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왕과 서정시
리훙웨이 지음, 한수희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국 작가의 소설은 뭔가 독특한 느낌을 갖게 한다. 그런데 그런 중국 작가의 SF 소설이라니. 몇몇 작가의 현대소설은 읽어봤지만 사실 중국작가의 장르소설은 처음이다. 게다가 중국 전역을 들끓게 하는 대단한 작품이라니! 아무리 광고가 과장되었다고 하더라도 뭔가 대단한 것이 있기에 극찬을 하는 것이려니 하게 된다.

 

노벨문학상 수상이 예정되어 있는 위원왕후는 시상식을 일주일 앞두고 자살을 해 버린다. 그의 친구 리푸레이는 위원왕후로부터 메일을 한통받고 그 메일이 자살하기 직전에 쓴 것을 알고 그의 죽음에 의문을 갖기 시작한다. 물론 그 어디에도 타살에 대한 의혹은 없고 위원왕후의 죽음을 조사하는 경찰관조차 자살을 의심하지는 않는다. 하지만 뭔가 명확하지 않은 것들로 인해 리푸레이는 위원왕후의 행적을 찾고 제국의 왕을 찾아가는데...

 

왕과 서정시의 내용은 얼핏 먼 미래 같지만 시기적으로 그리 멀지만은 않은 미래의 이야기이다. 그곳에는 뇌에 의식결정체를 이식하면 이동영혼을 통해 의식공동체의 정보를 수집하고 타인의 의식을 들여다볼 수 있기도 한 제국이 설립되어 있다. 요즘 우리 말로 이해한다면 소프트웨어를 개발한 기업이 하나의 제국이 되고 절대권력을 누리는 왕이 탄생한 것이라고 할 수 있을까? 순간이동에 대한 이야기는 많이 접해봤어도 이동 영혼이라니. 전 세계를 빛의 속도로 움직이며 전파되는 정보에 빗대어 한 것일까? 아무튼 뜬구름 잡는 이야기 같지만 실상 글을 읽다보면 마냥 헛소리 같은 느낌은 들지 않는다.

 

한 노벨문학상 수상자의 의문의 자살에서 시작하여 그 죽음에 얽힌 이야기의 실타래를 풀어나가며 이성적인 판단뿐만 아니라 감성적인 부분까지 콘트롤 할 수 있는 의식결정체는 인간을 로봇화 하는 것과 로봇이 인간화 되는 것의 차이가 있는가, 생각해보게 한다. 명확히 말하기는 어렵지만 왕과 서정시는 한 사람의 인생을 바꿔버리기도 하는 결정권을 가진 절대권력의 왕,에 대한 이야기보다 결국은 인간에게 '서정'이 어떤 의미를 갖게 되는지에 더 집중하는 이야기라고 생각했다.

이야기의 줄거리인 1부가 끝나고 2부에서는 중국어로 된 시가 전개되는데 - 우리말 번역으로는 산문으로 번역했는데, 사실 '서정'에 대한 무엇을 말하는 것인지는 잘 이해가 되지는 않았다. 중국에서 극찬을 받았다고 하지만 내가 이해할 수 있는 범주가 아닌지 아직까지의 느낌은 뭔가 새로운 프레임을 보여주고 있다는 것 정도. 소설의 언어를 빌어 표현해보자면 소설에 담긴 내용을 이해하기에는 나의 이동영혼이 의식공동체의 정보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것인지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몸이 뻣뻣한 사람을 위한 유연 강좌 - 피로.통증.군살 잡는 완벽한 스트레칭
나카노 제임스 슈이치 지음, 최정주 옮김 / 비타북스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을 받자마자 곧바로 표지에 나와있는 유연성 테스트부터 시작했다. 예전에도 한번 해보긴 했었는데 손을 등 뒤로 넘겨 두 손이 맞닿는 것은 왼쪽과 오른쪽의 상태가 다르다. 그래도 그 부분은 유연함으로 통과, 지난 여름에 수술하기 전에는 배와 허리 통증을 줄여본다고 요가와 스트레칭 몇동작을 했었는데 지금 테스트 겸 다시 시도를 해 보는데 도무지 다리가 펴지지 않는다. 무리하면 안좋다고 해서 최대한 힘을 주지 않고 유연성 테스트를 해 봤는데 전체적으로 보통 수준은 되는 듯. 아니, 그런데 이상하다. 양반다리하고 엎드려 허리통증을 줄이기 위한 스트레칭을 곧잘 했었는데 이젠 그렇게 앉아있는 것조차 버겁기 시작해지고 있다. 아아, 급하게 유연성 테스트를 끝냈으니 본격적으로 이 책을 보면서 뻣뻣한 몸을 좀 펴봐야겠다는 생각으로 책을 펼쳤다.

 

한동안 집에서 요가 동작을 한적이 있었는데 처음엔 제대로 자세가 나오지 않지만 계속 하다보면 나도 모르게 조금씩 더 몸이 유연해지는 느낌을 갖게 되었었다. 그때의 기억이 남아 있어서 이 책 유연강좌를 보니 조금씩 따라하다보면 당연히 몸이 유연해지겠다는 믿음이 들었다. 사실 나이를 먹으며 몸이 굳고 자세가 안좋아 이곳저곳 통증이 늘어나고 있는 상태에서 건강에 좋다는 스트레칭을 하고 있는데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그래도 별 것처럼 생각하면서 하루하루 열심히 해야겠다.

사실 이 책을 보기전에 다른 스트레칭 책을 보면서 스트레칭을 했는데 좀 무리하게 했는지 며칠동안 통증이 생겨버렸다. 그래서 이 책으로는 조금씩 유연성을 키워나가면서 슬슬 해야겠다는 생각이 드는데 무엇보다 좋은 것은 좋은 자세를 갖게 해 주는 것이다. 그리고 통증이 생기는 원인에 대해 알려주고 그 부위의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스트레칭법을 알려주는 것이다. 그런데 무엇보다도 가장 좋은 것은 운동 생초보인 내가 하기에는 이 별것 아닌 것처럼 보이는 동작들이 몸에 부담없이 날마다 조금씩 하면서 운동효과를 보기에 딱 좋다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