은 어떤 거냐?˝는 질문에 ˝재미를 느낄 시간이 없고 오히려스트레스를 받는다.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종류의 것이 아니다˝
라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우문에 현답이었다. 남의 고민을 진심으로 듣는다면 즐거울 수가 없다.
 그는 오히려 상담을 하면서 자신에게 위로가 되고, 말을 하면서 부끄러울 때가 많기 때문에 스스로 반성을 많이 하게 된다고말했다. 그리고 상담을 할 때도 대화의 원칙을 철저하게 지킨다고 했다. 상담을 하다 보면 한심하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고 야단을 질 수도 있을 텐데, 자신은 그런 것을 배제한다는 것이다.
그는 철저하게 친구로서 대화하듯이 상담을 하는데, 상담에서가장 중요한 원칙 역시 ‘잘 들어주기‘다. 그러고 나서 진심이 담긴 충고를 했을 때, 상담을 원했던 사람을 만족시킬 수 있다. 

그는 상담의 개인적인 원칙으로 그 사람들보다 내가 위에 있다고 생각하지 말 것. 눈높이를 철저히 같은 위치에 맞출 것. 그리고 상담소지 재판소가 아니니까 그들의 잘잘못을 판단하려 드지 말 것‘ 등을 든다. 만약 남자 친구랑 임신했다가 지우고, 임신했다가 지우고 이번에 다섯 번째예요‘라는 고민을 들었을 때
‘이제 어떻게 하면 좋으냐‘ 하는 상황에서 생각을 시작해야지,
야단을 치거나 옳았어, 글렀어‘ 하는 얘기는 그 상황에서 아무소용이 없다는 말이다. 하지만 예외도 있다.
˝아주 예외의 케이스를 제외하고는 원칙을 지키는데요. 아주특수한 예외가 있습니다. 상담을 해오는 자가 질펀한 욕을 원할때는 욕을 해요.(웃음) 아주 가끔 그런 경우가 있는데, 꾸짖어 줄 사람이 필요한거예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